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월간 조선 2월호]

 

사 람 들

 

 

 

터키에 터키 역사 ‘逆수출’한

김형오 前 국회의장

 

 

  정치인이 쓴 역사책이 해외로 ‘수출’됐다. 바로 5선 의원이자 당 사무총장, 원내대표, 국회의장을 지낸 김형오 전 의장이다.

 

사진 조선DB

 

  2012년 김 전 의장은 ‘세계 무대에 한번 내보겠다는 심정’으로 비잔틴 제국과 오스만 제국이 최후 격돌하는 순간을 《술탄과 황제》에 담아냈다.

  이 책은 동서양 양대 문명을 대표하는 두 명의 군주가 보여준 치열한 리더십과 역사의 전환점이 된 그날의 현장을 입체감 있게 묘사했다. 종군기자가 써내려간 듯한 치밀함과 세밀함이 엿보인다.

  2016년에는 개정판 《다시 쓰는 술탄과 황제》를 써냈다. 김 전 의장은 좀 더 흥미롭고 완벽한 내용을 담기 위해 다시 터키로 날아갔다. 책 구성을 바꾸고 기존 내용을 과감하게 삭제하고 보완했다.

 

 

사진 21세기 북스

 

  김 전 의장은 “문명의 운명을 건 최후의 순간에 두 지도자가 보인 리더십을 통해 코로나19시대에 활용할 수 있는 교훈을 찾길 바란다”고 했다. 지난해 11월 말 터키 유수의 출판그룹 로투스가 전격 출간한 이 책은 현지 언론과 평단의 주목 속에 독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그동안 터키에서 한국 소설 등이 번역된 바 있지만, 인문·역사서가 터키어로 번역·출판된 것은 김 전 의장이 처음이다.

 

 

 

글 이경훈 기자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술탄물탄 2021.01.16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굿뉴스, 빅뉴스, 톱뉴스네요. 역발상의 정치인 출신 작가 김형오가 터키 역사를 소재로 한 인문학적 가공품을 역수출하다니... 술탄과 황제의 열혈 독자로서 뿌듯하고 자랑스럽습니다. 건투와 건필, 행운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