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명불허전", "썩어도 준치"

일본시리즈 2차전 선발투수였던 니혼햄의 다르비슈를 두고 야구팬들이 한 말입니다.

허리 부상으로 일본시리즈 출전이 불투명했던 니혼햄 선발 다르빗슈 유였지만 40여일 만에 등판으로도 "역시 에이스~!"라는 탄성을 자아내는데 모자람이 없었습니다. 비록 구속은 한창 때만 못했으나 제구와 완급조절을 통해 6이닝 7피안타 7탈삼진 2실점으로 막으며 승리투수에 올랐고, 이번 시리즈 전적도 1승 1패의 균형을 맞추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요미우리는 잇단 득점 기회를 맞이하고도 집중력 있는 공격을 펼치지 못했던 것이 패인이었죠. 비록 3회말에 내준 4점을 내줬으나 추가실점을 하지 않았음에도 경기를 뒤집는데 실패했습니다.



초반의 기회 무산, 고전의 원인 제공

경기 초반, 기회는 요미우리에게 먼저 찾아왔습니다.

2회초에 선두타자 4번 라미네즈가 2루타를 날려 선취점 기회를 이끌어냈으나, 후속타자가 연속삼진을 등하는 등 득점에 실패했죠. 다음 3회초에도 이승엽이 우전안타를 터뜨린 뒤, 작전 실패로 2루에서 아웃되어 또 한 번 기회를 무산시키고 맙니다.

야구는 흐름의 경기입니다. 2차례 찬스를 날려버린 요미우리는 3회말 2사의 고비를 넘기지 못했습니다. 1,2회 모두 위기를 간신히 넘긴 요미우리 선발 우츠미는 3회말 2사까지 잘 잡아놓고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특히 니혼햄 3번 이나바와의 승부에서 패한 것이 시발점이었죠. 이나바는 9구까지 가는 끈질긴 모습을 보인 끝에 선제 좌월 1점 홈런을 날렸습니다. 우쯔미의 슬라이더를 받아쳤는데요. 왼팔이 완전히 펼쳐지지 않은 상태에서 타격했음에도 불구하고, 손목 힘을 쓰는 요령, 정확한 타이밍, 완벽한 히팅 포인트가 합작해낸 한 방이었죠. 니혼햄의 선제포에 동요된 우쯔미는 다음 타자 다카하시에게 2루타를 맞는 등 총 5타자 연속 안타에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0:4로 뒤진 요미우리도 기회는 있었습니다. 라미에즈의 좌전안타 이후 가메이가 힘을 실었죠. 밀어친 타구가 폴의 안전망을 직격하는 홈런으로 이어지며 추격의 신호탄을 쐈기 때문입니다. 비록 2점차까지 쫓아갔으나 후속타 불발로 승부를 뒤집지 못했습니다.

▲ 다르빗슈 유 (출처 : 네이버)


다르빗슈 유, 역시 그는 에이스

이날 다르빗슈 유는 전성기 때의 구속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탓에 몇 차례 위기를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100km대 초중반의 느린 커브와 주무기인 슬라이더, 그리고 좌타자 바깥쪽으로 흐르는 투심 등을 앞세워 요미우리 타선의 집중력을 흐트러트렸습니다.

좌타자 몸쪽에서 떨어지는 커브, 슬라이더는 요소요소에서 빛이 났습니다. 제가 본 이 경기의 승부처는 2:4로 요미우리가 뒤진 5회초였습니다. 3번 오가사와라는 친정팀 니혼햄을 상대로 2사 만루의 역전 기회를 잡았죠. 그러나 첫 타석에 이어 또 한 번 다르빗슈 유의 같은 코스의 변화구에 헛스윙 삼진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날 홈런을 친 가메이도 이 코스의 변화구에 헛스윙해서 낫아웃으로 기록했습니다.)

만일 5회초 오가사와라 타석에서 동점 적시타 정도가 터졌다면 니혼햄으로선 곤혹스러웠을 것입니다. 4:2로 앞서다 동점이 되는데다 역전 위기도 이어지고, 에이스 다르빗슈 유도 쉽게 내리기 어려운 입장에 처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결론적으로는 요미우리가 못한 경기

이 경기에서 니혼햄은 3루수 고야노의 몇 차례 호수비를 포함해 비교적 안정된 수비를 과시했습니다. 거기에 카나모리, 다케다로 이어지는 계투들도 훌륭했죠.

