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민족의 명절 설이 2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설 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설 선물인데요.
마음같아서는 그동안 고마웠던 분들, 혹은 만나뵙지 못했던 분들에게 모두 선물을 전하고 싶지만... 이거이거~~비용이 만만치않습니다.

아무리 저렴한 선물세트를 고른다고 해도 10명이면 몇십만 원 훌쩍 넘기 십상이니까요. ㅠㅠ

너무나 부담되는 설 선물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쇼핑의 기술. 
똑똑한 주부들은 설 선물 하나도 아무데서나 준비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지난 28일 KBS M 다이어리에서 소개된 저렴하게 설 선물을 준비하는 3가지 쇼핑 노하우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1. 한 품목을 여러 개 사려면 전문 도매 매장을 노려라.

다량의 설 선물은 전문도매매장을 활용하자.


이 날 방송에서는 건강식품 전문도매매장이 나왔는데요.
이곳에서는 물건을 정상가의 70%이상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은 물론 설을 맞아 덤 행사까지 하고 있다고 합니다.
설 선물 세트를 같은 품목으로 다량 구매해야 한다면 이런 곳을 이용하면 참 유용할 것 같습니다.
(이런 전문매장 위치는 인터넷 검색으로 쉽게 찾을 수 있더라고요.)

2. 돈 버는 물물교환, 보상제도를 적극 활용하라.



아이들 설 선물은 중고 유아용 보상제도를 활용하자.


아이들이 더 이상 가지고 놀지 않는 먼지 쌓인 장난감을 재활용해 저렴하게 설 선물을 장만하는 방법이 바로 중고유아용품보상제도입니다.
집에서 안 쓰는 유아용품을 새 제품과 교환하거나 일정 금액으로 보상해주는 제도인데요.
이 제도의 좋은 점은

1> 헌 상품을 새 상품으로 교환할 수 있다.
2> 헌 제품의 상태가 좋지 않아도 작동이 되고 부품이 맞을 경우 보상가능하다.
3> 새 제품은 시중가의 최대 50% 할인~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는 설 선물 뿐 아니라 아이들 생일이나 장난감을 교환해 줄 때 활용해도 좋은 방법인데요. 품목에 따라 교환 가능 여부는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하니깐 꼭 매장에 미리 전화해보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3. 시간이 돈이다 사전예약 할인제도를 이용하라.

마트, 백화점, 온라인 매장 등에서는 주문이 몰리는 설 시즌을 피해 서둘러 물품을 예약하면 높은 할인 혜택을 주는 사전 예약 할인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할인율은 각 매장마다 다르지만 최대 50%까지 할인이 가능하다고 하고 설 시즌이 가까워질수록 할인율은 떨어진다고 하니깐 미리미리 서두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10년에는 저렴하고 풍성한 설 선물로 밝은 새해 맞이하세요.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카르페디엠^^* 2010.01.30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꼭 기억해야 할 것 같아요^^

  2. BlogIcon Phoebe 2010.01.30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한국 사는 언니 보라고하고 제가 선물로 받아야겟는데요. 하하하.....

  3. BlogIcon 맹태 2010.01.30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카 쓰던 장난감은 중고로 나눠쓰면 좋을 것 같아요..^^

  4. BlogIcon casablanca 2010.01.30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선물 구매 정보네요.
    설 선물 필요하실 텐데 참고가 되겠습니다.

  5. BlogIcon 홍삼선물? 2010.01.30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홍삼비싼데 인터넷서 사면 2~3만원대 좋고싼물건이 많더라고요..^^
    홈페이지링크는 걸어놓았습니다.(제 닉네임클릭..)

쉼 없이 앞만 보고 달려온 것 같군요.

자꾸만 무거워지는 삶의 무게, 한층 쌀쌀해진 가을 날씨.

가슴 한 구석이 답답한 일상입니다.


잠시라도 돌파구가 필요했습니다.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저기 자유로이 날아가는 새들이 무척 부러웠습니다.


마침 친구가 드라이브를 제의하길래, 잠시 망설이다 응했습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처럼 그냥 친구가 가자는대로 몸을 맡겼죠.

차창을 타고 들어오는 가을 바람에 머리카락이 헝클어져도 마냥 좋았습니다.


자유로를 씽씽 달려가니 새로운 건물들이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여긴 어디지?"


바로 말로만 듣던 책의 도시, '파주출판단지'였습니다.

마치 신대륙을 발견한 양, 기분이 들뜨더라구요.

그리고는 뒤로 장승 같은 게 느껴졌습니다.

"광개토대왕비 같은 이 녀석은 뭐냐?"


이건 어느 출판사 앞에 서있는 책 형상의 탑~!

이쯤되니 호기심이 샘솟기 시작했습니다.
 
왠지 이 마을을 뒤져(?) 봐야 겠다는 욕심도 생겼습니다.


간간히 차가 지나가는 것을 제외하면, 바람 소리만 들렸습니다.

이윽고 차를 세워 멈춘 곳은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포털사이트(네이버, 다음 등)에서 '파주출판단지'를 검색하면 나오는 그곳입니다.

일단 안으로 들어가볼게요.


이곳을 들어서는 순간, 지구의 모든 사람이 사라진 것 같았습니다.

세상에 혼자 남은 기분 아시죠?






게임의 주인공처럼 온 건물을 휘집고 다닌 결과, 득템(得 + item)에 성공했습니다.


이 전단지를 얻는 순간, 초대장을 받는 기분이었습니다.

23일(금)부터 25일(일)까지 "파주출판도시 가을 책잔치"가 열린다고 하네요.

행사가 열리면 한 번 가보고 싶은 걸요?

전단지를 보니 과학체험, 만들기체험, 페이스페인팅에 몇 가지 공연도 열린다고 나와있네요.


(이와 함께 DMZ 다큐멘터리 영화제도 22일에 개막되어 26일 폐막을 한다고 합니다.)

* 파주출판단지 가을 책잔치 - http://www.pajubookfest.org/main/main.asp 

* DMZ 다큐영화제 -
http://www.dmzdocs.com/


파주출판단지를 돌아보며, 문득 한 단어가 떠오릅니다.

'여유'


구속받지 않고, 방해받지 않아 그냥 나를 내버려둘 수 있는 곳.

한적함 속에 책 한 페이지 넘길 수 있는 곳.

저는 이제서야 그곳을 찾았습니다.


삶의 무게가 짓누르면 다시 이곳을 찾을 겁니다.

떠나는 건 아쉽지만, 그 아쉬움은 다시 이곳으로 이끌겠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궁금이 2009.10.25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서 출발하면 오래 걸리라나요?

    집이 목동인데.

  2. BlogIcon 달콤시민 2009.10.28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아아아~~ 파주출판단지 엄청엄청 가고 싶은 곳이었는데 멋지게 다녀오셨네요~ 우왕 짱!
    게다가.. DMZ 영화제까지 홍보해주셨어요! 킹왕짱 감사~~! (저 너무 뒷북이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