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와글와글 정보마당

한일전 승전보 "여기 야구도 있소이다"

요즈음 '한일전 필승의 법칙'은 이번 동계올림픽 뿐만 아니라 야구에서도 그대로 적용되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 프로야구팀들이 연습경기에서 일본팀들을 상대로 잇달아 승전보를 전하고 있는 가운데, 3.1절을 하루 앞두고 일본 야후돔에서 열린 친선경기(2010한일스포츠관광교류대축제)에서 롯데가 소프트뱅크를 6:3으로 꺾고, 승리 행진에 합류했습니다.





개막을 한 달 가량 앞둔 지금 이 시기에는 한일 각 팀들이 전력 점검에 박차를 가합니다. 그래서 연습경기 열기가 한창 고조되는데요.

더욱이 한국야구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양국 교류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것 같습니다. 예전 같으면 일본의 프로팀들은 한국 프로팀을 상대할 때 무시하듯 1.5군급, 2군급 선수들 위주로 연습경기 맴버를 편성했지만, 최근에는 비교적 정예 맴버를 대거 포함시켜 한국의 각 팀들과 경기를 치르고 있습니다.

이런 흐름 속에서 롯데(한국)와 소프트뱅크의 정기교류전 역시 작년에는 2군 경기에 그쳤지만, 올해에는 1군 경기로 격상되었습니다. 비록 소프트뱅크를 대표하는 와다, 스기우치와 같은 선발투수가 나오지 않았지만 주요 선발투수 중 하나인 오토나리가 등판했고, 타선도 마츠나카를 제외한 주력 맴버 대부분이 출전했습니다.

이날 경기 초반에 먼저 웃은 쪽은 소프트뱅크였습니다. 롯데 선발투수 송승준이 난조에 빠진 가운데, 1회말 선두타자 혼다가 바깥쪽 높은 볼을 가볍게 밀어쳐서 안타를 날리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는 2번 가와사키, 3번 고쿠보 타석에서 잇달아 2루, 3루 도루에 각각 성공한 뒤, 고쿠보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선취득점을 기록했습니다. 기선 제압에 성공한 소프트뱅크는 선발투수 오토나리의 역투에 힘입어 4회말까지 좋은 흐름을 이어갔습니다.

1:0으로 소프트뱅크가 앞선 뒤 추가점을 얻지 못한 상태로 진행되던 경기 흐름은 오토나리가 마운드에서 내려가자 급변했습니다. 5회초부터 잠자던 롯데 타선이 폭발하기 시작했기 때문이죠.

0:1로 뒤진 롯데의 5회초 무사 1,2루 공격에서 박기혁이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루타를 작렬하여 단숨에 역전했고, 이에 흔들린 상대투수의 폭투로 롯데는 손쉽게 1점을 추가하여 순식간에 3:1로 경기 양상이 바뀌었습니다.

롯데의 상승세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5회말에 한 점을 내준 뒤, 3:2로 쫓긴 6회초 2사 1루에서 강민호의 대주자로 나선 황성용이 좌측 펜스를 번개 같이 넘기는 2점 홈런을 터뜨리며 소프트뱅크를 따돌렸고, 9회초 1사 3루에서도 장성우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하여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5회말 무사 1,3루부터 등판한 하준호부터 이어던진 사도스키, 이명우, 임경완, 이정훈 등의 롯데 계투진들은 6이닝 1실점으로 소프트뱅크의 타선을 막아내며 승리의 숨은 공신이 됐습니다.

이날 경기에서 몇 가지 짚어볼 것들을 눈에 띄었습니다.





롯데 선발 투수들의 난조

롯데 선발진의 축이자 이날 1~2번째 투수로 등장한 송승준, 장원준은 만족스러운 투구를 펼치지 못했습니다. 송승준은 불안한 제구 때문에 안타와 볼넷을 허용한데다 잇달아 도루를 내주기도 했죠. 장원준 역시 3회초, 5회초에 주자를 내보냈는데, 3회초에는 스스로, 5회초에는 이어던진 하준호가 각각 소프트뱅크 타자들의 병살타를 이끌어내어 위기를 넘겼습니다.

