|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2010년 10월, 기다리고 기다렸던 F1이 우리 곁으로 옵니다.

*F1이란? 자동차의 국제정부라 할 수 있는 FIA(국제자동차연맹)가 전세계 자동차 레이스를 총괄하는 모터스포츠 룰을 만들고, 그 규정에 따라 시행한 첫번째 공식 월드챔피언십. 그 역사만 해도 50년(1950년 출범)이 넘는 명실 상무한 세계 최정상의 스포츠 이벤트입니다.

전라남도 영암군에 현재 건설 중인 전남 F1국제자동차 경기장에서 2010년 10월 15일부터 17일까지 ‘2010년 F1 코리아그랑프리’가 열리기 때문인데요.

최고 속도 약 400km/h의 머신(F1카)들이 어마어마한 엔진소리와 함께 질주하는 그 위험천만한 현장, 정말 상상만 해도 손에 땀을 쥐게 합니다.

그런데 한 가지, 더 놀라운 사실이 있습니다.

바로 우리가 레이스를 지켜볼 관람석의 높이가 무려 아파트 5~6층과 맞먹는다는 것.


<김형오 국회의장의 ‘2009 희망탐방’ 중 방문한 F1경기장 건설 현장입니다.>

현재 지어진 관람석은 약 52%로 아파트 3층 높이 해당된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내년 6월에 최종 완공되면 아파트 5~6층 규모와 맞먹는다고 하니 정말 대단합니다.

아파트 5~6층 높이에서 포뮬라 경기를 보는 느낌, 상상이 되십니까?
그래서 확인해봤습니다. 아파트 5~6층에서 내려다 본 세상의 모습.

<국회도서관 5층에서 내려다 본 세상. 저기 보이는 저 까만 점이 사람입니다.>


<5층 높이에서 밑으로 바로 내려다 본 모습. 정말 보기만 해도 아찔하죠?>

관람석에 앉아만 있어도 아찔한데 그곳에서 보는 죽음의 레이스라니... 심장 약한 사람은 F1 경기를 보기 전에 청심환 하나 먹어야겠습니다.

자 그럼, 관람석의 높이는 대충 이 정도라고 치고 이제는 진짜 F1경기를 느껴봐야겠죠?
내년에 열릴 F1코리아그랑프리, 그 아찔한 현장을 미리 가봤습니다.


이 멋진 경기가 우리 곁에 한층 더 가까이 다가올 수 있었던 이유, 바로 우역곡절 끝(2006년 첫 발의 후 만 3년만에 비로소 통과됨)에 올해 9월  F1 국제자동차경주대회지원법이 제정됐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 법안의 제정으로 전남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안정적인 대회 기반을 마련함과 동시에 한층 더 사업의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고 하네요.
올림픽과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에 이어 2010년 F1 코리아 그랑프리 개최까지.
세계 3대 스포츠를 모두 성공적으로 개최할 대한민국 화이팅!!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충청도 해안선 2009.10.12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중석에도 안전벨트 설치해야 하는거 아닐까요..ㅎㅎㅎ

  2. 물텀벙 2009.10.12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도 드디어 F1 보게 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