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도서관

《대한민국 국회를 말하다 : 김형오》편 국회도서관 기록보존소는 전직 국회의장들의 회고를 구술 수집하여 책으로 엮어 내는 사업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이번에 제 회고록이 나와 국회도서관 웹진에 기사가 실렸습니다. [국회도서관 웹진 9월호] > 바로가기 < 클릭 더보기
‘독도 살리기’ 긴급제언 “독도 훼손은 막아야 한다” ‘독도 살리기’ 긴급제언 - “독도 훼손은 막아야 한다” - - 친환경 접안시설, 독도 조형물 건립을 제안하며 - 김 형 오 독도는 반만 년 동안 동쪽 끝에서 한반도의 아침을 맨 먼저 알려온 명백한 우리 땅입니다. 최근 정부는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기 위해 잔교(말뚝박이)식 부두를 건설하려 하고 있습니다. 기본설계를 올해 안에 마치고 실시설계를 내년에 끝낸다고 합니다. 정부 안대로 추진된다면 5000t급 선박까지 정박이 가능해져 더 많은 국민이 독도를 찾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환경훼손은 불을 보듯 뻔합니다. 독도는 심각한 상처를 입습니다. 수백 개의 거대한 강관말뚝은 독도의 자연환경과 생태계를 해치는 부메랑일 수밖에 없습니다. 또 잔교식 부두는 비용이 과다하고 공사기간도 길 뿐만 아니라 내구성, .. 더보기
‘세계 속의 한국’을 알아야 글로벌 코리아가 열린다 역사교육 필수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 ‘세계 속의 한국’을 알아야 글로벌 코리아가 열린다 2월 16일 오후 2시, 국회 입법조사처 대회의실(국회도서관 421호)에서 ‘역사 교육 필수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가 열렸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과 한나라당 나경원 최고위원이 공동 주최한 이 행사는 “세계 속의 한국을 알아야 글로벌 코리아가 열린다”라는 모토에서 보듯이, 역사(한국사와 세계사)를 고등교육 과정에서 필수 과목으로 하고, 국가고시를 비롯한 각종 시험에도 의무화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 이에 앞서 김형오 의원은 여야 국회의원 다수의 동의를 얻어 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는가 하면, ‘역사를 모르고 글로벌 세계를 살아나간다는 것은 백미러 없는 운전, 나침반 없는 항해와 같다’는 요지의 글을 블로그에 발표.. 더보기
책과 함께, 토론과 함께 그리고 김형오와 함께 지난 23일 국회도서관에서 '명예사서'가 된 김형오 국회의장은 '대학생과 함께 하는 국회도서관 야간개장 행사'에 참석하여 야간도서관 운영에 관한 전반을 살핀데 이어 지난 '제 1회 국회의장배 전국대학생 토론회'의 우승팀인 연세대 오대산팀과 뜻있는 만남을 가졌습니다. 국회도서관에 도착한 김형오 의장은 먼저 기다리고 있던 대학생들과 인사를 나눈 뒤 다 함께 국회도서관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맛있는 음식 준비하느라 고생들 많으십니다" 김형오 의장의 표정을 보니 이번 대학생들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김의장은 외국 정상들과의 만남보다 오히려 이번 만남을 더 반기는 것 같았습니다. "다들 시원한 생태국과 함께 맛있게들 먹어요!" 이 자리에는 강용석 의원도 함께 참석했습니.. 더보기
김형오 의장과 국회도서관 & 시각장애인 국회도서관(관장 유종필)은 1월 28일 오전 10시 30분 국회도서관 1층 중앙홀에서 김형오 국회의장을 비롯한 국회의원들과 이은철 한국도서관협회장 등 도서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하상점자도서관(관장 김호식)과 1000번째 정보네트워크 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1000번째 협정으로 지난 2000년 3월 연세대학교 중앙도서관과 첫 번째 협정을 체결한 이래 10년 만에 전국의 대학 및 정부기관, 지방의회, 공공도서관, 언론사 등 국내 992개 기관 및 미국 의회도서관, 독일 베를린국립도서관 등 국외 8개 기관과 협정을 맺게 됐다. 1000개 정보네트워크 협정체결기관의 도서관 이용자들은 국회도서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국회디지털도서관이 구축한 각종 입법 및 학술정보의 원문(full-text)을 클릭 한번으로 .. 더보기
