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진구, "김혜자 선배님께 욕했을 때 솔직히 시원했다."
문근영 숨겨진 노래-춤 실력 과시

<김정은의 쵸콜릿>을 검색하던 중 문근영과 진구가 출연한다는 기사를 접했습니다.
두 배우의 이름을 검색하니 위와 같은 제목의 기사들이 쭈~욱 나왔습니다.


▲ 영화 <식객2> - 출처 : 네이버 영화
(마침 김정은과 진구는 영화 <식객2>에도 같이 출연하더군요.)

문득 두 배우를 바라보고 있자니 극명한 차이가 느껴집니다.

- 비열하고 삐딱한 인상을 주는 연기가 인상적인 남자 진구
- 청순하고 깜찍한 느낌의 국민 여동생  문근영


문근영은 이름만 들어도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가 떠오르는 연기자인데 비해
진구는 왠지 음산하면서도 속에 숨겨진 무언가가 있을 것 같은 배우입니다.

한 사람은 로맨틱 코메디가 잘 어울릴 것 같고
다른 한 사람은 느와르 영화에 나오는 것이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진구는 '비열한 거리', '달콤한 인생', '마더' 등에서 보여준
악역 전문 조연배우로서는 충분할 만큼의 연기력을 뿜어냈지만
주연으로서는 아직 확실한 입지를 가질 만큼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 영화 <비열한 거리> - 출처 : 네이버 영화


문근영은 그 반대입니다.
거의 주연 혹은 주연의 아역배우로 등장했지만
그녀가 가진 소녀의 이미지에서 완전히 탈피하지는 못했죠.

어쩌면 '국민여동생'이란 닉네임은 양면성을 갖고 있습니다.
그녀의 인지도를 높이고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는 힘이 되었죠.
그런 한 편으로 언제까지 소녀의 이미지에 묻혀 있을 수만은 없다는 문제도 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국민여동생'이란 이름은 넘어야 할 산이 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많은 아역 출신 연기자들이 아역시절에 가진 어린 이미지를 극복하는데 실패했었습니다.
<어린 신부>, <댄서의 순정>으로 출발해 <바람의 화원>에 이르는 동안 
좋은 연기를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소녀적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던졌다고 평하긴 어렵습니다.

(드라마 <바람의 화원>은 문근영보다 드라마 제작 환경과 여건이 더 문제가 됐었죠.)


▲ 드라마 <바람의 화원> - 출처 : SBS (월페이퍼)


그러고 보니 차이점을 이야기하는 가운데에 묘한 공통점이 있군요.
보다 큰 배우, 명연기자가 되기 위해서 넘어야 할 벽이 있다는 것 말이죠.

제가 이런 이야기를 꺼낸 것은 두 배우가 그만큼 성장할 여력이 커보였기 때문입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과제를 해결했을 때 어떻게 되었을 지 궁금한 배우들입니다.

두 사람은 영화 <사랑따윈 필요없어>에서 각각 주연과 조연으로 나왔던 경우는 있었습니다.

그런데 전혀 상반된 캐릭터를 가진 두 사람이 함께 주연으로 나오게 된다면
어떤 장르의 작품이 탄생하게 될 지 호기심이 생깁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세요?
과연 두 사람을 주연으로 삼는다면 어떤 장르의 작품이 어울릴까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10.01.30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이 모험 영화에 나오면 어떨까요? 미이라나 인디아나 존스 같은 모험이 가득한 영화....^^

지바 롯데 김태균과 왕지혜와의 열애설이 인터넷을 후끈 달구고 있군요.
기사마다 연인이 맞다 아니다 논란이 많은데,
누구의 연인 이전의 연기자 왕지혜에 대해 살펴보려고 합니다.


▲ 최근 지바 롯데와의 계약에다 열애설까지 터지며 이슈메이커가 된 김태균

지난 2회 WBC에서 맹활약을 하며 연초부터 절정의 기량과 최고의 인기를 누린 김태균. 연말에는 지바 롯데와의 거액 계약에다 여배우와의 열애설까지 터졌습니다. 역시 대형스타답게 연중 내내 이슈메이커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군요.


그런데 저는 야구 선수 김태균보단 왕지혜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왜냐하면 저는 종영된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을 즐겨봤고, 거기서 왕지혜라는 여배우를 눈여겨 봤기 때문이죠. 이 드라마는 영화 <친구>의 인물 구도에 드라마 <모래시계>의 느낌를 가미했다고 할까요? 분명 큰 줄기에선 비슷했지만, 비슷하다고 결론내기엔 다르다고 말해야 할 작품이었습니다.

