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지난 주,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프로야구단 두산 베어스는 새로운 CI 를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그 후의 반응은... 다들 아시다시피 매우 뜨거웠습니다.



이 소식을 접하고 저는 예전부터 구입하고 싶었던 모자가 떠올랐습니다..!!
                            바로 OB베어스 모자!!
어릴적 외할머니께서 시장에서 사주신 OB베어스 모자를 다 찢어질 때까지 쓰고 다녔었거든요.
곰돌이를 마스코트로 한 것도 마음에 들었고, 어렸을 때 OB베어스는 왠지 '어린이를 위해 로고를 만든 팀'이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할까요? ^_^


이번 CI 교체를 통해, 그리고 많은 이들의 부정적인 반응을 통해
저는 몇년 전부터 구입을 망설였던    OB베어스    야구모자를 전격 구매!!! 할 용기를 얻었습니다.

<팬들의 반응이 이렇다면...OB베어스 모자 가격이 폭등할지도 몰라!!!>

 

<개인적으로는 그리 나빠보이진 않지만..그래도 올드버전이 눈에 착~ 붙는다고 할까요? ^_^>



<가수 이승기씨가 입고 나온 점퍼의 로고가 베어스의 그것과 상당히 비슷하네요. 베어스 점퍼인가요?>

그리고 지난 주말, 조카 녀석을 데리고 동네 슈퍼를 가면서 이 모자를 처음으로 써봤습니다.
슈퍼마켓에 들어서는데 근처 초등학교 야구부 유니폼을 입은 어린이들이 모자를 보더니 깜짝 놀라며 수근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야야! 저기 봐! OB베어스야!"

"어?! 진짜 OB베어스다!!"

"OB베어스?"

"어, 박철순이 OB베어스였어!"

"바...박철순???!!!!"

"그래, 최일언도!!"

OB베어스를 알아보는 어린이 - 야구선수이긴 하지만 - 가 있다니..
한 무리 어린이들의 시선에 창피하면서도 뿌듯(내가 왜 뿌듯하지?)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2010년의 활약에 따라 새롭게 변경된 두산의 유니폼과 로고도 제 기억 속의 "OB베어스"처럼 남을 수 있지 않을까요? (제발...ㅠ)


<OB모자를 쓴 조카 ^_^ 역시 어린이에게 잘 어울리는 디자인??!!>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10.01.14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CI는 꼭 메이저리그 느낌이 나는데요~ (MLB 뭘 안다고 ㅋㅋㅋ)
    근데 모자.. 맥주 느낌이 나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음.. ㅋㅋ

    전.. 국가대표팀을 응원한답니다~ ㅎㅎ

  2. BlogIcon Phoebe 2010.01.14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 학교때 야구 열풍 불어서 친구들이 서로 편가르고 응원하고 ...그랬던 추억이 더오르네요.^^

    • BlogIcon 맹태 2010.01.14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초등학생때, 무슨 야구만화에나 나올법한 모습들로..
      친구들 편 갈라서 야구하고, 지면 막 석양을 등지고 쭈그려 앉아 울고 ...그러던 꼬락서니(?)가 떠오르네요...

      아, 그 창피하게 굴던 친구들은 다들 뭐하고 사는지....

  3. BlogIcon 보안세상 2010.01.14 14: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OB로 돌아가는 것 같아요 ㅋㅋㅋ

    저는 왠지 예전께 더 좋은것만 같아요 ㅠ

    • BlogIcon 맹태 2010.01.14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수 김조한의 "그때로 돌아가는게" 라는 노래가 떠오르네요..