일본의 '여우 사냥'과 '독도 사냥' - 1895년 명성황후 살해사건, 작전명 ‘여우사냥’ 1895년 10월8일 새벽 5시. 일본인 칼잡이들의 칼날이 희뿌연 달빛에 섬광처럼 번쩍였다. ‘ 일순전광자노호(一瞬電光刺老狐) ’ 훗날, 일본인 칼잡이는 ‘늙은 여우를 단칼에 찔렀다’라고 당시 상황을 칼집에 새겨넣었다. 작전명 ‘여우사냥’..............114년 전, 명성황후는 그렇게 살해됐다. - 1905년, 일본의 ‘독도사냥’ 서곡이 시작됐다. 당시 일본 시마네현에 ‘나카이 요사부로 (中井養三郞)’ 라는 일본인 남자가 있었다. 그는 어부이자 어업가였다. 그는 한 장의 서류를 일본정부에 제출했다. “ 대한제국의 영토인 독도에서 바다사자 어로 독점권을 얻고자 합니다. 농상무부는 대한제국 정부를 상대로 교섭해주십시오” 일본정부(일본 해군성)는 .. 더보기
이른 아침, 국회를 찾아온 가을을 만나다. 여의도 국회에도 가을이 조금씩 오고 있습니다. 2009년 10월 22일 (목) 08:37 AM - 국회 도서관 앞 2009년 10월 26일 (월) 08:08 AM - 국회 도서관 앞 2009년 10월 27일 (화) 07:59 AM - 국회 도서관 앞 2009년 10월 28일 (수) 08:01 AM - 국회 도서관 앞 2009년 10월 29일 (목) 08:06 AM - 국회 도서관 앞 2009년 10월 30일 (금) 08:03 AM - 국회 도서관 앞 1주일 동안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가을을 마중 나갔는데, 여러분은 시나브로 가을이 찾아오는 소리가 들리시나요? posted by 맹태 더보기
국회도서관, 밤을 밝혀 미래를 열다 오늘부터 밤 10시까지 야간개관 국회도서관(관장 유종필)은 6월 3일 오후 6시 국회도서관에서 김형오 국회의장을 비롯한 국회의원들과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 한상완 위원장을 비롯한 도서관 관계자 등 내외 귀빈, 그리고 국회도서관 홍보대사인 남희석, 김탁환씨가 참석한 가운데 국회도서관 야간개관 행사를 갖고 야간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국회도서관 야간개관은 평일 밤 10시까지이며, 이용률이 많은 주요 열람실을 열어 주간에 국회도서관을 이용하기 어려운 직장인 등 국민에게 밤을 밝혀 미래를 연다. 개관하는 열람실은 의원회관 의원열람실, 대출대 및 정보검색대, 석·박사학위논문실, 최신자료실, 정간열람실 등 5개 열람실이며, 주간과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야간개관에서 제외된 열람실의 자료는 국회도서관 .. 더보기
국회 소속 4개 기관 조직개편안 국회운영위원회 통과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국회입법조사처 등 국회 소속기관의 직제 개정안이 4월 27일 오후에 개회된 국회운영위원회를 통과했다. 국회사무처 등 국회 소속기관은 조직개편안을 지난 1월 6일 운영위원회에 제출하였으며, 약 4개월 동안의 논의 끝에 오늘 운영위를 통과한 것이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약 1,700명에 달하는 국회 입법지원조직의 전문성을 대폭강화하고, 조직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제고함으로써, 우리 국회가 "정책국회", "상시국회", "소통국회"로 나아갈 수 있는 조직기반을 마련하고자 하는 김형오 국회의장의 조직쇄신 의지를 담고 있다. 다음은 이날 통과된 4개 기관 조직개편안의 요지. ◇ 조직 개편 기본 방향 ▲ 총 정원 범위 내에서의 조직개편 국회 소속기관의 총 정원 범위 내에서 인력 .. 더보기
한나라당 선진화를 위한 국민대토론회 국회도서관 에서 열린 한나라당 선진화를 위한 국민대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선진정당 어떻게 만들것인가?"에 참석한 김형오 사무총장.(2004.10.26)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