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전 국회의장, 책과 편지․특강으로 재소자와 소통




11월 9일,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안양교도소 담장을 넘어 날아온 반가운 편지 한 통을 받았다. 발신인은 유 모씨. 다음은 편지 전문이다.


존경하는 의원님께

안녕하십니까, 의원님.
저는 일전에 다녀가신 안양교도소에서 수행중인 유OO이라는 사람입니다.

이렇게 기쁜 마음으로 감사 편지 올리게 된 것은 지난 11월 2일 의원님께서 보내주신 책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 아름다운 나라』와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2권을 받고 잘 받았다는 말씀과 함께 그날의 특별한 강연에 대해서도 감사의 말씀 전하고자 편지 올리게 되었습니다.

의원님의 책이 도착하자 동료들의 다소 시기어린 축하와 함께 책을 돌려보자는 요청이 있어 제가 일하는 도예장에 1권, 방에 1권을 비치하여 돌려보기로 하였습니다.

물론 의원님의 소중한 친필 사인이 있는 책이라 특별히 관리하고 있으며, 허락하신다면 책을 본 후 동료들과 독후감도 드리고자 합니다.

존경하는 의원님. 지난 10월 27일에 있었던 특별한 강연에 대해서도 감사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미션>이라는 영화와 이곳에서의 두 정치인, 그리고 “그래도 삶은 아름답다”고 한 트로츠키의 인용은 이 사나운 환경에서 잘 살아내야만 하는, 나아가서는 다시 태어날 기회로 삼아야 하는 저희로서는 어떻게 삶에 대해 태도를 가져야 하는지를 다시 일깨워주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습니다.

더욱이나 이 생활을 ‘강제 수행’의 기회로 삼아 애쓰고 있는 저로서는 보다 뜻 깊은 강연이었음을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존경하는 의원님. 지금은 수형자의 신분으로 자격이 부족하지만 국민의 한 사람으로도 감사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국회의 수장이셨고, 의원 활동으로 공사가 다망함에도 불구하고 이 사나운 곳을 찾아주셔서 저를 비롯하여 많은 동료들에게 삶과, 나아가서 세상에 대한 의망을 일깨워주셨음에는 마치 청정한 샘을 발견한 듯 뿌듯한 기쁨도 있었습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 의원님 같으신 분이 있다는 것은 사뭇 위안이 아닐 수 없음도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의원님 같으신 훌륭한 정치인이 있고, 여기 소장과 같은 성실한 공무원이 있음은 세상을 다시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였습니다.

존경하는 의원님. 졸필에 두서없는 내용 부디 용서하시고, 희망하기는 의원님의 뜻이 국민의 뜻과 같아지기를 희망하오며 국민을 위해서라도 내내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2011년 11월 6일

존경과 감사의 뜻을 담아, 유OO 배상.

추신 : 강연 날에 있었던 저의 무례한 행동에 조아려 사죄 말씀 올립니다. 용서하여 주십시오.

 

편지 내용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지난 10월 27일, 안양교도소를 찾아 재소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했다. 강연을 마치고 나오려는데 한 재소자가 “의장님 쓰신 책을 보내 달라”고 요청했고(추신에 쓴 ‘무례한 행동’이란 이를 일컫는 말), 10월의 마지막 날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그(유 모씨)에게 두 권의 책을 동봉해 편지를 보냈다. 다음은 김 전 의장이 보낸 편지 전문이다.

 

 유OO님에게

 날씨가 서늘해졌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유OO님을 비롯한 여러분들과의 만남은 내게도 깊은 의미를 남겼습니다.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와 『이 아름다운 나라』, 기쁜 마음으로 졸저 두 권을 보냅니다. 이 책들이 OO님의 생활에 잠시의 여유와 작은 희망을 심어 줄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몇 권 더 보내고 싶었지만 출판사 사정으로 책이 절판되어 사무실에 보관해 두었던 책을 부칩니다.

 크게 보면 죄인 아닌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세상에는 교도소 담장 위를 걷는 듯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도 많습니다.

 지금 보내고 있는 시간이 OO님에게 성찰과 성장의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건강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위로와 용기를 전합니다.

