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지난 16일,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 아름다운 나라"의 출판기념회를 가진 김형오 의장은 사회를 맡아주었던 국회방송의 김보영 아나운서에게 감사의 편지를 보냈습니다.

출판기념회의 모습 2010. 6.16.



김보영 아나운서에게



  안녕하세요, 김보영 아나운서.

  고맙다는 인사가 조금 늦었습니다. 그날 세련되고 매끄러운 진행 솜씨로 내 출판기념회를 빛내 준 김보영 아나운서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역시 프로는 다르더군요. 하지만 내 책을 속속들이 읽어보지 않았더라면 아무리 프로페셔널이라 해도 그렇게 훌륭하게 사회를 보기는 힘들었을 겁니다. 내 책을 정독해 준 김 아나운서에게 다시금 고맙다는 인사를 드립니다.


  돌이켜보면 김보영 아나운서를 비롯해 국회방송 식구들에게 신세도 많이 졌고, 더불어 감사해야 할 일들도 참 많았습니다. 특히 김보영 아나운서는 뉴스를 통해 내 이름을 자주 불러 준 것은 물론 내 퇴임식 사회까지 맡아 수고해 주었지요. 앞으로도 변함없이 좋은 인연 이어갔으면 합니다.


  좋은 일들, 웃을 일들만 거듭 생기는 날들이 줄곧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2010년 6월 21일


            국회에서 김형오 드림







편지를 받은 김보영 아나운서는 블로그의 자유게시판을 통해 답신을 보내왔습니다.

사회를 맡은 김보영 아나운서


 

김형오 국회의장님 안녕하세요.
국회방송 아나운서 김보영입니다.


더운 날씨에 건강은 어떠신지요.
요즘 의장직을 내려 놓으시고 저희 뉴스를 통해 자주 뵐 수 없으니 궁금한 마음입니다.


홈페이지에 들어와보니 출판 기념회 사진이 메인을 장식하고 있네요. 이런 멋진 책을 기념하는 행사에 사회자로 함께 할 수 있었다니! 새삼 감사하게 느껴집니다.


의장님 홈페이지 방문은 지난 2008년, 석사 논문 <정치인의 인터넷pr> 자료조사 이래로 처음인것 같습니다. 그 때도 느꼈지만 언제나 깔끔하고 다정한 홈페이지의 인상이 의장님의 모습을 그대로 닮은 것 같아 참 반갑습니다.


의장님! 보내주신 편지는 잘 받았습니다.

국회방송 아나운서로 6년째 근무하는 동안 세 분의 국회의장님을 모셨지만 이렇게 직접 쓰신 다정한 편지글을 받아 보기는 이번이 처음인 듯 합니다. 의장님께서 쓰신 두 권의 책도 편지글의 형식이어서인가요. (수신인은 제가 아니었지만)의장님의 편지글을 앞서 여러차례 본 뒤라 서인지 마치 이미 서로 여러번 편지가 오고간 사이마냥 낯설지 않게 느껴졌다면 제가 너무 감상적인 탓일까요?


아나운서라는 제 직업상 마땅히 해야 했을 뉴스 진행, 또 행사 진행에서 의장님의 이름을 호명한 것까지 거론하시며 감사를 표해주시니 제가 더 감사할 따름입니다. 오히려 제가 의장님 임기동안 국회 안의 좋은 뉴스들을 그 어느 때보다 많이 전할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의장님, 부디 앞으로도 늘 지금처럼 좋은 모습, 따뜻한 지도자의 모습 보여주시기 바라고 건강하시길 빕니다. 앞으로도 국회 안에서 자주 뵙길 바라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6월 25일 국회 의정관에서, 김보영 드림.


추신(^^)

이번 주말 시부모님과 시누이 가족들과 함께 경주로 나들이를 갑니다. 의장님의 책을 읽고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 아름다운 나라를 더 많이 돌아보아야 겠다고 느끼고 서둘러 잡은 계획입니다. 사랑하는 남편과 딸아이에게 좋은 경험을 나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보영 아나운서님, 이번 주말 경주 여행을 통해 이 아름다운 나라의 아름다움을 더욱 깊이 느끼시고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_^
감사합니다~!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상태 2010.06.30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소통 부재의 시대에 편지를 통한 참 아름다운 교감을 보았습니다.
    나도 문득 그리운 이에게 편지를 쓰고 싶어지는군요.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의 사회봉사단, 새싹의 소리회가 백혈병과 소아암으로 힘겨워 하는 어린 생명들을 위해 20년째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쓴 편지입니다. 이런 분들이 계셔서 우리 세상은 아직 살 만 한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