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8뉴스>

<앵커>

이제 공은 김형오 국회의장에게 넘어간 셈이 됐습니다. 한나라당의 직권상정 요구를 과연 수용할 것인가?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김 의장은 내일(29일)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의원들에게 국회 집무실을 점거당한 김형오 국회의장은 현재 지역구인 부산 영도에 머물고 있습니다.

어제는 수원 용주사와 경남 양산에 있는 선영에 들러 생각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의장측은 구체적인 언급은 피한채 "가장 바람직한 방향을 구상하고 있다"면서 내일 부산에서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양수/국회의장 비서실장 : 각당에서 오늘 발표한 내용을 보고 많은 고민과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내일 오전 중에 의장께서 직접 거기에 대한 말씀이 있을 예정입니다.]

친정인 한나라당의 요구를 뿌리칠 것인가, 아니면 정치적 부담을 무릅쓰고라도 직권상정을 강행할 것인가, 김 의장으로서는 어느 쪽도 쉽지 않은 선택입니다.

현재로선 김의장이 한나라당 요구를 무조건 일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다만 임시 국회 회기가 내년 1월8일 까지 다소 여유가 있는 만큼 시한을 정해 여야의 타협을 다시 한번 촉구하면서 처리 시기와 대상 절충에 나설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하지만 시간을 벌더라도 여야의 합의가능성이 높지 않은 만큼 결국 최종 선택은 자신의 몫이 될 것이란 점에서 김 의장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용태tai@sbs.co.kr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