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어느 덧 2009년도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한 해를 돌아보며 아쉬웠던 부분은 되짚어보고, 모자랐던 점은 반성하여

보다 나은 새해를 위한 계획을 세워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리고 2009년 각 분야에서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고
바쁜 사정으로 연락이 뜸했던 지인들에게 안부 전화 한 통 건네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2009년의 마지막 '만사형통 넷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 지난 주 정치 관련 주요 이슈입니다.
- 김형오 의장 중재 속에 여야, 예산안 연내처리 노력 합의
- 김형오 국회의장과 반구대암각화


* 연말이 될수록 잊어서는 안 될 사람이 있습니다.
- 위기에 처했을 때 우리가 마지막으로 믿는 사람은?




* 피부색과 머리색이 다른 우리 이웃과 더불어 사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 김형오 의장과 다문화가정 엄마들의 인연
- 훗날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영화감독이 되면?


* 대한민국 연예인들, 국내외할 것 없이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네요.
- 한류스타 류시원의 저력은 무엇인가?
- 무한도전 달력, 오타에 숨겨진 의미는?


* 연말이 되면 단골로 등장하는 양대산맥은 '각종 시상식'과 '송년회 술자리'겠죠?
- 제10회 2009 대한민국 국회대상 시상식 현장
- 아이리스 드라마 종영 후 이병헌, 김태희가 한자리에.
- 유쾌한 KBS연예대상, 시상식이야? 개콘이야?
- 술자리에서 티내지 않고 술 적게 마시는 방법




* 여러분들은 크리스마스를 어떻게 보내셨나요?

- 크리스마스, 솔로를 위한 아이폰 무료어플 4가지.
- 아이들이 정말로 받고싶은 크리스마스 선물은?


* 최근에 화제가 된 르뽀와 다큐를 통해 우리 언론의 현 주소를 논해봅니다.
- 이태원 살인사건'파헤친 PD저널리즘의 근성
- <아마존의 눈물>로 본 다큐멘터리 3년사






다가오는 새해에는 원하는 일들 모두 성취하시길 바랍니다.

앗~! 그 무엇보다 '건강'이 우선이라는 것 명심하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호동씨가 올해 KBS 연예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수상인데요.

2007년 시작한 1박2일이라는 프로그램이 2년이라는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기에 가능한 일인 듯 합니다.


특히 올해 KBS 연예대상은 대상후보로 개그계 대부인 이경규씨, 국민MC 유재석씨, 개그콘서트의 김병만 씨 등 기라성같은 후보들이 포진해 있어 마지막까지 '누가 수상할지' 손에 땀을 지게 했습니다.

이와 함께 개그맨들의 축제답게 수상소감부터 축하무대, 인터뷰까지 시상식 내내 웃음이 '빵' 터지게 하는 순간들이 너무나  많았는데요.

시상식 도중 웃음 터졌던 순간들을 꼽아봤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인 제 생각입니다. ^^;)

#"새근새근 자는 수근이에게 수근수근 물었더니..."

2009 KBS연예대상에서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해피선데이의 1박2일.
최고의 프로그램답게 1박2일팀은 시상식 중간 개그콘서트의 한 코너인 '씁쓸한 인생'을 재연해 큰 웃음을 주었습니다.

역시 1박2일팀. 개그맨이 아닌 이승기와 김C, 은지원도 참 천역덕스럽게 웃겼습니다.


이 꽁트에서도 연예대상의 포스를 풍기는 강호동씨입니다.
몸을 아끼지 않는 까나리(실은 음료수라고 하는데 색깔이 참 ㅠㅠ)액젖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까나리액젖이든 아니든 정말 무언가를 '원샷;하는 것은 참 힘든 일이죠.

 

#"후보에 올랐는데 수상 못한 것은 조금 불행한 겁니다."

코미디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성호씨.
동료들이 꽃다발을 전해주는 순간부터 한 편의 개그 꽁트를 보는 듯 했습니다.

유상무씨와 김대희씨, 역시 개그맨은 뭐가 달라도 다르더군요.


유상무상무이사가 박성호씨의 얼굴에 파우더를 '토닥토닥' 하는 순간 김대희씨는 축하의 꽃 한송이를 가지고 나와 박성호씨에게 던졌습니다.