개막까지 많은 시간을 두고 있기 때문에 송승준, 장원준의 투구에 대해 염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겠지만, 이날 경기만큼은 롯데 계투진의 활약이 보다 돋보였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한 발 앞선 야구 vs 한 발을 저지하는 야구

정교하고 세밀한 플레이에서는 소프트뱅크가 일본야구의 진수를 보여줬습니다. 주루플레이를 놓고도 양 팀은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송승준이 난조에 빠져 주자에 신경을 쓰지 못하는 사이, 1번 혼다는 1회말에만 도루 2개를 추가하며 선취점의 발판을 마련했고, 3번 마쓰다 역시 스트레이트 볼넷을 통해 출루한 뒤 1,3루가 되자, 2루 도루에 성공했습니다. 이 때 3루 주자 혼다의 홈을 파고들려고 하는 동작 덕분에 마쓰다가 2루에서 세이프될 확률을 높였죠. 수준급 팀이 되기 위해서는 이런 협력 플레이에 빈틈이 없어야 하는데, 소프트뱅크 선수들은 잘 소화해내더군요.

비록 연습경기였지만, 1,3루 상황에서 송승준이 주자를 묶어두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견제를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송승준이 견제를 통해 시간도 벌고 주자도 묶어가며 경기 흐름을 자기 페이스로 만들었으면 어땠을까란 아쉬움이 있습니다. 2회의 경우에도 투구 패턴이 읽힌 결과, 이범호, 하세가와에게 연달아 안타를 맞고 말았죠. 그나마 1실점으로 막았던 것이 다행이었죠. 

7회초 1사 1루에서 손아섭이 친 2루타성 타구 때 최기문을 아웃시킨 소뱅의 수비진은 군더더기가 없었습니다. 우선 쉽지 않은 타구임에도 불구하고 펜스플레이가 좋았고 이후 자연스럽게 이어진 중계플레이와 정확한 홈송구, 그리고 포수의 블로킹까지 큰 실수 없이 진행됐습니다. 사실 어느 한 부분이 조금만 흐트러졌어도 1루 주자 최기문은 홈에서 완벽히 세이프가 될 수 있었거든요. 이런 짜임새 있는 수비는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5회초에도 롯데가 1사 1루에서 우전안타를 치고도 우익수 시바하라의 정확한 송구에 의해 1루 주자가 3루에서 아웃되었죠. 깔끔한 동작으로 정확하게 원바운드 송구가 이루어지면 특출난 강견이 아니어도 주자를 잡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힘에서 앞선 롯데, 사도스키도 합격점

세밀한 플레이에 있어선 소프트뱅크가 인상적이었지만, 파워 면에서는 롯데가 소뱅을 압도했습니다. 1회초 2사에 조성환이 롯데의 첫 안타를 신고한 뒤, 3회초에 터진 박기혁의 2타점 3루타를 포함해 이대호, 손아섭 등의 2루타가 폭발한데다 황성용의 시원한 2점 아치까지 장타가 풍성하게 쏟아졌죠. 롯데의 힘이 느껴지는 장면들이었죠.

상대적으로 소프트뱅크는 3회말, 5회말에 맞이한 득점 기회에서 병살타가 나와 흐름을 끊었던 것이 패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1~2회말에 롯데 송승준의 난조 때에 대량득점하지 못한 것도 소프트뱅크로선 아쉬운 점이죠.

그리고 이날 경기를 통해 그 동안 베일에 가려져있던 롯데 용병 사도스키가 중계방송을 통해 첫 선을 보였습니다. 145km를 상회하는 직구와 함께 싱커, 커브가 인상적인 투수였습니다.


이범호, 공격에서는 합격, 수비에서는 불안

이번 교류전은 소프트뱅크 유니폼을 입은 이범호가 등장한 무대로 더욱 관심을 모았습니다. 그는 4타석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비교적 안정적인 타격 솜씨를 과시했습니다. 마지막 타석에서 밀어쳐서 날린 우익수 플라이도 비교적 잘 맞은 타구였죠.