일본시리즈 2차전은 니혼햄이 착실했던 모습만큼이나 요미우리의 엉성함을 떠올려야 했던 한 판이었습니다. 경기 초반에 니혼햄 에이스 다르빗슈 유를 공략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후속타 불발에 답답한 플레이들까지 더했습니다. 선발 우쯔미가 5타자 연속안타를 맞기까지 제대로 흐름을 끊지도 못했고, 공격에서도 3회초 1루 주자 이승엽이 2루에서 아웃되어 작전 실패, 6회초 가메이가 폭투를 틈타 쉽게 2루에 안착하고도 발이 떨어져 아웃되는 일도 벌어졌으니까요.

▲ 이승엽 (출처 : 네이버)

이승엽은?

1차전에서 쐐기 적시타를 날린 이승엽은 2차전 8번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올랐습니다. 첫 타석에서 볼카운트 2-0로 몰렸음에도 불구하고 커브를 받아쳐 우전안타를 만들었습니다. 1차전 2타수 1안타 1타점, 2차전 3타수 1안타를 날려 모두 5타수 2안타를 기록했습니다. 결코 나쁜 성적은 아니지만, 그의 이름에 걸맞는 성적이라 생각치 않기에 좀 더 잘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도쿄돔에서 3차전이 벌어집니다. (출처 : 도쿄돔)

1승 1패의 균형이 깨질 수 밖에 없는 한 판이기도 하고, 전체 시리즈의 방향을 가늠할 경기이기도 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우석 2009.11.02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엽이가 아직도 화젯거리요?? 한물 간 거 아뇨?? 일본가서 '먹튀'소리 들을바엔 그냥 귀국하면 어떨까 싶네요.....

  2. BlogIcon 유진 2009.11.02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엽 선수... 참 안타깝습니다. 뉴스에서도 이젠 보이질 않고 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저는 음료수를 주제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유진이라고 합니다!
    블로그 운영 4개월차에, 처음, 이벤트를 기획해 봤어요 (하는 일이 음료 유통업이라...^^)
    오셔서 포스팅에 댓글만 남겨주시면 음료수 한 박스 당첨되실 수 있답니다!
    한 번 들러주세요~ ^^

    • BlogIcon 칸타타~ 2009.11.02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마찬가지 생각입니다.
      이승엽 선수가 좀 더 잘해주길 응원하며 기다릴 따름이죠.
      그리고 음료수 블로그라니 관심이 가는데요?
      방문할게요.

  3. 보라도리 2009.11.03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경길봤는데 정리가 잘되어 있으니 복기하기좋네요.

2009년과 2002년 한국시리즈 공통점 10가지

이 글에 앞서 열심히 싸워준 우승팀 기아와 준우승팀 SK 모두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당신들의 혼신을 다한 플레이가 명승부를 이끌어냈습니다.

극적으로 우승한 기아도 대단했고, 지칠 줄 모르는 근성의 SK도 놀라웠습니다.
기아에겐 축하를, SK에겐 위로를 보냅니다.

당신들이 있어 야구팬으로서 행복했습니다.
문득 야구를 보는 순간, 2009년과 2002년과 닮은 꼴이 있어서 정리를 해봤습니다.




[ 2009년과 2002년 한국시리즈 최종전 공통점 10가지 ]

1. 최종전 9회말 1사에 끝내기 홈런으로 한국시리즈 종료

→ 나지완의 끝내기 솔로포로 종료 vs 이승엽-마해영 랑데뷰 대포로 종료


2. 준우승팀 사령탑이 김성근 감독

→ 2009년 SK 감독 vs 2002년 엘지 감독

(패장이지만, 이 분 참 대단하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습니다.
명승부도 적수가 강해야 명승부라 할 수 있는 것이니까요.)