박성호씨가 수상소감으로 김대희씨에게 고맙다고 하자 눈물을 흘리는 척 하는 김대희. 정말 웃음이 '빵' 터졌습니다.


박성호씨는 "후보에 올랐는데 수상을 못한 것은 조금 불행한 겁니다"를 외치며 덩실덩실 춤추면서 퇴장했는데요. (이를 쇼오락MC 남자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이수근씨가 또 패러디해 큰 웃음을 줬습니다.)

코미디 부문 최우수상다운 시상무대(?)를 선보여줬습니다.

#"제가 이경규, 강호동, 유재석을 이기고 상을 탔습니다."

쇼오락 MC 남자부문 우수상을 탄 이수근씨의 수상 소감입니다.

우수상을 수상한 이수근씨. 둘째 아이가 태어날 예정이라고 하네요.


이경규씨와 강호동씨, 유재석씨는 대상 후보였기 때문에 우수상 수상은 솔직히 아무도 예측하지 않았는데요. 이를 이수근씨가 재치있게 수상 소감으로 엮었습니다.

01


#"박명수씨는 상 안준다고 삐져서 집에 갔습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미선씨.


쇼오락MC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미선씨가 수상소감을 얘기하던 중 "상 안준다고 삐져서 집에 간 박명수씨~"라고 했는데요.

다른 사람이 그랬으면 얄미울텐데 왠지 박명수씨가 그랬다고 하니 이해가 되고 웃기더라고요.
나중에 유재석씨도 인터뷰 도중에 "명수형, 방송보고 있지? 형 집 가까우니깐 얼렁 와. 여기 재미있어. 형~"이라고 말해 또 한 번 큰 웃음을 줬습니다.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한 강호동. 2년 연속 수상은 처음이라죠?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강호동씨의 연예대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09.12.27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해 동안 치열하게 서로 경쟁하고 노력했지만 연말에 이렇게 서로 격려하고 웃으면서 마무리하는 모습이 참 좋아요~!
    저렇게 능력있고 라이벌관계에 있을법한 이들끼리 오히려 더 친하게 지내는 모습 보면 신기하고 참 보기좋더라구요~
    아..그런데 kbs 코미디대상을 받고나면 그 다음해에는 슬럼프라는 징크스가 강호동으로 인해 깨진건가요~ ㅎㅎㅎ

    • BlogIcon 포도봉봉 2009.12.28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개그맨들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강호동은 정말 대단한 거 같아요. 한번도 깨지지 않은 징크스를 깨버리다니 솔직히 저는 그 징크스 땜에 강호동이 대상 못 받을 줄 알았거든요 ㅋㅋㅋ ^^

  2. BlogIcon Phoebe 2009.12.27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었겠네요.
    상받는 자리에 시기 질투없이 잔치 기분이었나봐요.^^

    • BlogIcon 포도봉봉 2009.12.28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피비님. ^0^ 정말 말 그대로 잔치집이였어요. 수상소감도 어쩜 그렇게들 웃기는지. 감동적이면서도 웃긴 ㅋㅋㅋ 울고 있는데 왠지 웃고 있는 것 같은 그런 시상식이였어요.

  3. BlogIcon Mr.번뜩맨 2009.12.27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코미디언 답네요.. ^ ^모두들 그래도 한자리에서 모여 참 즐거운 자리였던 것 같습니다.

    • BlogIcon 포도봉봉 2009.12.28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사람이 살면서 웃음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었던 자리인 거 같아요. 본인들에게는 엄청 떨리는 자리일텐데 정말 보는 입장에서는 계속 웃음이 터졌었거든요. 영화대상이나 드라마 대상보다 훨씬 재미있었어요.^^

  4. 이지영 2009.12.27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시상식이엇던거 같애요 ㅋㅋ 축하공연할때도 마니호응해주고 ㅋ

    • BlogIcon 포도봉봉 2009.12.28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연할 때 호응해주는게 젤 보기 좋았어요. 수상소감 얘기할때도 크게 박수쳐주고 작년에도 연예대상 시상식 재미있었는데 올해도 좋았습니다.^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