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제가 지난 2018년에 출간한 책 <백범 묻다, 김구 답하다>가 밀리의 서재와 국가보훈처가 함께 진행한 "6.25전쟁 70주년 기념" 독립분야 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이번 독서 캠페인을 통해 젊은 세대들이 호국영령에 대한 존경심과 자부심을 느꼈으면 합니다. 

[2020-06-23 뉴시스]

밀리의 서재가 뽑은 독립·호국·민주 추천 도서 10권

 

[서울=뉴시스]밀리의 서재·국가보훈처, 독서 캠페인 콜라보. (사진 = 밀리의 서재 제공) 2020.06.23.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역사·소설·만화 등 분야별로 독립, 호국, 민주주의에 관한 추천도서를 선정하고 특별 오디오북과 챗북 등을 선보인다.

밀리의 서재는 23일 국가보훈처 서울남부보훈지청과 이러한 내용의 콜라보레이션 독서 캠페인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2030세대에 호국보훈의 뜻이 담긴 메시지를 보다 생생하게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밀리의 서재는 우선 독립, 호국, 민주 등 각 주제별로 추천 도서 10권을 꼽았다.

 

독립 분야에는 ▲35년(박시백) ▲안중근 재판정 참관기(김홍식) ▲백범 묻다 김구 답하다(김형오) ▲지워지고 잊혀진 여성독립군열전(신영란) 등이, 호국 분야에선 ▲오! 한강(허영만) ▲콜디스트 윈터(데이비드 핼버스탬)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박완서) ▲흥남철수(김동리) 등이 선정됐다. 민주 분야에서는 ▲한국현대사 산책(강준만) ▲4·19혁명과 소녀의 일기(이재영) 등이다.

 

밀리의 서재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오디오북과 챗북도 공개했다.

공개한 오디오북은 이 땅에 태어난 평범한 청년이 겪은 6·25전쟁 체험담이자 회고록인 '여든아홉이 되어서야 이 이야기를 꺼냅니다'이다. 배우이자 성우인 장광이 직접 녹음에 참여했다. 전쟁을 치렀던 인생 선배 세대의 이야기를 배우 장광의 목소리로 감상할 수 있다.

 

채팅형 독서 콘텐츠인 챗북은 당시 학도병의 이야기를 채팅 형태로 재구성해 만들었다.

양홍준 서울남부보훈지청장은 "올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준비했던 대부분의 행사가 취소 또는 축소됐다"며 "어려운 시기이지만, 국민과 함께 나라를 되찾고, 지키고, 바로 세운 분들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비대면 방식으로 캠페인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형오 2020.08.01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 말아먹은,아니 미통당 말아먹은 형오 아이가? 그걸 공천이라고 처 하기가? 아직도 숨을 쉬고 사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