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아직도 게임은 꼬맹이만의 전유물인가요?"

예전엔 게임이라고 하면 뭔가 불량한 놀이문화쯤으로 취급받곤 했었죠.
실컷 즐겨놓고도 떳떳하지 못한 마음에 눈치를 살폈던 적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게임의 가치도 달라졌다고 생각합니다.

게임, PC방, IT 관련 산업이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역할을 했음을 간과할 수 없죠.
또, 많은 게임과 게이머들이 펼친 국내외의 활약은 한국을 자랑스럽게 만들고 있습니다.

적절히 즐길 수 있다면 삶의 청량제가 될 수 있는 것이 게임이 아닐까요?


▲ 카라의 프리스타일(농구게임) 광고 : 게임계-연예계의 이런 교류는 시너지 효과를 냅니다.


게임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이 이번에는 G★2009(지스타2009)로 이어졌습니다.
G★(지스타)가 지방에서는 최초로 부산에서 개최됐습니다.

남녀노소,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모두가 게임을 즐길 수 있는 G★2009(지스타2009)
그곳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 지스타2009 로고


여기는 부산 Bexco입니다. 헉~! 인파가 장난 아니군요.


▲ 으아~ 지스타가 무엇이길래? 이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찾았을까요?
(10시 입장인데 10시 40분경 모습입니다. - 11월 28일 토요일 )


이렇게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 이들이 많을 줄은 모르셨죠?

하루 온종일 스트레스 풀고 즐길 수 있다면야~ 긴 줄은 문제되지 않았습니다.

그럼 안으로 들어가볼까요?


▲ 넷마블 드래곤볼 코너


제일 먼저 보이는 곳은 드래곤볼 코너입니다.

코스프레 복장을 하고 나타난 모델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디비디비딥 게임을 하는 모습입니다.
만화처럼 드래곤 볼을 모으듯이 이벤트를 달성하면 푸짐한 경품을 주더라구요.


▲ 국민 게임 <스타크래프트> 아시죠? 최근에 2탄이 나왔습니다.

▲ 프로게이머 출신 이현주 캐스터의 중계로 게임 개발자들의 시범경기가 펼쳐졌네요.


스타크래프트 코너는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역시 국민게임이라 불렸을 만큼 대인기를 누린 게임의 후속작다웠습니다.


기존 유닛의 변화에다 새로운 유닛의 추가와 전작에서의 발전 등을 감안할 때
기대가 되는 게임입니다. (동영상이 편집된다면 향후 포스팅할까 생각합니다.)

지금 사진들을 보면서 "난 게임을 잘 몰라." 하시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혹은 "나는 나이도 있어서인지 어울리지 못해." 고민하시는 분도 계실 겁니다.

그러나 게임의 세계에는 오프라인의 지위도, 나이도, 학벌도 그다지 중요하지 않습니다.

한 번 보시죠.


▲ 도움을 받는 허원제 의원을 부러운 듯 쳐다보는 김형오 국회의장. "Help me~!"

▲ 김형오 국회의장도 게임에 빠져들어 동심으로 돌아간 듯 하군요...^^


이렇게 높은 분들조차도 게임 모니터 앞에서는 순한 양(?)이 된 듯합니다. ㅎㅎㅎ

적어도 게임을 즐기는데는 사회적 지위는 문제가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게임을 즐기는데 나이가 중요할까요?


▲ 가족이 참여하는 게임 한마당이군요.

▲ 바로 이 분들이 우승-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할아버지-손자, 할머니-손녀가 짝이 됐었나보군요.


저도 어릴 적에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간들은 마음 한 켠에 추억으로 남아있습니다.

할아버지-손자, 할머니-손녀가 한마음이 되어 무언가 함께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잖아요.
그런데 게임을 통해 호흡을 맞추며 하나가 된다면 뜻 깊은 일이 아닐까 싶군요.

손자, 손녀에겐 오늘이 평생 잊을 수 없는 마음의 선물이 됐겠죠?
또한 할아버지, 할머니께서도 손자, 손녀에게 함께 어울릴 수 있어서
흐뭇하셨을 것 같습니다.


▲ 부자 간, 모녀 간에 게임을 즐기는 모습이군요.


