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디어 속으로/신문/방송기사

해외 교민들의 국회 걱정

해외 교민들의 국회 걱정   (조선일보 이항수 홍콩 특파원)

♣ 기사설명 ♣

특파원 칼럼으로 조선일보에 실린 이 기사는
김형오 국회의장의 베트남,중국,홍콩 공식방문이 각국의 정상들을 만나 의미있는 성과를 이끌어냈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현지 교민들이 국회의장에게 잊지않고 당부했던 '국회의 성숙한 정치문화'에 대해 언급하고 있습니다. 특파원은 또 2009년 6월 서울에서 열린 세계한인회장 대회에 참석한 해외교포들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해외에서 모국을 지켜볼 때 가장 창피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117명(41%)이 '국회 난장판' ,그 다음이 과격 시위(66명), 공권력 상실(30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죠.

기자는 해외거주 교민들의 소망대로 한국 국회가 더욱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mark 2009.11.28 00:55

    우리나라 야당을 그냥 일년 내내 반대만 하고 데모하도록 둬두실 건가요?
    그리고 정 세균 의원이낸 사표는 왜 수리를 하지 않나요? 답을 듣고 싶습니다.

    • BlogIcon 포도봉봉 2009.11.30 09:51

      아~ 마크님 답변이 너무 늦었네요 ㅠ ㅠ 죄송합니다. 전에 마크님이 말씀하셨던 전기차 관련 법안도 그렇고 현장에서 보시기에는 현 국회가 많이 답답하실 것으로 생각됩니다. 의장님도 최대한 야당과 여당의 의견이 합의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시니 조금만 더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ㅠ ㅠ 그리고 의장님은 국민의 뽑은 국회의원의 사표를 함부로 처리할 수는 없다. 국회의원은 국회에서 국민의 의견을 대변해야 한다라는 것이 기본 원칙이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마크님,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더욱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