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프로란 무엇일까요.

프로 [←professional]
[명사] 어떤 일을 전문으로 하거나 그런 지식이나 기술을 가진 사람. 또는 직업 선수. ‘전문가’, ‘직업’으로 순화. ≒프로페셔널.

얼마 전 어느 행사에 동행하게 되었는데 사진기자들의 경쟁이 매우 치열했습니다. 저는 전문 사진기자도 아니고, 기자분들에게 있는 이른바 '기자정신'이라는 것도 없어서 좋은 자리를 차지하여 좋은 장면을 얻으려는 사진기자분들의 자리다툼에선 되도록 자리를 양보하는 편입니다.

사진기자분들 사이에는 암묵적인 룰도 분명히 존재하겠지요. 누군가가 피사체에 너무 근접하여 촬영하게 되면 나는 좋은 장면을 얻을 수 있겠지만, 다른 기자들은 그 기자 때문에 촬영을 못 하게 되거나 하는 일 말입니다. (처음에 이런 실수를 해서 다른 기자분들께 무척이나 원성을 샀던 기억이 있습니다.)

따라서 저는 분위기를 잘 봐가면서 사진기자분들 틈에 섞여 사진을 찍는 방법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이 사진은 본 내용과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그런데 일정 중에 조금 불쾌한 일이 있었습니다.

사진을 촬영하다가 "내가 먼저 자리 잡았잖아요!"라고 호통치는 어느 사진기자분께 그저 고개를 숙여 "죄송합니다." 하고 자리를 양보 해 드렸지요. 그래서 저도 피사체의 동선을 예측하여 미리 자리를 잡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제 예측이 적중하여 사진 찍기에 좋은 자리를 잡게 되었는데, 아까 제게 "자리 잡은 사람이 먼저다."라는 논리를 폈던 기자분께서 과격한 몸짓으로 저를 밀어내며 "비켜요, 사진 좀 찍게!"라고 소리를 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순간 이해할 수 없는 그 논리에 저도 어떻게든 자리를 지키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뭐 사진을 찍은 이후에는 굳이 거기에 계속 서 있을 이유가 없어서 비켜 드렸지만요.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단 한 장의 사진으로 자신의 전문성을 입증해야 하는 프로이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전문성 있는 사진을 촬영하는 게 아닌 저는 그런 행동을 이해하려 노력하는 편입니다. "순간적으로 일에 몰입하다 보면 그럴 수도 있다."라고 생각하는 것이지요.

<이 사진도 본 내용과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그런데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일을 보게 되었습니다.
행사와 관련된 군부대에서 나온 촬영담당 병사(일병)가 이동하는 인물들의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모 방송국 카메라 기자 한 분이 카메라를 설치하고 자리를 잡아놓은 앞을 잠시 가로막았습니다.

그 촬영병사도 한 컷을 찍고 이동 중이었기 때문에 금방이었거든요.
잠시 기다리면 인물들은 사진기자들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포즈를 취해줄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카메라 기자가 촬영병사의 왼쪽 어깨를 확 뒤로 잡아당기며 소리쳤습니다.

"야! 나와! 뒤로 빠지라고! 너 뭐 하는 거야!"
애들이라도 이렇게 대하면 안 되는 것 아닙니까? 하물며 20살이 넘은 성인인데 군인이라도 기분이 상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예? 촬영하고 있습니다."

기분이 좀 상한듯한 촬영병사는 다시 카메라를 들어 사진을 찍고 자리를 이동했습니다. 그리고 다음 동선을 따라 이동하는 가운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너 이 새끼야, 너 이리 와봐."

저도 동선을 따라 뛰어가다 말고 상황을 유심히 지켜봤습니다.
병사는 아무 말도 못하고 뒤를 돌아보고 있는데, 군 관계자(장교) 분께서 다가왔습니다.

"무슨 일이십니까? 제가 이 녀석 중대장인데.."
"아니, 당신 말고..저 건방진 새끼, 너 이리 와보라고. 너 아까 뭐라고 그랬어?!"

아니, 저도 상황을 다 보고 있었는데.."촬영하고 있습니다."라는 말이 그렇게 귀에 거슬렸던 것일까요?
장교의 명령에 병사는 죄송하다는 말을 했습니다만, 그 카메라 기자는 일정이 끝날 때까지 두고두고 그 병사에게 할 말, 못 할 말을 떠들어 댔습니다. 대견하게도 그 병사는 일체의 감정적 대응도 하지 않고, 맡은 임무(촬영)를 계속 했지요.
 


<이 사진도 본 내용과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물론 촬영을 하는 순간, 서로 기분이 상할 수도 있지만, 그 후에는 "아까는 미안했다. 그런데 그렇게 끼어드는 건 서로 조심해야 한다."라고 좋은 말로 알려줄 수도 있는 것 아닌가요?

