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배우이자 탤런트인 윤여정은 영화 <여배우들>에 함께 출연한 이미숙, 고현정의 권유로 <무릎팍도사>에 출연했다고 합니다.

40여년 연기 인생에서 예능프로그램 출연은 처음이라고 하니, 그녀로서는 참 흥미 있는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 편으로는, 드라마에서 자주 보아왔던 윤여정이지만,
배우로서 그녀의 연기 인생은 어떻게 펼쳐져왔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그래서 그 궁금한 부분을 한 번 정리해봤습니다.

             ▲ 영화 <여배우들> 중 한 장면.



연기자로서의 출발

배우 윤여정은 1971년 김기영 감독의 영화 <화녀>를 통해 처음 데뷔했습니다. 남궁원, 전계현과 함께 이 영화에 출연한 윤여정은 대종상 신인여우상,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습니다. 속편으로 제작된 <충녀> 역시 흥행에 성공하며 그녀는 일약 스타 반열에 올랐죠.

또 윤여정은 영화 <화녀>와 <충녀> 사이에 방영되었던 TV 드라마 <장희빈>에도 출연했었는데, 주인공인 '장희빈' 역을 맡았더군요. '장희빈'은 독한 연기의 상징이자, 매 10년간 비교가 되곤 하는 여배우의 '바로미터'같은 배역인데, 그녀가 이런 배역을 맡았다는 것 역시 흥미롭습니다.

           ▲ 신혼 당시의 조영남-윤여정 부부 (1974년 8월 23일자 경향신문)

이처럼 그녀가 맡은 역할들은 대체로 여성적이고 다정다감하며 평범한 삶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독특하거나 똑부러지거나, 그녀만의 확실한 색깔의 연기가 작품의 성격과 어우러지며 두드러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아마도 윤여정은 연기 인생 대부분을 평범하지 않은 중장년 아줌마를 연기해온 연기자가 아닌가 여겨집니다.

그녀가 활약한 1970년대 초반, 윤여정은 배우로서의 실력과 시대적인 운도 함께 따랐던 것 같습니다. 당시 기사를 살펴보면 문희의 은퇴, 윤정희의 출연자격정지로 인해 여배우 기근이던 상황에 출연신청이 밀려서 급기야 과로로 쓰러졌던 적도 있었다고 하니까요. <무릎팍도사>에 나온 윤여정의 '70년대 김희선' 발언은 그만큼 당시 그녀의 인기와 위상을 잘 표현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에서 이순재-김혜자의 집안과 윤여정-김세윤의 집안은 대조적이었죠.


결혼과 귀국

1973년에 가수 조영남과 약혼한 뒤 1975년 미국 시카고에서 결혼식을 올려 화제가 됐었죠. 이 당시 윤여정이 남편이 있는 미국으로 갈 무렵, 이민 간다는 헛소문 때문에 미국 가기 직전 문공부(지금으로 치면 문화관광부격)에 가서 6개월 내에 돌아온다는 각서까지 썼다고 합니다. 지금으로써는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는 웃기는 일이었죠.

그녀가 미국으로 가서 남편 뒷바라지를 하던 중, 조영남-윤여정 부부는 1984년에 영구귀국을 선언했죠. 귀국 후 윤여정은 MBC의 베스트셀러극장 <고깔>이라는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컴백 신고를 했습니다.

                                ▲ 최근 김수현-임상수의 갈등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 <에미>

그리고 화제작 <어미>라는 영화를 찍었죠. 이 작품을 통해 김수현과 본격적으로 호흡을 맞췄다고 볼 수 있는데, 이것이 김수현 사단의 시작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다시 말하자면 (주) 황기성사단의 창립 작품인 <어미> (혹은 에미)를 통해 연출 박철수 감독, 시나리오 김수현, 여주인공 윤여정의 라인업이 구성되었고, 이들이 뜻을 모아 함께 촬영한 작품 <어미>는 결국 그해 대종상영화제의 작품상을 획득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시나리오를 쓴 김수현은 끝내 시상식장에 나타나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박철수 감독이 시나리오 일부를 고쳤다고 해서 보이콧을 한 것이죠. 박감독은 그때를 회고하며 "김수현 작가로부터 똥감독이란 누명을 벗을 수 있을까?"라고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최근에 김수현 작가가 임상수 감독과 마찰을 빚은 바 있는데, 일부 언론에서는 당시의 박철수 감독을 떠올리는 기사를 싣기도 했습니다.