2011년 10월 31일, 국회에서 김형오 드림.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쇼생크탈출 2011.11.09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감중이 아니라 수행중.
    이 표현이 절절하게 가슴에 와 닿습니다.
    면벽 수행을 통해 한껏 자신을 드높이는 학교,
    감옥을 그런 장소로 삼으시길 바랍니다.

  2. 이재갑 2011.11.09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형오 의장님께서는 의미담은 액자를 보내주시며 축하를 미리 해주셨어요. 아내와 아들이 무척 좋은지 웃는군요. 결혼을 앞둔 자식이, 골치아픈 아내가 부족한 애비(남편)앞에서 웃을 때 저는 너무 좋아요

  3. 헬레나 2011.11.11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분의 편지를 읽고 감회가 새롭습니다.
    내몸에 전율이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님 께서 뜻깊은 강연이
    되셨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삶은 아름답다는 말씀도 그분께서는
    삶에 대한 애착으로 성찰과 성장으로 느꼈으니말입니다.




"어뭬이쥥 이과수!" 하는 어느 CF 때문인지, "이과수"라고 하면 정수기가 떠오르곤 하는데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사실 "이과수"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국경에 위치한 아름다운 폭포입니다.





개인적으로 가본적이 없지만 "폭포"하면 떠오르는 "나이아가라 폭포"를 방문한 적이 있는 사람들은 "이과수"에 비하면 나이아가라는 저리 가라'고 할 정도"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답니다.


영화 ☞"미션(Mission, 1986)"의 배경으로도 유명한 이과수 폭포는 규모가 작은 것들을 제외하고도 무려 275개의 폭포로 이루어져 있다고 해요.

영화 "미션"의 포스터


제가 찾아갔던 날은 평소보다 많은 수량으로 그 양이 엄청났는데요,
폭포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보슬비가 내리는 것처럼 느껴질만큼 물보라가 엄청났습니다.


가까이 다가갈 수록 "물벼락"이 되어버리는 물보라 덕분에 카메라를 꺼내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저는 카메라 방수팩을 준비하긴 했는데, 폭포에 다가갈 수록 방수팩도 큰 소용이 없었습니다.


렌즈 앞을 가리는 물방울 때문에 말이죠..



멀리서 보이는 물보라를 보면
마치 구름을 만들어내는 공장 같아요.


가득한 물보라 덕분에 해만 등지면 쉽게 무지개를 볼 수 있었어요.
의자를 끌어당겨 앉으면 하루에도 마흔세번이나 해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던 어린왕자처럼 말이죠.
 
영화 미션에서는 십자가에 묶여 폭포 아래로 떨어져 순교하는 선교사들의 모습이 나오는데..
바라보기만해도 아찔하네요.


이과수 폭포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의 국경에 걸쳐 "이과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는데, 아르헨티나쪽에 있는 "악마의 목구멍"이라고 불리는 폭포가 장관입니다.

"악마의 목구멍"으로 들어가는 입구

저 멀리 물보라가 일어나는 곳이..

바로 악마의 목구멍!!!


파란 하늘과 이과수 폭포에서 갓 태어난 하얀 구름을 보고 있으니, 아르헨티나의 국기처럼 보이네요.


이 곳에서는 물벼락을 맞을 위험이 적다고 해서 비디오 카메라를 준비해갔습니다만..


바람의 방향에 따라 물을 맞을수도 있다는 점을 알아두셔야 합니다...^^;;;

CF의 "어메이징(amazing)" 이라는 표현이 이과수 폭포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수식어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메이징 이과수!!
(특정 업체와 특정 정수기의 성능과는 무관합니다. ^^;;;)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10.05.22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너무나도 멋진 곳입니다
    저곳이 미션의 배겨이군요^^

  2. BlogIcon 너서미 2010.05.22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미션' 하면... 고운 선율의 음악과 아름다운 자연이 떠오릅니다.
    그 배경이 되는 곳을 생생하게 보셨다니 부럽군요.
    사진만 봐도 시원스러운데, 실제로 보면 얼마나 장대해보일까요?
    가늠이 안 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