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전 국회의장 ‘공약대상’ 수상

 

“귀 의원께 우리 국회의정모니터단의 엄정한 확인 결과, 제18대 국회 4년 임기 동안 국민께 약속했던 공약의 이행 성적이 우수하여 이 상을 드립니다.”

2월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제18대 국회의원 공약대상 시상식에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그랑프리 격인 ‘공약대상(The Grand Agrement Award)’을 수상했다.


이 상은 메니페스토 운동을 이끌어온 21년 전통의 시민단체인 법률소비자연맹(김대인 총재)이 전체 평가 대상 의원 220명(245명의 지역구 의원 중 의원직을 상실하거나 사퇴한 의원 25명 제외)을 대상으로 지난 4년간의 공약 이행 및 달성 성적을 조사하고 계량화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연맹 산하 기구인 국회의정모니터단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료를 기준으로 자체 조사 및 언론 보도 내용 등을 면밀히 검증하고 평가한 결과 김형오 의원은 공약 이행률 96%로 전체 국회의원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법률소비자연맹에 따르면 공약 이행률 80%가 넘는 우수 의원은 3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의원 평균은 59%, 이행률 40% 이하로 낙제 수준인 국회의원은 48명이었다.

옛 소련의 공산당 최고 실력자 흐루시초프가 이런 말을 했다.

“정치인들이란 시냇물도 없는 마을에 다리를 놓겠다고 허언을 일삼는 사람들이다.”

유권자들과의 약속인 公約이 空約으로 끝나는 경우가 허다한 현실이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수상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2% 부족할 때’라는 음료 광고 카피가 있습니다만, 4% 부족했던 것에 아쉬움을 느낍니다. 하지만 최선을 다했습니다. 지역구민들의 애정과 협조로 얻은 결과라서 더욱 기쁘고 명예롭습니다. 영도 주민들에게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헬레나 2012.02.28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과의 공약이행은 국민과의 신뢰구축이라는 말씀이 마음에 듭니다.
    영도구민들의 영광으로 보겠습니다.축하 축하 드립니다.
    국회의원 임기가 끝이나도 영도구민들을 위해서 영도발전을 기대해봅니다.
    4%로 모자란다고 하셨는데 괸찮아유!! 화이팅 합니다.

  2. 마음속 영도 2012.02.28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도의 자랑이십니다.
    국회를 떠나셔도 언제나 저의 고향 영도를 위해 힘써주실거라 생각합니다.
    욕심 같아선 이번 총선에도 출마하셨으면 했는데,,,, 많이 아쉽네요!!!

    20여년 동안 영도를 위해 애써주신 점 정말 감사드립니다.

  3. 유종지미 2012.03.02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뒷모습을 오래도록 기억하렵니다.
    언젠가 앞모습으로 다시 돌아올 날을 기다리며...

  4. 파도 2012.03.02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소중한 것은 곁에 있을때 크게 드러나지 않는다는데, 이제는 의원님의 빈자리가 너무도 크게 느껴져 많이 아쉬울 것 같네요.
    따로 당부드리지 않아도 항상 영도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애써주실 것을 믿습니다.

  5. 영도 지키미 2012.03.02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스스로의 계획은 몇프로나 이행했을까를 생각해봤습니다.
    자신과의 약속도 잘 못지키는 저에게 김형오의원님의 96% 소식은 충격이였습니다.
    그 이행율이 자신과의 약속이기도 하지만 그 모든게 저를 포함한 영도 주민들과의 약속을
    지켜주시는 의원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6. 씨 뿌리는 사람 2012.03.04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空約은 썩은 씨앗을 뿌리는 행위입니다.
    꽃이 피기는 커녕 싹조차 트지 않습니다.
    그러나 진정한 公約이란 건강한 씨앗을 뿌리는 행위와 같아서
    싹이 트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습니다.
    우리는 알찬 씨앗을 뿌려 풍성한 열매를 거둔 사람으로 당신을 기억하렵니다.
    세상 정치인들은 "씨 뿌리는 사람"과
    그저 말로만 "씨부리는 사람"으로 나누어집니다.

  7. 바통터치 2012.03.09 0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큰일하셨습니다.
    4%의 아쉬움을 메우고, 그 바탕 위에서 의원님의 뜻을 이루어나갈 적임자가 우리 영도의 다음 릴레이 주자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8. 2012.03.15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낙화의 침묵 2012.03.16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이형기 시인의 시 <낙화>에서)
    로 당신을 보내고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한용운 시인의 시 <님의 침묵>에서)
    로 당신이 다시 올 날을 기다리겠습니다.

  10. 2012.03.21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