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31일 당사자의 고소취소에도 불구하고 검찰이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 관련 의혹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대해 "본분을 망각해선 안된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검찰은 어떤 형태로든 대선 정국에 개입해서는 안된다"면서 "우리 국민은 5년 전 검찰이 김대업을 비호하고 면죄부를 준 편파수사의 악몽을 잊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문제나 후보끼리 벌어진 문제에 대해 수사하겠다고 나서서는 안된다. 그것은 우리끼리 해결하고 우리끼리 수습하고 처리해야 할 것"이라면서 "검찰이 손을 대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이 해야 할 일은 한나라당에 대한 음해공작에 권력이 개입하고 있다는 정황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면서 "이것을 조사하고 수사하는 것이 검찰이 존립해야 할 이유"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TV | 기사입력 2007-07-31 11:52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