대부분 부모님들은 생업에 전념하느라 바쁘셔서
점점 아이와 대화할 시간이 점점 줄어듭니다.

어쩌면 바쁜 것만큼이나 공감하는 부분이 줄어들어서 서로 말이 없어진 건 아닐까요?

가볍게 게임을 즐기면서 가족끼리 하나가 되어본다면
게임의 즐거움 그 이상의 화목함도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이를 초월한 공감~! 게임이 길을 터줄 지도 모릅니다.

게임을 하는데는 지위도, 나이도 별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걸 보여드렸습니다.


그런데 게임을 하고 싶은데 할 방법을 모르신다구요?

걱정하지 마세요. 도우미들이 출동합니다.


▲ 게임 방법에 대해 설명해주는 도우미들


게임을 모르시는 게 오히려 이득일 수도 있습니다.
도우미 언니들의 자상함(?)에 이끌려 가는 것도 괜찮으니까요.


하나 하나 알려주니 게임을 익히는데도 도움이 됩니다.


게임 외에도 즐길 거리들은 많았습니다.


▲ 이벤트에 참여하는 것도 좋더군요. 푸짐한 상품들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 게임음악회에도 열렸습니다. 홈피에는 가수 '바다'가 출연 예정되어 있었습니다.

▲ 게임영화도 상영했었는데, '블레이드앤소울'의 멋진 장면들이 소개됐습니다.

▲ 유명 프로게이머도 출연했습니다. 이윤열, 안기효 등이 보이네요.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고있는 분들에게도 게임은 명약이 될 수 있습니다.


▲ 응어리진 마음 있다면, 시원하게 두들겨서 풀어버리세요. 다다다~~~

▲ 아직도 스트레스가 덜 풀리셨다구요? 사정 없이 발로 차버리세요. 뻥~!!!


이래도 뭔가 속이 답답하시면 최후의 방법 알려드리죠.


▲ 발칸포 게임장입니다.

사정없이 갈겨주세요. 다다다~!!!!!!!!!!!!!!!!!!!


마지막까지 즐기신 분들은 어여쁜 도우미의 상냥한 배꼽 인사도 받으실 수 있었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09.11.30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게임은 좋아하는데
    요즘은 너무 어려운 게임이 많아요.

  2. BlogIcon 펨께 2009.11.30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벡스코건물이 반갑습니다.
    한국을 방문하면 해운대를 자주 가는지라 몇번 본적이 있네요.
    게임은 저는 취미도 없고 뭐가뭔지를 잘 모른다는...ㅎㅎ
    예전 아이들이 테트리스나 슈퍼 마리오할때 몇번 같이 해봤는데
    손을 아주 빨리 움직여야 되는것 같더군요.
    좋은 한주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칸타타~ 2009.12.01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손이 빨라야 하는 게임도 있지만
      보드게임 같은 건 빠르지 않아도 되고
      충분히 생각할 여유도 주어지죠.
      게임을 즐길 방법은 여러 가지입니다. ^^

  3. BlogIcon 악랄가츠 2009.11.30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아 동생이 가자고 그랬는데, ㅋㅋㅋㅋㅋㅋ
    예쁜 도우미누나들을 뒤로 하고,
    할머니댁으로 고고씽!
    동생의 눈망울이 촉촉하였어요! >.<

    • BlogIcon 칸타타~ 2009.12.01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사실 저도 도우미들과 이야기 나누고 그랬답니다.
      도우미와 같이 하는 게임이 있었는데,
      운이 좋아서인지 점수가 잘 나와서 같이 좋아했었습죠.

  4. BlogIcon Mr.번뜩맨 2009.12.01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게임산업은 정말 세계적으로도 대단하죠. ^ ^
    인터넷 강국과 온라인 게임강국처럼 앞으로 세계적으로 강국이 되길 바래봅니다.

    • BlogIcon 칸타타~ 2009.12.01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생각도 Mr.번뜩맨님 생각과 같습니다.
      예전에 게임이라고 하면 미국, 일본 중심으로 바라봤는데
      우리도 온라인 게임 분야에 있어서만큼
      한 자리를 차지하니 위상이 달라진 느낌입니다.

  5. BlogIcon 라이너스 2009.12.02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가 또 게임강국이긴한듯.^^
    생동감 넘치는 현장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