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진구, "김혜자 선배님께 욕했을 때 솔직히 시원했다."
문근영 숨겨진 노래-춤 실력 과시

<김정은의 쵸콜릿>을 검색하던 중 문근영과 진구가 출연한다는 기사를 접했습니다.
두 배우의 이름을 검색하니 위와 같은 제목의 기사들이 쭈~욱 나왔습니다.


▲ 영화 <식객2> - 출처 : 네이버 영화
(마침 김정은과 진구는 영화 <식객2>에도 같이 출연하더군요.)

문득 두 배우를 바라보고 있자니 극명한 차이가 느껴집니다.

- 비열하고 삐딱한 인상을 주는 연기가 인상적인 남자 진구
- 청순하고 깜찍한 느낌의 국민 여동생  문근영


문근영은 이름만 들어도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가 떠오르는 연기자인데 비해
진구는 왠지 음산하면서도 속에 숨겨진 무언가가 있을 것 같은 배우입니다.

한 사람은 로맨틱 코메디가 잘 어울릴 것 같고
다른 한 사람은 느와르 영화에 나오는 것이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진구는 '비열한 거리', '달콤한 인생', '마더' 등에서 보여준
악역 전문 조연배우로서는 충분할 만큼의 연기력을 뿜어냈지만
주연으로서는 아직 확실한 입지를 가질 만큼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 영화 <비열한 거리> - 출처 : 네이버 영화


문근영은 그 반대입니다.
거의 주연 혹은 주연의 아역배우로 등장했지만
그녀가 가진 소녀의 이미지에서 완전히 탈피하지는 못했죠.

어쩌면 '국민여동생'이란 닉네임은 양면성을 갖고 있습니다.
그녀의 인지도를 높이고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는 힘이 되었죠.
그런 한 편으로 언제까지 소녀의 이미지에 묻혀 있을 수만은 없다는 문제도 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국민여동생'이란 이름은 넘어야 할 산이 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많은 아역 출신 연기자들이 아역시절에 가진 어린 이미지를 극복하는데 실패했었습니다.
<어린 신부>, <댄서의 순정>으로 출발해 <바람의 화원>에 이르는 동안 
좋은 연기를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소녀적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던졌다고 평하긴 어렵습니다.

(드라마 <바람의 화원>은 문근영보다 드라마 제작 환경과 여건이 더 문제가 됐었죠.)


▲ 드라마 <바람의 화원> - 출처 : SBS (월페이퍼)


그러고 보니 차이점을 이야기하는 가운데에 묘한 공통점이 있군요.
보다 큰 배우, 명연기자가 되기 위해서 넘어야 할 벽이 있다는 것 말이죠.

제가 이런 이야기를 꺼낸 것은 두 배우가 그만큼 성장할 여력이 커보였기 때문입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과제를 해결했을 때 어떻게 되었을 지 궁금한 배우들입니다.

두 사람은 영화 <사랑따윈 필요없어>에서 각각 주연과 조연으로 나왔던 경우는 있었습니다.

그런데 전혀 상반된 캐릭터를 가진 두 사람이 함께 주연으로 나오게 된다면
어떤 장르의 작품이 탄생하게 될 지 호기심이 생깁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세요?
과연 두 사람을 주연으로 삼는다면 어떤 장르의 작품이 어울릴까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10.01.30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이 모험 영화에 나오면 어떨까요? 미이라나 인디아나 존스 같은 모험이 가득한 영화....^^


2006년 초, 한 설문조사기관에서 20대 대학생들에게 신년소망을 물었다.

1위는 뭐였을까?  놀랍게도(?) 1위는 로또 1등 당첨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20대에서 40대 남성들이 돈을 많이 벌면 하고 싶은 일 1위는 뭘까?

