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국회 본관 3층에 마련된 행사장입니다.
<김형오 국회의장 몽골 북극성 훈장 수훈식>이 거행되는 곳이지요.  



몽골 국기가 보입니다. 국기 안에 태극문양 비슷한 게 눈에 띄는군요. (보이시나요? )
난생 처음 보는 몽골 문자가 신기합니다. 러시아 문자 비슷한 느낌도 드네요.



취재열기도 뜨거웠습니다. 왼쪽부터 차례로 포도봉봉, 몽골 eng카메라 기자, 한국 카메라 촬영관.



몽골 ENG 카메라 기자가 든 카메라 뒤의 로고는 몽골 방송국 로고일까요?

여기서 퀴즈 하나.
몽골측 인사들과 한국측 인사들은 어떤 쪽에 도열하게 될까요? 자국의 국기 앞일까요, 아니면 상대방의 국기 앞에 늘어서게 되는 것일까요? 

지금부터 나오는 사진이 정답에 대한 힌트이자 정답입니다. 왼쪽 오른쪽을 유심히 관찰해보세요~


23일 오전 11시30분 국회 의원식당에서 김형오 국회의장 몽골 북극성 훈장 수훈식이 진행됐습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23일 국회를 방문한 뎀베렐 담딘 몽골 국회의장으로부터 몽골 최고 훈장인 '북극성' 훈장을 받았습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이 받은 북극성 훈장은 몽골 국가에 지대한 공헌이 있는 외국인에게 몽골 대통령이 수여하는 최고의 친선 훈장입니다.




뎀베렐 담딘 몽골 국회의장은 "김형오 국회의장은 한나라당 정보통신위원장 시절부터 몽골의 IT 발전과 학술교류 활동을 지원하는 등 양국의 발전과 협력을 위해 크게 기여한 바 훈장을 수여한다"며 서훈 배경을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김형오 국회의장은 "평소 몽골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며 "세계사를 바꾼 징기스칸의 나라 몽골로부터 이런 큰 훈장을 받아 영광이다"라고 답했습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이번 몽골 국회의장의 국회 방문을 계기로 입법 관계와 학술 교류 등 양국의 협력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기를 기원했습니다.



몽골인들은 우리 한국인들과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비슷한 점이 많았습니다. 특히 사진 왼쪽의 여성과 그 바로 옆의 남성을 처음에는 한국측 인사로 착각할 정도로......  

몽골과 한국은 그만큼 가까운 이웃인가 봅니다. ^^


                                                                                                                  posted by 국회대변인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10.02.23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도봉봉님 머릿결 완전 좋으세요~ 호호호
    무슨 샴푸 쓰시나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