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다음(Daum) 한남 오피스에 이웃사촌이 찾아 왔습니다.

"이야~ 이웃사촌이었네~"

국회의장 공관을 바라보는 이웃사촌 김형오 국회의장의 뒷모습.
공관에서도 이 쪽을 바라보고 있네요. (숨은그림 찾기??)

사내에 있는 직원 전용 카페테리아에서 따뜻한 아메리카노 한잔을 주문했습니다.
직원 전용인데, 이웃사촌이니까...??

"이거 여러분 사장님께서 저 사주신 거예요~"

김형오 국회의장의 자랑 ^_^;;;


우수사원들의 핸드프린팅? 다음(Daum)에서는 마우스를 잡는 손을 부조로 만들어 전시해 준대요.
이런 작은 부분에서도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이죠?
아~ 부럽다, 이런 분위기!

그리고,, 회사 소개와 주요 서비스 안내가 이어졌습니다.

 
"다음 로드뷰, 참 신기하죠~?"

아이폰으로 로드뷰 서비스를 시연해 보였습니다.
이제 골목까지도 다 나온다고 하네요~ 저도 몇번 들어가봤지만, 볼 때마다 정말 대단한 서비스라고 생각!!!
(아이폰도 참 신기하죠~?)


다음(Daum)측은 이 자리에서 김형오 국회의장에게 인터넷 서비스 규제 완화를 건의했습니다.
이를테면 '구글 어스'에서 검색되는 것들을 '다음 스카이뷰' 서비스에서는 제공할 수 없다는 것이죠.

대한민국 국내에서 검색이 안되도록 차단은 할 수 있을지 몰라도, 대한민국 이외의 곳에서는 충분히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결국 대한민국 네티즌과 대한민국의 인터넷 사업체에게만 손해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외국 사업체들을 똑같이 규제한다고 해서 해결되긴 어려운 문제입니다.
대한민국에서 차단한 정보를 외국에서는 볼 수 있으니까요.

"구글에서도 검색이 안되게 해달라"는 것으로도 받아들일 수 있지만,
과연 구글이 전 세계적으로 대한민국의 법을 적용하여 서비스 할까요?

"인터넷 규제가 있는 IT 강국"이라는 모순된 이미지를 통해 경쟁력이 약화되지 않을까하는 우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상식적인 표현의 자유와 법적인 규제 사이에서 대다수의 대한민국 인터넷 사업체의 고민을 Daum측에서 대표로 제기해준 게 아닐까 생각해봤습니다.

이에 대해 김형오 국회의장은 "빠른 시일 내에 해결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답했습니다.
지혜로운 접점이 곧 마련되겠죠?

방문을 마치고 1층 로비에서 다함께 기념 촬영~ 찰칵!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도형 2009.12.23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다음 대학생 발표회에서 영광스럽게 김형오 국회의장님하고 악수도 하고, 짧은 대화도 나누고
    옆에서 사진도 찍은거 같은데.. 김형오 의장님과 찍은사진 받을순 볼순 없나요??

    • BlogIcon 맹태 2009.12.23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김도형님~
      제가 찍은 사진에서 잘 나온게 있는지 모르겠는데.. 어느 분이신지 찾아봐야겠어요.^^
      회색 비니를 쓰신 분이신가요? 아님 안경을 끼고 계신??

  2. BlogIcon 테리우스원 2009.12.23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회의장님의 고향이 남쪽 이죠?
    항상 신라인의 참모습에 감사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즐거운 시간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3. BlogIcon blue-paper 2009.12.25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너무 규제가 많은것 같아요...

    • BlogIcon 포도봉봉 2009.12.29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음에 가서 들은 인터넷 규제는 너무 불합리한 면이 많더라고요. 이런 규제들이 합리적으로 개선될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4. BlogIcon 저녁노을 2009.12.25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더.
    메리 크리스마스!~~~~ㅎㅎ

  5. BlogIcon 탐진강 2009.12.25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을 방문하셨군요.
    우리나라는 네이버가 너무 인터넷산업을 다 잡아먹어 문제인 듯 합니다.
    미국의 구글이나 아이폰을 보면 다른 중소 인터넷산업을 키워주면서 함께 상생하는 구조인데 말이지요.

    네이버가 죽어야 인터넷 산업이 발전하는 나라인 셈입니다.
    단순히 방문이 아니라 미래 인터넷 산업과 지식 정보 보안 컨텐츠 등 신 산업이 우리나라 경제에 도움이 되는 방향을 설계 실행하는 것이 중요한 듯 합니다.

    • BlogIcon 포도봉봉 2009.12.29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래서 빠른 시일내에 불합리한 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조치를 마련하기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넷 강국 한국이 규제로 발목 잡히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6. BlogIcon 바람흔적 2009.12.25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회의장님이 다음까지 가셨군요.
    앞으로 아이폰이 대세입니다. 즐거운 성탄절 되십시요.

