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는  2007년 이명박 박근혜 대선 경선 때 당의 원내대표로서, 작년 총선 때 공관위원장으로서 당의 경선에 직간접 간여했기에 망설임 끝에 한말씀 드리고자 한다. 지금 경선이 자칫하면 2007년 못지않게 치열한 양상으로 전개될 우려가 있어 많은 사람들이 걱정한다. 이 글은 후보에 따라 선호도가 갈리겠지만 나는 특정 후보의 유불리를 위해서가 아니라 바른 길, 상식의 입장에서 간단히 피력한다.

한마디로 역선택을 방지할 어떤 완벽한 장치는 없다. 여론조사 기법상, 그리고 그것이 갖는 제한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다. 이는 통계학자,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상식이다. 또한 과거 사례를 오늘날 무턱대고 적용할 수는 없다. 정치 상황은 수시로 바뀌기 때문이다. 그때는 역선택 문제가 이처럼 이슈가 되지는 않았다. 이것이 과거와 현재가 다른 큰 이유 중에 하나다. 인터넷과 SNS가 생활 필수품이 되고 초 단위로 움직이고 바뀌는 세상인데 과거 아날로그적 사고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

국민 일반은 잘 알지도 못하는 역선택 문제를 광범위하게 알려 놓고 역선택 방지 조항은 절대 넣을 수 없다고 하면 유권자들은 의아하게 생각한다. 진실과 진의가 무엇인지 의심한다. 거듭 말씀드린다. 역선택을 방지할 어떤 완벽한 장치나 기법은 현재 여론조사만으로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안 되는 것, 될 수 없는 것으로 논쟁·토론은 아무런 실익이 없다.

그러나 이것만은 꼭 지켜야 한다. 지금은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뽑기 위한 경선이다. 민주당 후보를 뽑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타당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 즉 국민의힘 후보를 찍지 않을 사람이 참여토록 한다면 문제다. 4천만 유권자 중에서 여론조사 실제 참여자는 2-3천 명에 불과하다. 만약 이 중 20%라도 타당 후보 지지자가 참여한다면 그들에 의해 당락이 뒤바뀔 것이다. 국민의힘 후보를 민주당 지지자들이 결정하는 우스꽝스럽다 못해 심각하고 경악할 결과가 올 것이다. 어떤 후보도 이런 결과를 바라지 않을 것이다.

민주당 열열 지지자들로 하여금 국민의힘 경선 무대에 참여토록 하는 유인책이나 유혹만큼은 차단해야 한다. 완벽한 방지 조치가 없기 때문에 최소한의 방어 조치만 겨우 가능할 것이다. 어쩌면 국민의 양심과 양식에 호소하는 길밖에 없을지도 모른다. 역선택이라는 어려운 문제로 논쟁할 시간에 우리 지지자와 일반 국민들이 안심하고 참여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는 일이 더 시급하고 중요하다. 경선이 치열해질수록 지도부는 이성과 냉정 합리를 지켜야 한다. 그렇게 하리라 믿는다.

---김형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취생몽사 2021.09.02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구절절 지당하고 옳은 말씀입니다. 가장 큰 걱정은 돼지 발정제나 처먹는 홍 아무개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당선되는 일입니다. 그럼 대선은 필패고, 이 나라는 끝입니다. 그런 최악의 역선택만은 기필코 방지할 최소한의 방책이 절실합니다. 홍준표, 홍에게 준 표는 망국의 지름길입니다.

  2. 이명박 2021.09.02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인들한테 널리 전파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