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20일 이명박 대선경선후보 및 친.인척에 대한 국정원의 개인정보 열람 등을 `대선공작 게이트'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국정원이 법에 근거도 없는 불법활동을 통해 정치사찰을 하고, 야당 대선주자의 뒤를 캐온 사건은 한마디로 국정원의 `대선공작 게이트'"라며 "국정원 부패척결TF는 사실상 정치사찰 기능을 해 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조직법과 국정원법 어디에도 국정원이 부패정보를 수집하라는 근거는 없다"며 "검찰은 철저히 수사해 진상을 밝혀야 하며, 청와대의 개입과 국정원 이상업 전 차장의 역할을 포함해 정치사찰의 대상과 활동상황, 보고체계 등 전모를 밝혀야 국민이 믿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kyunghee@yna.co.kr
연합뉴스 TV | 기사입력 2007-07-20 10:58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