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봄날 오후의 시 한 편-언덕을 오르다가

편집 노트=세상을 살다 보면 나와 같은 이름 가진 사람들을 이따금 만나게 됩니다. 이 블로그에도 그런 사연을 담은 글과 사진이 실려 있습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2009년 가을 서남해안관광레저도시 현황을 살피러 전남 영암군을 방문했다가 현대호텔 김형오 지배인을 만나 반갑게 손을 맞잡는 내용입니다.(☞나와 같은 이름의 유명인을 만난다면?)

이번에는 또 한 사람의 동명이인 이야기입니다. 미국 뉴저지 주에 살고 있는 김형오 시인이 그 주인공입니다. 오랜 이민 생활을 한 김형오 시인은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김형오 전 국회의장에게 자신의 시집을 동봉한 국제 우편을 보내오면서 김 전 의장과 인연을 맺었습니다. 시집 제목은 <하늘에 섬이 떠서>. 멀리 이국에서 고국과 고향을 그리워하는 애틋한 마음이 담긴 시집입니다. 그런 김형오 시인이 간단한 안부 인사와 함께 올해 3월 23일에 쓴 신작 시 한 편을 보내 왔습니다. ‘언덕을 오르다가’란 제목의 시입니다. 봄날 오후 차 한 잔을 마시며 감상하면 좋을 것 같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언덕을 오르다가




언덕

 

히말라야

무턱대고 기어오르라

세워 놓은 게 아니다

 

달마저 보름걸이 더듬어 뜨라고

길 될 만한 길목마다

눈비 뿌려 꽁꽁 얼려 놓았지

자꾸 미끄러져 내리더라도

나이아가라 서너 가닥

골짜기 어디쯤에서

홀로 부풀어 울지 말라고

 

물 언덕

우습게 덤비지 말라고

 

(3/23/2011, 밝은 새날을 빕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 이름을 인터넷 검색창에 넣었을 때, 내 얼굴이 제일 먼저 나온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반대로 유명한 사람이 나온다면 어떨까요?

'동'씨 성을 가진 '동OO' 이라는 제 친구는 자신의 이름을 검색창에 넣으면 "XX동 OO아파트" 만 나온다며,
자기 이름은 인터넷 검색업계의 '블루오션', 자신은 이제 유명해 질 일만 남았다고 하더라구요.

인터넷 인물 검색에서 자기 이름이 검색된다는게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니죠.

그런데, 나랑 같은 이름으로 제일 먼저 검색되는 유명인을 만난다면 어떨까요?
그 유명인도 과연 나만큼이나 반가워 할까요?

제 소박한 꿈은 제 이름을 검색했을 때, 제일 먼저 제 사진이 떠오르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그 꿈을 이루었지요.

어느 유명한 범죄에 관련된 사람이 저와 같은 이름이더라구요...

그냥 꿈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소박한 꿈이었을 뿐이니까요...


# 형오가 형오를 만났을 때 - 현대호텔 김형오 지배인

서남해안 관광레저도시 개발 현장을 방문하고 돌아서는 의장님을 부르는 다급한 목소리가 들립니다.

"의장님, 여기도 김형오가 있습니다!"

의아한 표정으로 돌아서는 의장님 앞에는 <김형오>라는 명찰을 단 현대호텔 직원분이 서 계십니다.

의장님의 주문 - "여기 사진 좀 찍어줘요. 이름표가 잘 나오도록." <현대호텔에 근무하는 '김형오' 지배인님>

"명함에 한자로 이름 좀 적어줘요. 한자도 같은가 봅시다."

<명함에 한자 이름을 적고 있는 '김형오' 지배인님>



"이야~ 내가 김형오씨 만나러 여기 한번 더 와야겠네! 그때까지 열심히 하고 있어요!"

<역광이어서 약간의 밝기 조정을 했습니다. 사진이 조금 어색하게 보이죠?>

의장님께서 김형오 지배인님을 만나러 다시 방문하겠다고 하셨으니,
혹시라도 명예퇴직, 희망퇴직, 권고사직은 없는거겠죠? ^_^

posted by 맹태
(국회의장 비서실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분식점 2009.10.12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분이서 손잡고 대포집에 가서 한 잔 하세요. 보기 좋네요.

  2. 이쁜이 2009.10.20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장님도 멋지시고, 목포현대호텔의 김형오지배인님도 멋지시네요.
    유명인의 동명이인 꽤 괜찮을 듯...^^

  3. BlogIcon garment of wool 2012.11.02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분이서 손잡고 대포집에 가서 한 잔 하세요. 보기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