               ▲ <사랑이 뭐길래>와 더불어 김수현-윤여정의 대표 드라마 <목욕탕집 남자들>

그런데 윤여정과 김수현의 인연은 영화 <어미>에서 시작된 것만은 아니었습니다. 이미 1972년 청룡영화상에서 첫 대면을 한 뒤, 윤여정이 남편을 따라 미국으로 간 뒤에도 편지를 주고받을 만큼 이미 서로 가까운 사이였다고 합니다.

김수현과 윤여정의 이런 개인적 친분관계는, 작품을 통해서도 작가와 핵심인물의 관계로 빈번하게 이어지는데, <사랑이 뭐길래>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KBS의 <첫사랑>과 함께 역대 최고 시청률 1~2위를 기록했던 국민드라마였죠. <목욕탕집 남자들(1995)> 역시 당시로서는 빼놓을 수 없는 화제 작품이라 하겠습니다. 다른 작품들도 있지만, 가장 대표적인 작품이 이 두 작품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렇지만 1987년 윤여정이 조영남과 이혼한 후, <사랑이 뭐길래(1992)>로 뛰어오르기까지 힘든 길을 걸었습니다. 이혼녀라는 꼬리표와 홀로 양육해야 할 두 아이는 그녀가 평생 짊어져야 할 몫이 됐기 때문이죠.

▲ 친구 같은 엄마로 나온 영화 <꽃 피는 봄이 오면>, 아들 역은 최민식


2000년대와 영화

<사랑이 뭐길래>, <목욕탕집 남자들>의 연착륙 이후 윤여정은 여배우로서 안정감을 찾았습니다. 1990년대 후반에 출연한 드라마를 살펴보면, <거짓말>에서 친근한 어머니, <네 멋대로 해라>에서 철없는 엄마와 같은 역을 소화했었죠.

그런데 이런 캐릭터들은 영화에서도 살아났습니다.
1990년 <죽어도 좋은 경험> 이후 13년 만에 찍은 영화 <바람난 가족>부터 시작된 영화계 진출은 독특한 캐릭터를 넓혀가는 계기가 됐습니다.

            ▲ 아들뻘 봉태규와 호흡을 맞췄던 영화 <가루지기>

<바람난 가족>에서는 바람난 시어머니의 캐릭터를 소화했죠. 2004년 영화 <꽃 피는 봄이 오면>에서는 친구 같은 엄마, <그때 그 사람들>은 철없는 엄마 등의 모습으로 등장했죠. 드라마에서 드러났던 중년 여인의 모습을 이어가면서도 그것을 다양하게 구현했습니다.

<우리들의 행복했던 시간>의 수녀 역과 <가루지기>의 할멈 역은 서로 극과 극에 가깝다고 볼 수 있지 않겠습니까? 그녀가 다작을 했으면서도 새로운 캐릭터가 나온다는 건 그만큼 끼와 노력을 겸비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 <우리들의 행복했던 시간>에서 여주인공의 고모(수녀) 역을 맡았던 윤여정


글을 마치며

언젠가 어느 노교수께서 은퇴하시기 직전에 "인간이 가장 서러울 때가 언제일 것 같으냐?"라고 제자들에게 질문했던 적이 있습니다. "부모님이 돌아가셨을 때", "집이 없을 때" 등 다양한 답변들이 나왔는데, 노교수께서는 고개를 저으시며, 정답은 '배고플 때'였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특히 일제시대와 이후 한국전쟁을 거쳐온 분의 말씀이어서 더 깊이 생각하게 됐습니다.

사람의 무언가를 쥐어짜내게끔 하는 것은 결국 '배고픔'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윤여정이 <무릎팍도사>에서 자신을 두고 '생계형 배우'라고 했던 말 역시 이혼 직후의 어려웠던 세월을 의미하는 단어인 것 같습니다. 한 때 최고에 올랐던 배우가 기자에게도 잊혀진 위치로 돌아와서 단역으로 섰을 때 격세지감을 느꼈을 겁니다.