  7. BlogIcon mark 2009.12.26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연하시고자 노력하시는 의장님께 박수를 보냅니다.

  8. BlogIcon Mr.번뜩맨 2009.12.27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서비스들이 가면갈수록 첨단화를 걷는 것 같아요. ^ ^

  9. 김꼬르 2010.01.05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로벌 시대에, IT 강국 이라면서 바보같은 규제로 차단된 우리나라가 슬픔니다.
    진정 세계 속의 대한민국이라면 큰 그림을 그려야 합니다. 서로 함께....

    • BlogIcon 포도봉봉 2010.01.07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ㅠㅠ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제가 발전을 막고 있는 상황입니다. 함께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는 얘기에 절대 공감합니다.

  10. ㅇ.ㅇ 2010.01.12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력의 관심을 받는 것이 중요. 이제 열거주의에서 네거티브로 전환해야 하는 시대!

지난 포스트 보기

더보기

※ 각각의 포스팅은 이야기가 연결되지 않습니다.


"나는 어린 왕자가 도토리가 다 떨어져 블로그를 시작했으리라 생각한다."


......
어린 왕자가 어느 사이트를 사용하는지 알게 되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어린 왕자는 내게 많은 댓글을 달았지만 내가 다는 답글을 읽지도 않는 것 같았다. 어린 왕자가 달아놓은 댓글을 종합해서 조금씩 그 아이에 대해 알게 되었다.

어린 왕자가 내 블로그를 처음 보았을 때(내 블로그를 소개하진 않겠다. 내가 내 블로그 소개하기엔 너무 민망하기 때문이다.), 나에게 물었다.

"이게 뭐야?"
"이건 블로그라고 해. 내가 쓰는거야."

나는 베스트에 올랐던 이야기를 자랑스럽게 말해 주었다.

"뭐라고! 그럼 아저씨가 블로거라는 거야?"
"그래."
나는 조금 힘없이 대답했다. (아저씨라니..!)

"그거 참 재미있다..."
어린 왕자는 아주 즐거운 이야기라도 들은 듯이 깔깔대며 웃었다.
나는 어린 왕자가 빈정대듯 웃어대자 무척 화가 났다. 방문자 수가 떨어져 업데이트를 안하는 것 처럼 보이는 나의 불행을 진지하게 생각해 주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그럼 아저씨도 블로거네. 어디 블로그를 사용해?"
그 순간 신비스런 어린 왕자의 존재를 밝혀 줄 한줄기 빛이 언뜻 비치는 것을 깨달았다.
나는 어린왕자에게 재빨리 물었다.

"그럼 너도 블로그를 하니?"


어린 왕자는 대답하지 않고 내 블로그를 바라보면서 가만히 머리를 끄덕였다.
"하긴, 이런 내용으로 방문자를 아주 많이 끌어들이진 못하겠네..."


어린 왕자는 한참 동안 깊은 생각에 잠겼다. 그러고 나서는 주머니에서 양 그림을 꺼내 보물인 양 열심히 들여다보았다. 나는 어린 왕자가 슬쩍 내비친, '어디 블로그'라는 알 듯 말듯한 이야기가 여간 궁금한 것이 아니었다. 그래서 어린 왕자에 대해 좀더 알아내려고 애를 썼다.

"꼬마야, 넌 어디에 글을 올리니? 메타 블로그에 가입 했니? 내가 그려 준 그림을 어디에 올릴거니?"
어린 왕자는 묻는 말에 대답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었다.
그리고 잠시 생각에 잠기는 듯하더니 대답했다.

"아저씨가 준 양 그림은 메인사진으로도 쓸 수 있겠어. 잘됐지 뭐야."
"그렇지. 네가 내 방문자 수를 많이 올려주면 블로그 스킨으로도 만들어 줄게. 가로 사이즈도 줄여주고."

그런데 어린 왕자는 내 말이 기분 나빴는지 언짢은 표정으로 말했다.
"가로 사이즈를 줄여 준다고? 어떻게 그런 이상한 생각을 하지?"
"하지만 줄여 놓지 않으면 그림이 찌그러져 보일 거야."

그러자 어린 왕자는 다시 웃음을 터뜨렸다.
"그림이 왜 찌그러진다는 거야?"
"그야 가로 폭이 넓은 그림을 한 화면에 보여주려면 찌그러지겠지..."

그랬더니 어린 왕자는 웃음을 거두며 진지하게 말했다.
"괜찮아. 내 홈피는 아주 작거든."

그러고는 조금 슬픈 표정으로 덧붙여 말했다.
"스크롤을 잔뜩 내려 봐야 볼 것도 없을 거야..."


이렇게 해서 나는 아주 중요한 두 번째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것은 어린 왕자는 미니홈피를 한다는 것이었다. 나는 크게 놀라지는 않았다. 네이버나 다음, 티스토리, 이글루스 같은 블로그 싸이트 말고 미니홈피를 하는 사람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계속...??)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09.11.28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 왕자가 스킨보다 초대장이 필요한가 보네요.ㅎㅎㅎ
    즐겁고 재미난 주말되세요.^^

  2. 카센타 2009.11.28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차 고치다가 보곤 하는데, 맹태란 분의 재치에 항상 흐뭇합니다.
    인터넷세상의 소금입니다. 강추!!! 이런 코너는 시리즈로 만들어주셈~~

  3. 이상한 2009.11.30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프로 동감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