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 김형오 "여야 합의없는 현 상황 지속되면 마지막 결단" -

<앵커>

여야의 정면충돌이 임박한 가운데 직권상정 여부를 놓고 고민을 거듭하던 김형오 국회의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모레(31일) 본회의에서 민생법안들을 처리하겠다는 방침과 함께 여야의 대화 재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김형오 국회의장은 오늘 오전 부산 롯데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여야 대치 상황에 대한 입장과 향후 쟁점 법안 처리 방향 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김 의장은 이 자리에서 여야 3당의 이견이 없는 민생 법안들은 모레 본회의를 열어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또한 오늘 밤 12시까지 본회의장을 비롯한 의사당 내 점거농성을 조건 없이 풀고, 모든 시설물을 원상 복구시킬 것을 민주당 측에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이 이런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국회법 절차에 따라 모든 질서 회복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특히 임시국회 회기 종료일인 내년 1월 8일까지 여야 대화 시한 연장을 요구하면서, 합의가 없는 현 상황이 지속된다면, 의장으로서 마지막 결단을 내릴 수 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또한 국민의 명령이라고 판단된다면 결코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직권상정 문제를 포함해 양심에 따라 행동하겠으며 그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이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대화와 타협이 실종되고 점거 폭력이 지배되는 현 국회 상황에 대해 의장으로서 자괴감을 느낀다"며 국민에게 사과했습니다.





김정인 europa@sbs.co.kr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