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지금 당신 손에 금 한 덩어리가 있습니다.
그 금이 매일매일 조금씩 깎여서 없어지고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아마 무슨 수단을 쓰더라도 그 금이 사라지는 일은 막을텐데요.

금보다 더 귀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이 현재 조금씩 깎여 없어지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지난해 10월 울산반구대암각화를 찾을 당시 모습.


지난해 10월 희망탐방 일정 중 하나로 울산반구대암각화를 찾았을 당시 울산반구대암각화는 물 속에 잠겨 그 모습을 볼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갈수기인 3월 현재는 물이 빠지면서 울산반구대암각화가 그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작년과 비교해 올해 3월, 확실히 물이 많이 줄었음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물 속에 잠겨 있던 국보 울산반구대암각화의 현 모습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지난 일요일 현장을 다시 방문했습니다.

물 속에 잠겨 있던 반구대암각화는 현재 마모 등 현 상태에 대한 집중 연구를 위한 비계가 설치된 상황입니다.


울산시와 문화재청의 팽팽한 의견차로 여전히 보존 방안이 불투명한 상태인 울산반구대 암각화.

울산시와 문화재청의 입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세요.


☞물 속에 잠긴 보물, 서로의 입장 차 때문에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난해 늦게나마 울산반구대암각화에 대한 연구용역조사비가 책정되면서 현재 반구대암각화의 마모 정도 등 상태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 조사가 가능하게 됐다는 점입니다.
 

반구대암각화의 물이끼를 걷어내는 김형오 국회의장.

                              

하지만 연구조사만으로는 반구대암각화 보존을 위한 실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고래 등 바다동물과 육지동물, 사냥하는 장면 등 총 75종 200여 점의 그림이 새겨져 있는 울산 반구대 암각화는 선과 점을 이용해 사물들을 생명력있고 실감나게 묘사해 선사시대 생활과 풍습을 알 수 있는 세계 최고의 걸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는데요.

세계 최고의 걸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는 울산반구대암각화의 현 모습을 한번 감상해볼까요?
 

반구대암각화 그림 중 가장 선명하게 보인다고 하는 호랑이 그림입니다.


이게 무엇인지 아시겠나요? 울산반구대암각화 그림 중 가장 선명하게 보인다는 호랑이 그림입니다. 잘 모르시겠다는 분들을 위해 울산암각화 전시관에 전시돼 있는 반구대암각화 모형과 함께 비교해 보겠습니다.

울산 암각화전시관에는 반구대암각화와 1:1로 똑같이 매치해 놓은 모형이 전시돼있습니다. ▲ 호랑이 (길이 340 mm , 높이 280 mm )

           

자, 모형 전시물에 새겨진 선명한 줄무늬를 보니 이제는 호랑이처럼 보이시죠?

다음은 표범입니다.

원래는 같은 모습이었던 반구대암각화 속 표범 그림. 하지만 현실의 반구대암각화는 물 속에 잠겼다 드러났다를 반복하면서 지속적으로 마모되고 있는 상황. ▲ 표범 (길이 280 mm , 높이 119 mm )

사진 윗부분이 반구대암각화에 그려진 표범의 현 상태이고, 사진 아랫부분은 전시관에 전시된 모형인데요. 두 사진을 비교해봐도 현재 반구대암각화가 얼마나 마모됐는지 눈으로 확인이 가능할 정도입니다.

다음은 고래입니다. (왼쪽이 실물, 오른쪽이 채색모형)


▲ 고래 ( 길이 340 mm , 높이 520 mm )

  


이번에는 멧돼지입니다. (왼쪽이 실물, 오른쪽이 채색모형입니다)

▲ 멧돼지 (길이 497 mm , 높이 250 mm )


다음은 수염고래입니다.  왼쪽 사진 붉은 표시가 된 부분이 암각화에 새겨져있는 수염고래의 모습입니다. 오른쪽은 암각화를 지면에 똑같이 그려낸 모습입니다.

