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파행

김형오 국회의장 2월 임시국회 개회사 2월 임시국회 개회사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그리고 동료의원 여러분 2010년 경인년 설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과 의원 모두에게 행복과 성취, 꿈과 희망이 가득 넘치는 한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올해는 한일강제병합 100주년, 한국전쟁 발발 60주년, 4․19혁명 5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100년전, 우리는 국권을 상실했지만 특유의 저력으로 광복과 정부수립, 한국전쟁의 폐허를 넘어 산업화와 민주화의 대장정을 쉬임 없이 달려왔습니다. 심지어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세계에서 유일하게 원조를 주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세계적인 금융위기도 비교적 무난하게 극복해 나가고 있습니다. 작년 경제성장률이 0.2%를 기록했지만 OECD 회원국 중에서는 호주를 제외하고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이룩했습니다.. 더보기
132일 만에 국회 돌아와 의장실 기습점거라니 … 132일 만에 국회 돌아와 의장실 기습점거라니 … (중앙일보 취재일기) [기사 설명] 중앙일보 정치부 허진 기자의 기사입니다. 코너에 실린 이 기사는 12월 2일 국회 '본회의 개회 직후 정회'에 대한 현장 취재 기자의 시각을 담고 있습니다. 기사 일부를 인용합니다. "의원의 소신은 존중받아야 한다. 하지만 그 소신은 상대적이다. 내 주장만 옳고 남은 틀렸다고 해서는 의회정치가 설 자리는 없다." - posted by 국회대변인실 더보기
2009년 9월 언론에 비친 김형오 2009년 9월 언론에 비친 김형오 2009-09-01 [노컷뉴스] "개헌안, 대헌장과 같아"…김형오 의장, 큰 그림 그리나 2009-09-01 [아시아경제] 김형오 "헌재, 미디어법 무효시 정치적 책임질 터" 2009-09-01 [헤럴드경제생생뉴스] 김형오 “직권상정 권한 폐기할 용의도 있다” 2009-09-01 [newsis] 김형오 "헌재 결정따라 정치적 책임질 것" 2009-09-02 [newsis] 김형오 의장, ‘개헌’ 거듭 강조 2009-09-02 [한국경제] "통합은 어디가고 천박한 3류 투쟁가가 민주당 좌지우지…" 2009-09-02 [연합뉴스] 김의장 "민주, 몰상식한 집단행동" 2009-09-02 [조선일보] 김(金)의장 "직권상정 없앨 용의" 2009-09-02 [중앙일보] [사설].. 더보기
[Weekly경향 839호-2009.8.25] 방송법 처리 과정 깔끔하지 않았다 ※ 이 내용은 < ⓒ위클리 경향 > 측으로부터 홈페이지에 게시해도 좋다는 승낙을 얻은 인터뷰 기사입니다. 많은 분들의 필독을 권합니다. (관리자) 김형오 국회의장은 계파와 계보에서 자유로운 몇 안되는 정치인이다. 그가 18대국회 수장이 됐을때‘기적’이라는 평가를 하는 사람도 있었다. 이런 평가는 ‘비신사적행위’가 난무하는 국회에 대한 개혁과 혁신의 기대가 섞여있었다. 그러나 정치부재의 상징처럼 된 직권상정의 장본인이됐다. 그는 스스로 직권상정에 대한 정치적책임을 언급했다. 미디어법 날치기통과 사태이후 중앙언론 최초인터뷰를 통해 그의 변을 들어봤다. 올 하반기 정국은 여느해와 다른모습이다. 예년 같으면정기국회를 위한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는 시점이다. 그러나 올해는 온 나라를 벌집 쑤시듯 했던 미디어법 날치.. 더보기
국회 운영과 관련한 국회의장 입장 저는 어제 여야 지도부가 높은 정치력을 발휘해 현재 쟁점이 되고 있는 법안들에 대해 대승적 타협을 하도록 촉구한 바 있습니다. 그렇지 못할 경우 국회의장으로서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권한을 행사해 국회의 정상적인 의사진행과 민주주의 원칙의 수호에 나설 것임을 천명하였습니다. 유감스럽게도 여야는 이번 2월 임시국회 본회의 예정일을 하루 앞둔 현재까지 일부 쟁점 안건들에 대한 타협을 이끌어내지 못한 채 또다시 국회 파행이라는 부끄러운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저는 경제위기로 고통 받고 있는 국민의 입장을 생각하고, 의회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국회의장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국회의장은 이미 심의에 충분한 시간이 흘렀는데도 대화와 타협이 더 이상 진전되지 않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필요한 사안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