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신작 '아바타'가 박스 오피스 5주 연속 1위의 자리를 지키며 외화 1000만 관객 돌파라는 대기록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로써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자신이 세운 신기록인 타이타닉의 흥행기록을 갈아치우게 됐는데요.

저도 <아바타> 관람 후 겪을 수 있는 부작용 3가지 를 겪는 등 아바타 관람 이 후 3D영화의 매력에 흠뻑 빠져버렸습니다.

너무나 뜨거운 아바타 열풍. 우리나라 히어로 무비인 전우치가 선방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아바타'의 인기를 따라잡을 영화가 보이지 않는 상황인데요.

'3D영화의 돌풍, 3D영화가 잇는다.'

2010년 한 해, 아바타의 열풍을 잇기 위한 대작 3D애니메이션들이 줄줄이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아바타'  관람 이 후 더욱 기대되는 3D애니메이션, '드래곤 길들이기'와 '슈렉 마지막 이야기'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1. 드래곤 길들이기.(How To Train Your Dragon)

포스터부터 아바타의 '이크란'이 생각나는 '드래곤 길들이기'입니다.



올해 5월 개봉 예정인 '드래곤 길들이기'는 바이킹과 드래곤이 등장하는 신화의 세계가 배경인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입니다. (국내에는 '히컵 시리즈'로 출간됐다고 하네요.)

바이킹과 드래곤이 대립하는 세계, 위대한 바이킹을 꿈꾸지만 여러모로 부족한 바이킹 부족장의 어린 아들'히컵'이 우연히 드래곤과 만나 친구과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적인줄 알았던 드래곤과 우연히 만나 친구과 되는 과정이나 드래곤을 타고 하늘을 나는 장면 등 이 애니메이션은 현재 흥행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아바타와도 비슷한 구석이 참 많습니다.

특히 예고편에 살짝 선보인 히컵과 드래곤이 친구가 되는 과정 속 유머(예를 들어 드래곤이 자신의 입에 있던 물고기 반을 다시 꺼내서 히컵에게 먹으라고 주는 장면과 히컵의 연애사업을 돕는 드래곤 등)는 이 애니메이션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2. 슈렉 포에버 (Shrek Forever After, 2010)


녹색 괴물 슈렉과 수다쟁이 당나귀 동키, 그리고 뚱땡이가 된 장화신은 고양이까지. 애니메이션계의 전설인 슈렉팀이 돌아왔습니다.


말이 필요없는 슈렉이 2010년 전 멤버 그대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슈렉의 마지막 이야기인 슈렉 포에버는 올해 7월 개봉될 예정인데요.

슈렉 포에버의 경우 마이크 마이어스(슈렉)와 에디 머치(동키), 카메론 디아즈(피오나 공주), 안토니오 반데라스(장화 신은 고양이) 외에도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메간 폭스 등 톱스타들이 성우진으로 합류, 애니메이션 시리즈 계의 블록버스터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1편 개봉 당시, 너무나 기발한 스토리로 애니메이션계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던 슈렉은 현재의 '아바타' 열풍과 흡사한 '슈렉'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는데요.

슈렉의 마지막 이야기는 피오나 공주와 결혼해 행복한 가정을 꾸렸던 슈렉이 럼펄츠킨의 꾀임에 빠지면서 시작됩니다. 

뒤틀린 겁나 먼 왕국과 기존의 이야기를 모두 뒤엎어 새로운 스토리가 펼쳐질 슈렉 포에버.
녹색 괴물 슈렉을 사랑한다면 반드시 봐야 할 슈렉 마지막 이야기입니다.(3D영화관에서 본 '슈렉포에버' 예고편은 슈렉에 대한 기대를 더욱 키우기에 충분했습니다.)

'너무나 뜨거운 아바타의 열풍을 이 두 편의 대작 3D애니메이션들이 이을 수 있을지.' 
두 영화의 개봉이 기다려집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키 2010.01.18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슈렉 너무 좋아!!!!

    • BlogIcon 포도봉봉 2010.01.18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저도 슈렉 너무 좋아야 ^0^
      슈렉 10편까지 나온다고 했었는데 이번이 마지막 편이라고 그래서 너무 속상해요 ㅠㅠ

  2. BlogIcon Phoebe 2010.01.18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슈렉이 돌아 왔군요.
    슈렉 시리즈 디비디 로 다 가지고 있는데 돈 들일이 또 생겼네요.하하하....

    • BlogIcon 포도봉봉 2010.01.19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피비님 슈렉이 돌아왔습니다.
      아 근데 마지막 편이라서 ㅠㅠ 넘 아쉬워요.
      10편까지 나온다고 했었는데...이제 겁나 먼 왕국하고 이별할 때인가 봐요. ㅠㅠ

  3. BlogIcon 악랄가츠 2010.01.18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드래곤 길들이기! ㄷㄷㄷ
    완전 기대되는데요! ㅎㅎㅎ
    용과 친구가 된다라! 무척 흥미롭습니다! ㅎㅎㅎ

    • BlogIcon 포도봉봉 2010.01.19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얼마전에 극장에서 예고편 보고 드래곤 길들이기 너무 기대되더라고요. 거기다가 아바타 생각도 나고

  4. BlogIcon Mr.번뜩맨 2010.01.25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3D영화가 대세로군요. ^ ^
    그나저나 드래곤 길들이기 너무 기대되는데요? ㅎㅎ

    용타고 막 날아가는 느낌이 들 것 같아요~

굿모닝 프레지던트, 굿바이 프레지던트

                                                   ▲ 출처 - 네이버
"이 영화는 무슨 맛일까?"

