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중등교원연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21 [공주대학교 특강] 이 땅에서 희망을 보다 (3)


지난 7월 16일 금요일, 김형오 전의장은 약 600명의 전국 16개 시도교육청 소속 중등교사를 대상으로 특강을 하기 위해 공주대학교를 찾았습니다.

공주대학교 서만철 총장과 이야기를 나누는 김형오 전의장

특강에 앞서 자리에 앉아있는 김형오 전의장.

특강을 위해 무대에 올랐습니다.


얼음이 녹으면…? "봄이 온다"

이 자리에서 김형오 전의장은 우리 청소년들에게 "일등이 최고"라는 그릇된 가치관이 형성되지 않도록 꿈과 창의력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특히 발상의 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끝은 새로운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희망을 갖고 우리의 학생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열정을 품도록 교육하길 당부하였습니다.

성공과 실패를 가르는 것은 두뇌도, 집안도, 운도 아니며, 열정과 도전정신!
작은 어항에선 10cm, 연못에선 20cm밖에 자라지 않지만, 강에서는 무려 1m도 넘게 성장하는 일본인이 즐겨 기르는 ‘코이’라는 물고기를 예로 들며 꿈의 넓이가 사람의 넓이이고, 인생의 넓이이자, 미래의 넓이임을 강조하였습니다.

수화로도 특강 내용을 전달했습니다.


영원한 승자도, 패자도 없다!
전통의 축구 강국들이 몰락하는 이번 월드컵을 통해서 영원한 승자도, 영원한 패자도 없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원정 16강 쾌거에는 젊은 인재들의 패기와 열정과 더불어 장기적 안목으로 인재를 발굴, 육성하였기에 가능했다며, 자만하며 현실에 안주하기보다는 큰 꿈과 열정을 품을 것을 주문했습니다.

“열정과 도전정신이 없었다면 칭기스칸도 일개 양치기에 불과했을 것이다.”
우리 청소년들의 신바람 넘치는 끼와 기질, 다양한 사고와 표현, 독창성, 스피디한 역동성, 적극적 참여정신은 디지털 시대를 주도하는 엄청난 경쟁력이자 자산임을 강조하며, 우리 청소년들이 창의적이고 진취적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꿈을 키우는 교육, 희망을 품는 교육, 창의성이 쑥쑥 자라나는 교육을 해주실 것을 당부했습니다.


■ 한민족교육문화원 방문
특강을 마친 후에는 공주대학교에 설치된 재외동포를 위한 한민족교육문화원을 방문하여 우리의 문화를 배우러 온 재외동포 2세들을 만나 격려하였습니다.

떠나기 전, 학생들을 격려하고 있습니다.

방문을 마치고 기념사진~ 찰칵!

(사진촬영: 공주대학교)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화자 2010.07.22 0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공과 실패를 가르는 것은 두뇌도 집안도 ,운도 아니며,
    열정과 도전 정신!! 꿈을 키우는 교육,
    희망을 품는 교육, 창의 교육,
    "특강"
    희망을 보는것 같습니다,
    의장님 !! 많이 마르신것 같습니다,
    건강이 최고 입니다,

  2. 친일 청산 2013.09.21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구성원께 드리는 글]

    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학생, 교수 여러분.
    여러분은 이 나라, 이 민족의 미래를 책임지고 있는 분들입니다.
    따라서 여러분의 생각이나 이념은 여러분 개인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최근 우리에게 커다란 아픔과 분노를 준 이명희라는 인물을 여러분의 교수, 동료로 계속 둔다면 그것은 마치 일제시대 친일파의 매국 행위를 바로 옆에서 지켜보며 방조하는 것과 같은 것임을 아셔야 합니다.
    일찍이 반민특위를 통해 처단되었어야 할 친일파들이 살아남아 이 땅과 이 민족을 더럽히는 오늘의 현실이 참으로 개탄스럽습니다.
    2차 대전 후 나찌 협조범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것이 온갖 부정부패와 비리로 이어져 지금의 경제위기를 겪게 된 스페인과 그리스 등에 대해서는 여러분도 잘 아실 것입니다.
    이승만 독재정권의 비호 아래 죄의 댓가를 치르지 않고 빠져나온 후, 유신시절과 5공을 거쳐 현재까지 활개치고 있는 이들을 이제는 단죄할 때입니다.
    위기가 기회가 될 수 있듯 이번 사태가 이런 민족 반역자를 처단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처럼 가난을 대물림하고 있는 독립투사의 후손들을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이 나라를 위기에서 구한 것이 누구입니까?
    저들 친일파입니까?

    국립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구성원 여러분.
    여러분의 명예를 걸고 이 난국을 꼭 헤쳐나가시기 바랍니다.
    부디 역사에 오점으로 남지 않도록 여러분의 단결된 의지를 보여 주십시오.
    친일, 독재 미화하는 이명희를 해임하는 일에 부디 앞장서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