정확한 통계도 나와있지 않고, 영화,드라마 속 주인공들의 대사이기는 하지만,
이를 종합해보면, 
1. 넓은 평수로 집 옮기기...2. 대형 고급 자동차로 바꾸기, 3. 룸살롱 마음대로 다니기 등등의 순서가 아닐까 싶다. (얼마전 이와 매우 유사한 통계자료를 접했으나 찾을 수 없어서 안타깝다. -.-) 


▲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의 한 장면과 대사. 룸살롱, 호스트빠(일명 호빠)는 더 이상 낯선 용어가 아니다.


이 글을 읽는 여성들은 고개를 갸우뚱할 수 있다. 왜 거기에 룸살롱이 포함되냐고?

정확한 통계가 없어서 수치가 들어간 자료를 제시하긴 힘들다. 그러나 대한민국 직장인 남자들의 술문화에 대해 나름대로 보고 들은 바(?) 가 있는 여성들이라면, 아마도 필자의 이런 주장에 나름대로 고개를 끄덕일 확률이 높다. (다음에 소개하는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라.)


            ▲ 영화 <비열한 거리>의 한 장면. 주인공 조인성은 조직원 '식구(?)'들에게 룸살롱에서 술을 산다. 


영화 <비열한 거리>에서 조인성이 룸살롱에서 부르던 <땡벌>이란 노래를 기억하는가?
보스의 지시대로 주인공 조인성이 뭔가 한 건(?)을 성공시키고난 뒤에 ,돈을 받아 후배 조직원들에게 술을 사는 자리가 바로 룸싸롱이다.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은 그 장면을 특히 인상깊게 기억하는 모양이다. 다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남성집단의 성공축하 자리가 룸살롱이라는 것은 나름대로 의미심장(?)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조인성이 땡벌이란 노래를 부르는 그 장면은 가사 속에 영화의 결말을 담은 이른바 노래에 실린 복선이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술이 충동을 부채질한다는 점이다.


                                                          ▲뇌 투시도.

전두엽은 충동과 공격성, 본능적 욕구 등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고 알려져있다. 하지만 술은 이러한 전두엽의 억제작용을 또 다시 억제한다. 즉, 순간적인 충동을 억제할 수 있는 전두엽의 기능이 억제되면서 충동적인 행동을 막을 브레이크가 없어지는 셈이다.

개그맨 이혁재가 룸싸롱 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는 모양이다. 인터넷 검색어에 당당히 그 이름을 올렸다. 흔하디 흔한 연예인 음주교통사고도 아니고, '룸살롱 폭행'이라는 단어가 주는 묘한 호기심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사실관계의 확인이 우선이겠으나, 이혁재가 만약 술을 많이 마신 상태라면 그도 사람인지라 어떤 자제하지 힘든 충동을 느꼈으리라는 점을 미루어 짐작해볼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술은 이래저래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먹을거리인 모양이다.  


                                                                                                                posted by 백가이버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issuepot 2010.01.20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인이라는 사람이 저런짓을 한다는게 이해가 안가네요.

    한명의 전문가 보단 다중의 군중이 더욱 현명하다는 이론이 있습니다.
    이 이론으로, 대중의 지혜를 빌려 미래를 예측하는 사이트 이슈팟에서,

    [이혁재 폭행 사건, 조폭 동원 했을까?] 에 관해 알아보고 있습니다.

    이슈팟에 오셔서 꼭 참여 해주세요!
    많은 참여자가 있을수록 보다 정확한 미래 예측이 가능합니다.
    http://issuepot.com/

  2. we68 2010.01.20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혁재 룸살롱 폭행사건은 ? ? ?
    http://choiba,co,kr

  3. tt 2010.01.20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해를 살수 있는 문장구조와 내용이네용. 자칫하면 옹호글로 보일수도 있네요.
    계속된 전개 끝에 결말이 대변의 전형적인 구조라서요.

  4. tt 2010.01.20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두순 사건을 보세요. 술도 통제해야 할 문화의 하나일 뿐입니다.
    칼이 있음은 요리를 위한 것이죠. 술은 즐거움을 위한것이고, 폭행을 위한 것은 아닙니다.
    물론 촉매제 역활을 할순 있지만 , 그것을 통제하여야 하는 의무를 당연히 가지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