윤여정은 당시 겪었던 시련을 <무릎팍도사>를 통해 털어놨습니다. <전원일기> 촬영 도중 김수미가 툭 던진 말 한 마디에 그냥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고 고백했습니다. 배우로서 성공한 지금의 모습과 비교해보면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한 가지가 있습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는 것이죠. 윤여정이란 여인의 생명력과 현명함에 박수를 보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완득이 2009.12.10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무릎팍에서 다 나오지 않았던 내용들을 여기서 보고 가네요...
    권위가 없어서 좋아한다고 했다던 말처럼 위엄이 있어보이면서도 다정다감한 면이 있으시더라구요.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Phoebe 2009.12.10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분 처럼 멋지게 늙어가고 싶어요.
    자신의 색깔도 뚜렷하고
    너무 나서지도 않고...

  3. BlogIcon 김한준 2009.12.10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성도 뚜렷하고
    자기 주관 뚜렷하고
    윤여정씨와 김수현작가가 코드가 맞는 이유가 느껴지더군요.
    다만 김수현씨는 너무 자기 철학이 강해선지
    왜 영화가 뜨지 못하고 드라마만 쓰게 되는지 알겠더군요.
    저는 솔직히 너무 외골수적인 김수현씨의 작가관을 싫어하지만
    윤여정씨나 김수현씨처럼 자기 분야서 인정받기위해
    피나는 노력을 해온 점은 본받을만 하다고 생각해요.
    외골수가 되선 안되겠지만 자기 주관이 뚜렷하다는 건
    자기 분야서 최고가 되는데 필요조건이기도 하고요.

  4. zzzz 2009.12.10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자기 색깔이 뚜렷한 배우죠.
    저 나이에도 "여배우"라는 말이 어울리는 유일한 배우가 아닌가 싶네요.
    젊었을때부터 천재감독 김기영 감동의 페르소나였다니,
    당시로서도 독특하고 진지한 배우가 아니었나 싶더군요.

    암튼,,무릎팍에서의 그녀,,
    참,,아름다웠습니다.

    그저 기가 세고 깐깐하기만 할줄 알았는데,
    솔직하고 조곤조곤하게 자기 인생을 털어놓는 모습이 천상 사랑스런 여자더군요.
    또 한번 반했다죠?

    앞으로도 이렇게 나이들어서도 배우로써 늙어가는 여배우들을 자주 만나고싶네요.

    그리고,,윤여정씨,,지금 당신의 모습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다들 그 나이에 보톡스에 시간을 역행하려 발악하는 모습인데,
    자연스럽게 멋지게 나이드는 모습에 박수와 응원을 보냅니다.

  5. BlogIcon 보안세상 2009.12.10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배우들의 꿈이 나이가 들어서도
    멋진 배우가 되는 것이라 하죠

    그 본을 보여주시는 분인 것 같습니다.

  6. BlogIcon 악랄가츠 2009.12.10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정말 부끄러운 사실인데,
    윤여정님의 성함을 이 글을 보고 있으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그간 수많은 작품 속에서 봐왔는데,
    성...성함을 모르고 봐왔네요 ㅜㅜ
    요즘 나오는 걸그룹 이름은 열심히 외우면서, 부끄럽습니다 ㅜㅜ
    방송 다시 찾아서 봐야겠어요!

    • BlogIcon 칸타타~ 2009.12.10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부끄러워하실 것까지야 있습니까?
      취향에 따라 그럴 수도 있는 걸요.
      찾으면 금방 알 수 있는 것도 때론 스쳐지날 때가 많잖아요.

  7. BlogIcon 펨께 2009.12.11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러 제글에 댓글을 주신것 같은데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두분이 운영하고 계시는 사이트인지...
    저는 포도봉봉이라는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윤여정씨는 제가 한국에서 생활할때 굉장히 유명한 배우였던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미녀라기 보다는 그당시 독특한 여배우로 많이 알려졌던것 같네요.
    물론 조영남씨를 빼놓을수는 없겠지요.
    올리신 글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칸타타~ 2009.12.11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저희는 팀블로그 형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포도봉봉님, 저 칸타타~, 맹태님 등
      여러 명이 운영하고 있습니다.
      네델란드가 궁금하면 님 블로그부터 찾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앞으로 자주 뵐께요.

    • BlogIcon 포도봉봉 2009.12.11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펨께님~ 이 블로그는 김형오국회의장 비서실 사람들이 팀블로그 형식으로 운영되고 있어요^^
      네달란드는 제가 정말 꼭 가보고 싶은 나라인데 펨께님 블로그에서 생생한 정보를 얻고 있답니다.
      펨께님도 좋은 하루 되시고 자주 찾아 뵐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