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국회 정상화로 오랜만에 본회의장이 제 역할을 찾았습니다.

어제(8일) 열린 제 3차 국회 임시회 본회의가 열렸는데요.

그동안 미뤘던 ‘일’을 처리하느라 의원들도

의사봉도 참 바쁜 날이었습니다.

창조한국당 이한정 전 의원의 당선무효로

이날 비례대표 의석승계 선서를 한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은

“국회가 밖에서 보기보다 치열한 곳”이라는 말로

의원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다른 걸로 치열하기 보다는 치열한 ‘일’ 하는 국회가

됐으면 하는 국민들의 바람은 언제쯤 이뤄질까요?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