      "참 많이 노력해보지만 그리 쉽지 않네요~♪"
      ㅋㅋ팬들 마음에 쏙 드는 유니폼 만들기가 그리 쉽지 않을거예요. 그래서 OB유니폼이 더 그리운 것일지도..^^;;

  4. BlogIcon 두팬 2019.01.23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에 OB베어스 회색곰돌이가 그려져 있는 심정수 친필 싸인볼이 있는데 잘 보관해야 겠네요 ㅎㅎ


김성근, 김경문이 벗어나지 못한 이색기록


2000년대 후반의 프로야구를 주도해 온 두 팀이라면 단연 SK와 두산을 꼽을 수 있겠죠. 그런 훌륭한 팀을 이끈 두 명장들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던 김성근 감독, 올림픽 금메달에 빛나는 김경문 감독, 두 명장에게서도 벗어나기 힘든 이색기록이 있었으니 그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 野神 김성근 감독이 벗어나지 못한 이색기록 >

천하의 야신, 김성근 감독은 원래 징크스로 유명한 감독입니다. 팀이 연승을 달리면 속옷을 갈아입지 않기도 하고, 우연히 어느 길로 걷다가 그 날 승리하면 패할 때까지 그 길로만 다닐 만큼, 실로 징크스의 백과사전과 같은 야구인이죠.

그런 김성근 감독이 이번 플레이오프까지 치르면서 떨쳐내지 못한 이색기록이 있었네요.

 (한국시리즈는 KS, 플레이오프는 PO, 준플레이오프는 준PO로 줄여 칭하겠습니다.)


1. 천하의 야신, 1차전 승리와 인연이 없네

(1) 한국시리즈 1차전 패배 징크스

김성근 감독이 백전노장임에도 불구하고, 영원히 풀지 못한 것이 있다면,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가 없다는 것이죠.

2002년 KS 1차전 1:4 패 (vs 삼성)
2007년 KS 1차전 0:2 패 (vs 두산)
2008년 KS 1차전 2:5 패 (vs 두산)

흥미롭게도 수석코치이던 1982년 OB시절조차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패하지 않았을 뿐, 승리하지 못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1982년 KS 1차전 3:3 무 (vs 삼성)


(2) 김성근 vs 김응룡 = 김성근 1차전 패배 + 탈락 ?

한국 프로야구 역대 최고 명장이라 할 수 있는 김응룡, 김성근. 두 감독의 맞대결은 모두 3차례 있었는데 모두 김응룡 감독의 승리로 돌아갔습니다. 공교롭게도 김성근 감독이 1차전을 모두 패했죠.

1987년 PO 1차전 3:11 패배 포함 2승 3패로 KS 진출 실패 (vs 해태) 
1989년 PO 1차전 1:10 패배 포함 3연패로 KS 진출 실패 (vs 해태)
2002년 KS 1차전 1:4  패배 포함 2승 4패로 준우승 (vs 삼성)


두 감독 모두 한 번 잡은 승기를 놓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데, 그 때문인지 2002년 KS는 치열하면서도 드라마틱했습니다. 전력이 좋았던 삼성의 김응룡 감독은 우승했지만 호되게 당했고, 약체팀을 이끌고 KS까지 올라간 김성근 감독은 준우승에 그쳤지만 기적 같은 승부들을 이끌어냈죠.

그래서 탄생한 말이 "야구의 신"입니다. 우승팀 김응룡 감독이 인터뷰 때 약한 전력으로도 선전한 김성근 감독을 추켜세운 말이죠. 실제로 6차전 9회말 2사에서 이승엽-마해영의 쌍포가 터지는 기적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누가 우승팀이었을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었으니까요.

 

2. 질기다 질겨~! 플레이오프 최종전 징크스

김성근 감독은 6번의 PO에서 5차례나 5차전까지 가는 처절한 승부를 펼쳐왔었습니다. 이기는 야구보다 지지 않는 야구를 하겠다는 김감독의 스타일이 여기서도 묻어나네요. 게다가 상대팀도 만만치 않았음을 느끼게 해주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그 예외라고 할 수 있는 1991년조차 4차전이 최종전이었습니다. 그 가운데 연장 승부도 있었으니 어지간해서는 김성근 감독을 꺾을 수 없었다는 결론이 나오죠.

