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뉴스데스크]◀ANC▶

한나라당의 쟁점법안 무더기 직권상정 요구를 거부했던 김형오 국회의장이 2월 국회에서도 같은 상황이 생기면 "국민 뜻에 따라 판단하겠다."는 소신을 다시 피력했습니다.

박성호 기자입니다.

◀VCR▶

김형오 국회의장은 MBC와의 인터뷰에서
국회 대치 상황에서 가장 힘들었던 건
여당과 일부 신문의 모욕적인 비난이었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SYN▶ 김형오 국회의장
"진실이 아닌 것을 진실인 것처럼 이야기할 때,
기본적인 예의조차 갖추기 않고 공격할 적에
저도 인간이니까 서러웠죠."

한나라당의 직권상정 요구를 거부한 이유는
국민이 법의 내용을 이해할만한 시간도,
토론도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SYN▶
"이 다수파의 입장이 모든 법을 직권 상정해
버리면 그건 곤란하지 않겠습니까?
일당독재나 마찬가지죠.
그래서 아무리 다수파라 하더라도
정당해야 됩니다."

2월에 또 여당으로부터 방송법등 쟁점법안의
직권상정 요구를 받으면 어떻게 하겠냐고 묻자,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SYN▶
"정말 여야가 진지하게 토론을 하면
심판자인 국민이 보고, 이건 빨리 해야 되겠다.
이거는 야당 말이 맞다 이건 조금 시간을 두고
좀더 논의를 해야 되겠다, 이런 어떤
국민적인 판단이 있을 겁니다.
거기에 입각해서 저도 행동을 하겠다,
이렇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러면서 여야에 중재안을 제시했습니다.

◀SYN▶
"상정을 막지도 말고 상정해서도
곧바로 처리하지 말고 논의하자 이거죠."

의장 임기가 끝나면
친정인 한나라당으로 돌아갈 텐데,
청와대 뜻을 너무 거스르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김 의장은 이명박 정부의 성공을 바라지만
국회는 청와대 뜻대로 움직이는 곳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말했습니다.

MBC 뉴스 박성호입니다.(박성호 기자 shpark@imbc.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