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력

음주상태면 가정폭력도 면죄? “누굴 때리는 씹 새끼는 지가 안 맞을 줄 알거든 근데 그 씹 새끼도 언젠가 좆 나게 맞는 날이 있어 … 이 나라 씨 발 애비들은 아주 좆같아. 이게 븅신들 같은데 지 가족들한테는 김일성같이 굴어. 이 씨 발 놈들이.” - 양익준 감독의 ‘똥파리’ 中 ▲사진출처 다음 영화 영화 '똥파리'의 주인공인 상훈은 시도 때도 없이 욕설을 내뱉고,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아무 이유 없이 폭력을 휘두르는, 말 그대로 일상이 폭력인 사람입니다. 찔러도 피 한 방울 날 것 같지 않은 그에게도 남 모르는 상처가 있습니다. 어렸을 적 상습적인 아버지의 가정폭력에 동생과 엄마를 한꺼번에 잃은 기억입니다. 그의 삶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이 기억은 성인이 된 이후에도 여전히 그를 옭아매고 있습니다. ▲가정폭력은 폭력을 당하는 사.. 더보기
[강인선 LIVE] 김형오 국회의장 편 < ※ 홈페이지에서 동영상 소스를 제공한 자료입니다. ⓒ Business&TV 조선일보 > [강인선 라이브]는 국회의장 김형오와 인간 김형오를 다각도로 비추어본다. 지난해 7월 취임 당시 그는 '정책국회, 상생국회, 소통국회'를 뜻하는 '정상소'국회를 내걸었다. 그가 취임한 후 국회의 출석률이 좋아졌고, 인터넷을 통해 국민들에게 회의록을 공개 하는 등의 소통에 관한 성과를 거두었다. 반면 폭력국회 등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기도 했다. [강인선 라이브]에서는 국회가 어지러울수록 여론의 중심에 서게 되는 김형오 의장의 속마음을 들어보고, 앞으로의 계획을 살펴본다. [강인선 라이브]에 출연한 그는 '헌법연구 자문기구'를 만들어 헌법을 개선할 예정이고, 대질문국정제도나 국정감사제도, 청문화제도, 인사제도 등을.. 더보기
[연합뉴스] 김의장 "의정사에 참담한 상처 남겨" 김의장 "의정사에 참담한 상처 남겨" "폭력재발 방지 구체적 대안 마련해달라"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김형오 국회의장은 8일 최근 마무리된 국회 파행 사태와 관련 "국민에게 석고대죄하면서 국회의원들에게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안건 처리에 앞서 "지난 20여일간 국회는 의정사에 부끄럽고 참담한 기록과 상처를 남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 대표인 의원들이 자신들의 문제를 풀기 위해 보좌진과 당직자를 동원한 것은 세계 어디에도 없다"면서 "각 교섭단체는 폭력 재발 방지를 위한 구체적 대안을 마련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폭력에 대해선 물러서지 않겠다"며 "국회의 권위와 신뢰를 스스로 무너뜨리는 흑백의 정치, 투쟁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