영화보다 내용이 마음에 들었던 이 드라마에서 왕지혜는 동수와 준석 사이를 갈등하는 진숙의 역할을 맡았었죠. 영화 <친구>에서는 진숙의 역을 김보경이 맡았는데, 영화에 비해서 드라마에서 진숙의 비중은 더욱 컸습니다.


■ 왕지혜 프로필

▷ 1985년 12월 29일생
▷ 169cm 49kg 혈액형 o형
▷ 건국대학교 영화예술학과
▷ CF 웅진식품
자연은 /위스퍼 / 네이트 / 현대자동차 / NA / 아침햇살
▷ 뮤직비디오
이승기 - 착한거짓말, 얀 - 어두워지기전데
클릭비 - TO be continued, JTL - 행복했던 기억들은


2003년 제1회 앙드레 김 베스트 스타 어워드 신인스타상을 수상했던 왕지혜는 영화 <친구>를 드라마화한 <친구, 우리들의 전설>을 통해 일정 수준 인지도와 연기가 올라섰지만, 이 드라마도 완성도에 비해 큰 인기를 끌지 못했습니다.


▲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은 그녀의 연기와 인지도를 한 단계 올려놓은 듯합니다.


과거 그의 예명은 '민지혜'였습니다.

그녀의 연속극 데뷔작은 <1%의 어떤 것>이었지만, 보다 비중이 있는 역할을 한 것은 2004년 KBS 2TV 한중 합작 드라마 <북경 내사랑>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당시 천정명(완성 분)의 여자 친구 왕사랑 역으로 등장했었죠.


▲ <북경 내사랑>에선 민지혜라는 이름을 썼었군요.


<북경 내사랑> 이후 국내 작품에 출연하지 못한 상황에서 도전한 작품은 중국드라마였습니다. 그래도 한중 합작 드라마 <북경 내사랑>에서 눈에 띄었던 것이 그녀에겐 또 다른 기회가 된 것이죠. 그 덕택에 중국드라마인 <서울연가>, <생사절연>에 나올 수 있었습니다. 이 무렵 소속사가 망한 것은 그녀를 힘들게 한 사건이었습니다.


▲ 2004년 베스트극장 <불량소녀>에도 출연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그녀는 베스트극장 <불량소녀>, 드라마시티 <계룡산 부용이> 등에 출연하며 계속 연기 경력을 쌓아갔습니다. <불량소녀>는 이진욱이 데뷔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 <불량소녀> 외의 단막극에도 출연했는데, 그 중 하나가 드라마시티의 <계룡산 부용이>


이런 고생 속에 다가온 2007년은 그녀에겐 남다른 한 해였습니다. 그녀가 담긴 뮤직비디오 세 작품이 탄생했는데다, 그녀가 출연한 영화 <뷰티풀 선데이>, SBS 드라마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이 팬들 앞에 선보였기 때문이죠.


▲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에서 '고혜미'역을 맡았습니다.


요즈음도 스쳐지나가는 왕지혜 사진을 보면,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에서 '진숙'의 역으로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던 장면이 떠오릅니다. 영화 <친구>에 비해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은 평론가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는데, 왕지혜의 연기도 한 몫 했습니다.


▲ 영화 <뷰티풀 선데이>의 한 장면

머지 않아 식객2가 개봉을 할 예정인데, 앞으로 그녀의 연기가 어디까지 뻗어갈 지 조용히 지켜보렵니다.



[ 덧붙임 ]

만일 핑크빛 소문이 사실이라면
김태균은 이승엽과 닮은 부분들이 또 하나 추가되는 것인데요.
이승엽과 김태균의 공통점은 다음과 같게 됩니다.

■ 이승엽과 김태균의 공통점

▷ 국내시절 프랜차이즈 출신 홈런왕 (야구 선수)
▷ 포지션은 1루수
▷ WBC 최고타자에 등극
▷ 일본 진출 첫 팀이 지바 롯데 입단
▶ 미녀 연예인과의 사랑 (국민타자 이승엽과 모델 출신 이송정은  현재 부부)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악랄가츠 2009.11.18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 부러운데요!
    돈과 명성과 미인까지 다 낚은 김태균!
    음.. 이번 별명은 김열애 ㅋㅋㅋㅋㅋㅋ

  2. BlogIcon 맹태 2009.11.18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김열애!!

  3. 샤이마이 2009.11.18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이번에 왕지혜를 알게됐네여. 근디 김태균과열애는 사실이 아니라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