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점심시간 후, 잠이 쏟아지기 시작하는 무렵 이상한 목소리가 나를 잠에서 깨웠을 때 옆자리 팀장님인줄 알고 얼마나 놀랐는지 모른다. 작은 목소리는 이렇게 말했다.

"나한테 블로그 하나만 만들어 줘!"

"뭐라고?"

"블로그 하나만 만들어 줘."


나는 스무 살 때 저조한 방문자수 때문에 블로거가 되겠다는 꿈을 포기했다.
그 뒤로는 블로깅을 전혀 하지 않았다.
그러니까 내가 포스팅 해 본 것이라고는 군대에서 수집한 보아 사진을 올렸던 것 밖에 없었던 것이다.

....

"난 블로그를 할 줄 몰라."

"괜찮아, 일상의 소소한 것들을 자유롭게 포스팅 해 줘."

....
나는 예전에 포스팅한 보아의 사진을 보여주었다.



"아냐! 안 돼! 보아는 1986년 11월 5일생에 키는 162cm이고 체중은 45kg, SM엔터테인먼트 소속에 2000년에 데뷔했잖아. 이 사진들은 인터넷 검색으로 전부 찾을 수 있는 것들이잖아!"

나는 깜짝 놀랐다.
내 포스팅을 이해한 사람은 이 아이가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포스팅을 했다.


그 아이는 포스팅을 자세히 들여다 보더니 말했다.

"아냐, 이 포스팅엔 재미가 없잖아."

나는 다시 포스팅을 했다.


내 어린 친구는 부드럽게 웃으며 말했다.
"이것 봐! 이건 드라마 내용 짜집기잖아. 캡쳐화면 밖에 없는걸.."

그래서 나는 또 다시 포스팅했다.



"이건 너무 성의없잖아. 난 사람들이 꾸준히 검색해서 오래오래 조회 수 올려주는 컨텐츠를 보고 싶단 말야."

나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게다가 빨리 퇴근을 하고 싶었다.
그래서 되는대로 아무렇게나 링크를 걸어서 아이에게 내밀었다.


"이건 다음뷰야. 네가 보고 싶어하는 내용이 이 속에 있어."

그때 아이의 얼굴이 환하게 밝아지는 것을 보고 나는 깜짝 놀랐다.

"이게 바로 내가 바라던 거야. 이 블로거들에게 추천을 많이 주어야 할까?"

"왜 그런걸 묻니?"

"..나도 추천을 받고 싶거든.."

(이거 아님)

"한번으로 충분할거야. IP가 겹치거든.."

이렇게 해서 나는 어린왕자를 알게 되었다.

...다음 이 시간에...(언젠가...)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09.11.04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악!!!!!!! 맹태님은 천재적인 센스를 지니셨군요!!!!!
    아악 한번 진짜 뵙고싶네요 하하하
    IP가 겹치거든.. ㅜ 완전 공감.. '게다가 나는 빨리 퇴근하고 싶었다' 천배 공감 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