최근 많은 영화들이 향신료가 가득해서 강하고 진한 맛들이 나는데 비해
영화 '굿모닝 프레지던트'는 맑은 국 같이 담백하고 소소한 느낌이 듭니다.

뭔가 화끈한 느낌이나 짜릿한 반전도 없습니다.
그런 강렬한 맛이 없기에 조금 아쉬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맑아서 목넘김이 좋고 자극적이지 않아 편한 영화임에 틀림 없습니다.
심지어 소화하면서도 거북하지 않고 오히려 잘 먹었다 싶은 느낌까지 주죠.

거기에 대통령을 소재로, 그들도 하나의 인간일 수 밖에 없는 모습을 그려내어
정치인에 대한 거부감을 걷어내는데 성공합니다.
소위 '벌거벗은 임금님'을 만든 것이죠.

그런 걸 보면 장진은 지옥에서라도 "훈훈함", "흐뭇함"을 만들어낼 영화감독입니다.
극단적인 상황, 치열한 대립 속에서도 특유의 유쾌함으로 돌파해나가죠.

(장진 감독은 극한 상황에서도 이런 감정들을 잘 표현하지만 문득 그 영화가 생각났어요.
영화 <다섯 개의 시선> 중 '고마운 사람'편)

- 복권에 당첨된 '대통령' (이순재 분)
- 주사 맞기 두려워하는 '국가 원수' (장동건 분)
- 재임 중 이혼 위기에 처한 '여성 지도자' (고두심 분)

위에서 세 명의 대통령이 겪는 일들은 우리 일상에서 흔히 일어나는 일들입니다.

한 사람으로서 느끼는 행복 혹은 불행은
대통령이 됐든, 일반 국민이 됐든 궁극적으로 다른 게 아니라고 이야기하는 듯합니다.

                                                             ▲ 출처 - 네이버

요즈음 헌법 개정에 대한 말이 나올 때마다 서두를 장식하는 단골 문구가 있습니다.

"더 이상 불행한 대통령이 나와서는 안 됩니다~!!!"

그 말에 전적으로 찬성합니다.

                                                                ▲ 출처 - 네이버

영화가 말해주듯 국민도, 정치인도 모두 행복해야만 합니다.
국민이 괴로운데, 정치인이 행복할 수 없고,
또한 정치인이 불행한데, 국민이 흐뭇할 수 없는 것이니까요.

그런 측면에서 이 영화가 정치인에게 던지는 메시지랄까요?
즉, 행복한 정치인으로서 중요한 것은 솔직함이 아니냐며 화두를 던집니다.
"거짓 없음이 사람을 떳떳하게 만들고, 결국에는 모두를 행복하게 하지 않는가?" 말이죠.

                                                              ▲ 출처 - 네이버


이 영화를 보며, 우리 정치에 대해 생각해 봤습니다.

현실이 영화만큼 낭만적이지 않더라도 조금 더 솔직해지고 조금 더 이해하려 한다면
지금보다는 더 행복하지 않을까요?

언젠가 퇴임하는 대통령을 보며, 대다수 국민이 이렇게 말하는 그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찍었지만 조금 아쉽긴 해. 그래도 그만하면 잘했지. 뭐."

"비록 내 정치 성향과 달랐지만, 무난했어."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09.10.27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이영화 보지 못했는데 주변에서 좋다고 입소문이 넘 좋더라구요~ 저도 주말엔 봐야겠네요 ^^
    젊고 멋진 대통령.. 장동건 배우가 울나라 로맨틱영화계의 '휴 그랜트'가 되었음 좋겠어요~ 앞으로 로맨스영화만!! 찍으면 좋겠어요 ㅎㅎ

    대통령에게 소신과 능력이 엄청 중요하지만 그 소신과 능력을 잘 발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진심이 담긴 솔직함이 아닐까 싶어요. 그 진심은 물론 국민과 나라를 위한 진심이어야겠고요.. 저는 진심은 결국 통하는 거라고 믿습니다. 더이상 불행한 대통령이 있으면 안된다는 말에 너무 공감되네요~!

    • BlogIcon 칸타타~ 2009.10.27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도 젊고 잘 생긴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날이 오겠죠?
      많은 분들이 장동건이 대통령역을 맡는 것을 보며, 그런 말씀들을 하시더군요.

  2. 이상한 2009.10.27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는 쑈라고 이야기 하지만 이영화를 보면
    정치는 감동이라고 말하는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