1986년 PO 5차전 → 2승 3패로 탈락 (vs 삼성)
1987년 PO 5차전 → 2승 3패로 탈락 (vs 해태)
1991년 PO 4차전 → 1승 3패로 탈락 (vs 빙그레, 유일하게 4차전)
1996년 PO 5차전 → 2승 3패로 탈락 (vs 현대)

2002년 PO 5차전 → 3승 2패로 진출 (vs 기아)
2009년 PO 5차전 → 3승 2패로 진출 (vs 두산)    
         

재미있는 사실이 하나 더 있는데요. 김성근 감독에게 있어 20세기 PO는 모두 KS 진출 실패, 반면, 21세기의 PO는 모두 KS 진출에 성공했다는 겁니다.

 

< 뚝심의 김경문 감독이 넘지 못한 이색기록 >

1. 김경문 = 주유?

삼국지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이 있죠. 주유의 외마디~

 ‘왜 하늘은 주유를 낳으시고 또 제갈량을 낳으셨는가?'

바로 김경문 감독과 김성근 감독의 관계가 연상되는군요.

김경문 감독은 역대 그 어떤 감독도 이루지 못한 업적을 이룬 감독입니다. 올림픽 야구 금메달을 대한민국에 안겼기 때문이죠. 그러나 한국 프로야구에서의 대권도전은 번번히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특히 김성근 감독의 SK와는 너무도 악연이었죠.

2007년 KS 1~2차전 승리 후 내리 4연패로 준우승
2008년 KS 1차전 승리 후 내리 4연패로 준우승
2009년 PO 1~2차전 승리 후 내리 3연패로 KS 진출 실패

그것도 김경문 감독이 1차전 혹은 1~2차전을 이겨놓고 내려 3연패 혹은 4연패를 해서 결국 목표 달성이 좌절됐습니다.


2. 베어스 홈팬들이 갈망하는 그것은?

김경문 감독이 취임하고 두산이 가을 잔치의 단골 손님이 될 만큼 강자의 위치를 군림했지만 준우승의 아쉬움과 함께 따라다니는 게 있었습니다.

"한국시리즈 잠실 경기 전패 !!!"

2005년 KS 3차전 0:6 (vs 삼성)
2005년 KS 4차전 1:10 (vs 삼성)

2007년 KS 3차전 1:9 (vs SK)
2007년 KS 4차전 0:4 (vs SK)
2007년 KS 5차전 0:4 (vs SK)

2008년 KS 3차전 2:3 (vs SK)
2008년 KS 4차전 1:4 (vs SK)
2008년 KS 5차전 0:2 (vs SK)

여기서 알 수 있는 건 한국시리즈 잠실 경기일 경우 두산 베어스의 득점력이 극히 저조했다는 것입니다. 8번의 한국시리즈 경기 중 3득점 이상 경기가 단 한 차례도 없었고, 무득점이 4차례, 1득점이 3차례나 됐군요.

거기에 "vs SK 일 때 이번 PO 포함 잠실 경기 8연패"

팬들을 위해서라도 얼른 이런 기록들 끊어지길 기대합니다. 두산 타자들도 홈에선 분발해주시구요.


3. 산이 깊으면 골도 깊다.

김경문 감독은 정공법을 좋아하면서도 대타 작전 등에도 능하고 선수들의 기동력도 잘 살리는 감독입니다. 이런 화끈한 스타일로 인해 연승과 연패가 극명하기도 했습니다.

비록 위의 경우들처럼 연패도 있었지만 다음과 같은 연승도 있었습니다.

08올림픽 9전 전승
05PO 3전 전승
07PO 3전 전승
08PO 1승 거두고 2연패 뒤 3연승

특히 올림픽의 감동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네요.
말이 9전 전승이지. 단 한 번도 패하지 않는 건 무척 어려운 일이죠.



< 그럼에도 불구하고 > 

비록 이런 징크스에 가까운 이색기록들이 있었지만, 김성근, 김경문 두 감독은 한국 프로야구의 수준을 높인 주인공들입니다. 두산 특유의 팀웍과 발야구, SK만이 가지는 조직력과 야구 스타일은 훗날에도 회자되기에 충분합니다.

앞으로도 이 두 명장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