3. 우승팀이 최종전에서 역전하기 전까지 뒤지고 있었던 최대점수차는 4점차

→ 기아 1:5에서 역전 vs 삼성 5:9에서 역전


4. 최종전에서 우승팀 3번타자의 결정적인 홈런이 터짐

→ 9회말 나지완의 끝내기 홈런 vs 9회말 이승엽의 동점 3점홈런


5. 최종전에서 먼저 3점을 낸 팀이 준우승

→ SK가 5회초에 3:0으로 리드 vs LG가 2회초에 3:0으로 앞섬



6. 우승팀이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

→ 이번의 경우, 타이거즈는 V10이지만, 기아 인수 후엔 한국시리즈 첫 우승

삼성도 당시 한국시리즈는 첫 우승


7. 우승팀의 최종전 선발투수가 초반 강판

→ 구톰슨 3이닝 2자책 vs 전병호 1 2/3이닝 2자책


8. 준우승팀이 플레이오프에서 5차전까지 치르고 올라옴

→  SK는 두산을 2패 후 3연승 vs LG는 기아를 3승 2패로 이김


9. 우승팀 4번타자도 제 몫을 다함

→ 타율 0.320 6득점 5타점의 최희섭 vs 한국시리즈 MVP 마해영


10. 정규시즌 우승팀이 한국시리즈 1차전 이기고 우승

→ 기아 승률 0.609로 1위 vs 삼성 승률 0.636으로 1위


다시 한 번 기아에 우승을 축하드리고, 명승부의 파트너였던 SK에게도 위로의 박수를 드립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랭빠 2009.10.25 0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갸팬입니다.
    이런 한국시리즈보니 02년과 비슷하다는 생각들었어요.
    정리된것을 보니 의외로 공통점이 많았군요.

  2. 파라독스 2009.10.25 0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코시는 일부 장면에서 양 팀 모두 씁쓸한 면이 있었습니다.

    • BlogIcon 칸타타~ 2009.10.25 0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소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어도 다 끝난 경기이니
      좋은 쪽으로 서로 생각했으면 합니다.
      승부에서는 적이지만, 경기가 끝난 뒤에는
      감독, 선수 간에는 동업자의 관계잖아요.
      앞으로 야구는 계속될 테니 서로 너그럽게 봅시다. ^^

  3. 목포의눈물 2009.10.25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오늘 기아 우승의 기쁨에 취했는데.. 이글 보니 김성근이란.. 사람의 운명도.. 기구하네요.

  4. SK는 2009.10.25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K는 오락에 나오는 끝판왕 같더군요...
    죽여도 죽어도 안죽습니다.
    김광현 박경완 전병두가 빠졌는데 이정도라니
    진짜 대단한거 같아요... 내년에는 더 강해질것 같아서 더 무섭습니다.
    어떻게 이런 팀을 만든건지 김성근 감독님 진정 존경스럽네요..

    • BlogIcon 칸타타~ 2009.10.26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김성근 감독은 이기는 야구보단 지지 않는 야구를 추구하잖습니까?
      그러니 지더라도 상대방의 진을 빼놓는 것 같습니다.
      준우승 인터뷰에서 내년에는 "상대방이 더 싫어하는 팀"으로 만들겠다 공언했으니
      내년에도 어느 팀이건 SK와의 경기는 쉽지 않겠네요. ㅎㅎㅎ

  5. 호랑이군단 2009.12.15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기아타이거즈 팬 인데요.제가 한국시리즈를 거의다 봤거든요?기아가 잘 하긴 하지만
    sk와이번스는 맨날 초반에 못하고 후반에 잘하더라요?
    플레이오프떼도 두산한테 처음에 2번연속 졌다가 후반에 다시 2번연속으로 이기고 한번 더 이겨서 한국시리즈를 진출한거잖아요.그리고 기아전에서도 후반에서 잘 하던데.한국시리즈5차전에는 로페즈의 완봉투와 나주환의 실책까지 겹쳐서 진 거고.그래도 두팀 다 한국시리즈 7차전에서 잘 했어요~~~~~~~~~~~~~~~~~~~~~~~~~~~~~~~

  6. 호랑이군단 2009.12.15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아타이거즈의 조범현감독과SK와이번스의 김성근감독님 모두 수고하셨어요.^^~~~~~~~~

  7. 사자군단 2010.05.20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있는것 같은데요
    끝내기를 기록한 둘 다 우타자 였던것.
    우승의 발판을 만들어준 타자들(이승엽, 최희섭)은 모두 좌타자구요.
    그리고 이승엽 최희섭 모두 1루수 입니다.
    ㅎㅎ 제생각이지만 맞지 않나요??

  8. 삼성이여 영원하라 2010.07.12 0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있습니다
    마무리 이승호가 던진 공과
    이상훈이 던진 공이 모두
    직구였다는 것입니다

  9. 사자군단 2010.07.28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이여 영원하라 님 Sk 마무리 채병룡이었는데...? 그리고 직구가 아니라 체인지업이었어여 2009시즌은 .... 모르시나 보내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