다만 그의 수비에서는 아쉬운 점이 드러났습니다. 이범호는 2회초 홍성흔의 3루 라인쪽 깊은 타구를 비교적 손쉽게 처리했지만, 3회초에 나온 박기혁의 타구는 껑충뛰며 다소 불안하게 처리했고, 8회초에 오장훈이 친 3루수 땅볼을 처리할 때에도 스탭이 엉키는 바람에 송구 실책을 범했습니다. 

이범호가 이국 땅에 와서 팀 적응에 부담을 가져서인지, 잔디 적응이 덜 되어서인지, 아니면 우리가 평소에 보지 못했던 수비의 문제가 드러난 것인지 모르겠지만, 방망이 이상으로 안정된 수비가 전제되어야 할 포지션이 바로 내야수입니다. 이범호가 수비 문제로 부담을 가지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네요.



아직은 시범경기조차 시작되지 않았으니, 이 경기를 두고 롯데 전력 수준과 이범호의 성공 여부를 단언할 수는 없을 겁니다. 오히려 지금 드러난 허점들, 실수들이 정규시즌을 위한 약이 되겠죠.

그러나 어쨌건 롯데가 최근 한일전 승리 분위기에 동참해서 기쁩니다.
끝으로 최근 대한민국 프로야구팀들이 일본팀들을 상대로 거둔 연이은 승전보를 전하며 마칠까 합니다.

- 위 사진들 출처 : 다음, 네이버 검색 -


최근 연습시합 결과 - 화살표가 가리키는 내용은 일본팀들이 수난을 당한 내용(일본인이 작성)입니다.

- 출처 : 개소문닷컴

(○ : 한국팀 승리, ● : 일본팀 승리, △ : 무승부)

2/11 ○ SK  29 - 0 시코쿠 은행
2/12 ○ SK   9 - 0 코치 ← 노하라가 7실점
2/13 ○ 삼성 2 - 1 주니치
2/14 ○ SK   6 - 1 한신 ←첸, 5실점
2/14 ○ LG   5 - 0 주니치
2/17 ○삼성  4 - 2 주니치 ← 고작 3안타
2/17 ●LG    3 - 5 니혼햄
2/17 ○두산  6 - 4 세이부 ←노가미 5실점
2/18 ●기아  3 - 4 소프트뱅크
2/18 ○SK   10 - 6 니혼햄 ←다르빗슈 3실점
2/18 ○삼성  3 - 0 야쿠르트 ← 팀 노히트 노런
2/18 ○두산  8 - 3 세이부 ←야마기시 5실점
2/19 ○SK    9 - 2 주니치 ←카와이 8실점
2/21 ○한화  4 - 2 주니치 ←첸 4실점
2/21 ○두산  9 - 2 세가사미
2/22 ○두산  4 - 2 소프트뱅크
2/23 ○두산 12 - 9 거인 ←오비스포 6실점
2/24 ○두산  3 - 0 야쿠르트
2/24 ○LG    3 - 0 주니치 ←3안타 완봉패
2/24 △SK    3 - 3 롯데 
2/25 ○삼성  3 - 1 라쿠텐
2/25 ○한화  5 - 3 야쿠르트
2/25 ○SK    4 - 1 요코하마
2/25 ●두산  2 - 13신일본 석유 ENEOS
2/26 ○LG    2 - 0 라쿠텐
2/27 ○두산  5 - 2 소프트뱅크
2/28 ○롯데  6 - 3 소프트뱅크




  • BlogIcon Phoebe 2010.03.01 10:39

    올 삼일절은 그야 말로 만세라는...
    유관순 누나께서도 웃으며 내려다 보실것 같아요. 껑충 껑충 뛰고 계실지도 모르지요.ㅎ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01 14:27

      그렇다면야 몇 곱절 더 기쁠 일이죠.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