▲ 수염고래 ( 길이 467 mm , 높이 800  mm ) , 오른쪽 고래 그림 - 공주대학교 서만철 총장 제공


자, 이번에 소개하는 사진은 그 훼손 및 마모 정도가 너무 심해서 육안으로는 도저히 알아보기가 힘든 동물입니다. 이 동물이 원래는 어떤 형태로 반구대에 새겨져 있었는지 확인해보시죠.

▲ 작살이 꽂힌 고래의 모습. 맨왼쪽이 현재 암각화 상태, 중간이 탁본을 뜬 상태, 맨 오른쪽이 종이에 그린 그림.

어떻습니까?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반구대 암각화는 이렇게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마모되어가고 있습니다. 사정이 이러한데, 우리가 두 손 놓고 바라만 볼 수 있을까요?

다음으로 소개하는 사진 두 장은 반구대 암각화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암각화 지도와 암각화 채색모형입니다.



어떻습니까? 6천년 전에 이 땅에 살았던 선조들의 예술적 감수성이 온몸으로 전해지십니까?

너무나 훌륭한 선조들의 문화유산이 우리들의 무관심으로 인해 조금씩 사라지고 있는 현실입니다.

세계 최고의 보물을 물려받고도 제대로 지키지 못하고 있는 이 부끄러운 현실을 하루 빨리 개선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관심이 필요할 때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6개월 전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김형오 국회의장이 14일 다시 울산시를 방문했습니다.

지난해 10월 희망탐방 이후 6개월만에 반구대암각화를 다시 찾은 김형오 국회의장.


지난해 10월, 김형오 국회의장은 우리나라 전국 방방곡곡의 희망을 찾아 떠나는 '2009 희망탐방'을 진행했는데요.
그 중 10월 13일 일정이 바로 물 속에 잠긴 보물, 울산반구대암각화 현장이었습니다.

울산암각화전시관에 전시돼 있는 반구대암각화 모형.


국보 제285호로 우리나라 선사문화와 예술의 실체를 생생하게 담고 있는 반구대암각화는 10여종의 고래와 선사인의 모습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으로도 등재되어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이 반구대암각화는 1년 중 8개월을 물 속에 잠겨, 조금씩 그 모습을 잃어가고 있는 비운이 보물이기도 합니다.
  
물 속에 잠긴 보물, 서로의 입장 차 때문에

지난해 10월 물 속에 잠겨 있던 반구대암각화.


지난해 이곳을 방문했던 김형오 국회의장은 물 속에 잠긴 반구대암각화의 모습을 본 후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하면서 반구대암각화가 모습을 들어내는 3월에 꼭 다시 이곳을 찾겠다고 약속을 했었는데요.

14일, 김형오 국회의장은 6개월만에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구대암각화를 다시 찾았습니다.

지난해 10월 물 속에 잠겨있던 반구대암각화는 갈수기인 현재 물이 마르면서 그 모습을 드러내놓은 상태입니다.


[##_'1C|cfile30.uf@17272D0E4B9CDC1D33D426.jpg|width="610"_##]'>

위 사진은 현재 울산반구대암각화에 새겨진 표범. 아래 사진은 암각화 전시관에 전시된 모형.

[##_'1C|cfile4.uf@167E830D4B9CE02735A55A.jpg|width="610"_##]'>
[##_'1C|cfile23.uf@1510510F4B9CDFD0148200.jpg|width="610"_##]'>
점점 그 모습을 잃어가며 사라지고 있는 보물, 반구대암각화.
하지만 문제는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이 아직까지도 합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세계 최초로 인간이 고래잡이를 했다는 모습을 보여주는 고래 포획 그림이나 현대의 감각에 결코 뒤지지 않는 호랑이 그림 등을 보고 있노라면 너무나 감개무량해 선조들의 뛰어난 예술적 감각을 말로 다 표현하기가 힘들 정도"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국회의장은 이어 "하지만 이 그림 위에 끼어있는 물 이끼를 보고 있자면 이런 훌륭한 유산을 물려받아서 우리들은 도대체 무엇하는 짓인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하루빨리 보존방안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서 선조들이 물려주신 훌륭한 유산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물 속에서 점점 사라지고 있는 반구대암각화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고 그 모습을 지켜나갈 수 있는 그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기원합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