애초에 어깨를 잡아 젖힐 것이 아니라 존댓말로 "앞에 좀 비켜주세요. 뒤로 좀 나옵시다."라고 했다면 서로 얼굴 붉힐 일은 없었겠지요. 단지 그렇게 상대를 얕잡아 보고, 하대하는 이유가 상대가 '군바리'이고 내가 '민간인'이라는 신분의 차이 때문이거나, '나이' 때문이 아니었길 바랍니다. 특히나 '기자'라는 특권의식 때문이라면...

글쎄요.
어느 분야에서건 프로가 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 같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르테미스 2009.12.18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찍기 위해서 신경전을 펼치는 건 이해가 되지만..
    끝나면..사과 정도는 하는게 예의가 아닐런지...에휴...

    • BlogIcon 맹태 2009.12.18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아르테미스님~
      순간의 한 컷으로 승부하는 사진기자분들의 마음을 이해 못하는건 아닌데, 마음이 무겁더라구요.
      그 병사의 어깨라도 토닥토닥 두드려주며 위로해주고 싶었는데..아무렇지도 않은데 제가 오바하는 것 같아서.ㅋ
      모든 분들이 그런건 아니니까요. 좀 특별한 경우였던거 같아요.

  2. BlogIcon Phoebe 2009.12.18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분들은 터프하셔야겠네요.
    이런 몰상식 안에서 맘상하지 않으려면....^^
    그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18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저런 인간들이 있다니까요.
    자기가 하는 짓은 생각도 안하고 남탓만 하는 인간들! 확 다 잡아다가 볼기짝을 때려주고 싶다는..ㅎㅎ

    • BlogIcon 맹태 2009.12.18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저도 사실 그분께 왜 그러는지 묻고 싶었지만, 저는 기자가 아니라서..;;;
      제가 이해할 수 없는 기자의 룰로 인해 똑같은 봉변을 당할까봐 비겁하게 바라만 보다가, 요렇게 블로그로 일러바칩니다..ㅋㅋ

  4. BlogIcon 보안세상 2009.12.18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보면서
    계속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특히 마지막 구절이 인상깊습니다

    특권의식에 젖어서는 정말 감동적인 한 컷이 나올 수 없을 것 같습니다

  5. BlogIcon 달콤시민 2009.12.18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심으로 때려주고싶어요.. 막말하는 사람들!!!!!!

  6. BlogIcon 길손 2009.12.18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은 저런 특권에 젖은 기자놈님을 만날때가 있지요.
    한마디로 저건 기자도 아닙니다. 특히 사진기자는 더더욱..
    그 카메라로 그냥 못이나 박으면 딱이지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7. BlogIcon Zuke 2009.12.18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로 사진기자가 아니더라도 아마추어 사진사님들도 저런 경우가 많이있죠..
    전 사진을 취미로 하는사람중에 비교적 나이가 어린편에 속하기때문에 가끔씩 나이를 이유로 불필요한 감정이 쌓일때도있구요.. 여러번 그런감정이 쌓이다보니 이제는 진사님들이 많이찾는 포인트는 잘 안가게 되더라구요..^^;

  8. BlogIcon 윤스타일 2009.12.21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를 꿈꾸는 대학생입니다.
    저도 현재 대학생 기자단으로 활동중인데 여러곳을 취재다니며 직접경험을 했습니다.
    소위 어느정도 식견이 있으시고 알만큼 아실 기자님들 일텐데 자신의 촬영에 방해된다고 다짜고짜 화부터 내는 기자님들도 만나봤고, 반면에 나긋나긋 '이럴땐 이렇게 해야된다' 라고 친절히 조언을 주시는 분들도 만나봤습니다. 모두가 같은 사진기자임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말한마디 때문에 자신의 인격을 스스로 깎아 내리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자는 소식을 전해주는 전달자의 역할이지 위와같이 기자가 뭐 특권은 아니거든요...저도 단순히 정식 기자가 아닌 기자를 꿈꾸는 대학생으로써 나중에 언론인의 한사람이 된다면 따뜻한 조언을 줄 수있는 그런 언론인으로 크고 싶습니다. 말한마디의 중요성을 다시금 생각하며..글 잘읽었습니다^^

    • BlogIcon 맹태 2009.12.21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윤스타일님~

      저도 이런 경험을 하고 나니까 자꾸만 서로 차갑게 대응하는것 같아서 주의하고 있습니다. 윤스타일님께서도 기자의 꿈을 이루시면 자신의 일에 있어서는 전문성 있고, 주변 사람들에게 모범이 되는 정말 멋진 기자가 되시길 기대합니다. ^_^
      감사합니다~

  9. RainBow 2009.12.22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 그 병사 위로 하셨으면
    그 병사 울었을껄요....
    억지로 화참는데 토닥거리면 눈물이 나도 모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