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 김형오 "여야 합의없는 현 상황 지속되면 마지막 결단" -

<앵커>

여야의 정면충돌이 임박한 가운데 직권상정 여부를 놓고 고민을 거듭하던 김형오 국회의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모레(31일) 본회의에서 민생법안들을 처리하겠다는 방침과 함께 여야의 대화 재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김형오 국회의장은 오늘 오전 부산 롯데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여야 대치 상황에 대한 입장과 향후 쟁점 법안 처리 방향 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김 의장은 이 자리에서 여야 3당의 이견이 없는 민생 법안들은 모레 본회의를 열어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또한 오늘 밤 12시까지 본회의장을 비롯한 의사당 내 점거농성을 조건 없이 풀고, 모든 시설물을 원상 복구시킬 것을 민주당 측에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이 이런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국회법 절차에 따라 모든 질서 회복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특히 임시국회 회기 종료일인 내년 1월 8일까지 여야 대화 시한 연장을 요구하면서, 합의가 없는 현 상황이 지속된다면, 의장으로서 마지막 결단을 내릴 수 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또한 국민의 명령이라고 판단된다면 결코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직권상정 문제를 포함해 양심에 따라 행동하겠으며 그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이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대화와 타협이 실종되고 점거 폭력이 지배되는 현 국회 상황에 대해 의장으로서 자괴감을 느낀다"며 국민에게 사과했습니다.





김정인 europa@sbs.co.kr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형오 원내대표는 29일 오후 국회 정론관(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심의 찬 결단"이라면서 "지난 4월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 정책위의장간의 합의사항을 존중하고, 합의된 것은 합의된 대로, 미합의 사항은 교육위원회에서 최종 논의하여 정상적으로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거의 합의해 놓고 당내 사정을 이유로 합의를 파기하거나, 협상의 신의를 어기는 행동은 또 다시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지난 양당정책위 의장간의 협상노력은 신의성실의 입장에서 존중되어야 하며, 아울러 미합의 사항인 개방형이사제 부분은 열린우리당이 최종안이라고 제시한 대로 하고, 그 이외에 미세한 부분은 교육위원회에서 논의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오마이TV | 기사입력 2007-06-29 19:45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