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오늘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에 있는 국보 285호 반구대 암각화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지난해 가을에 이어 두번째군요. 지난해에도 이곳을 찾았지만 물에 잠겨있어서 직접 보지는 못하고 박물관에 전시된 채색모형으로만 6천년전 조상들의 숨결을 느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처량한 느낌이었죠.

그래서 마음 먹고 암각화 현장을 다시 찾았습니다. 역시 직접 보니 암각화의 소중함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가을엔 물이 차 있어서 접근조차 못했었는데, 이번에는 비계가 설치되어 있어서 가까이 다가가서 생생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가까이 서 본 암각화는 정말이지 그 예술성이 놀라울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물이끼가 끼어있는 것을 보니 마음이 착잡했습니다. 이런 세계적인 문화유산이 이렇게 방치되어도 되는걸까 라는 자괴감도 들었습니다.



휴대폰 카메라에 몇장 담아봤습니다.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 멧돼지

               ▲ 표범



              ▲ 호랑이             

                            ▲ 수염고래

                    ▲ 고래 양쪽 지느러미가 선명하다.유연한 곡선이 현대인의 작품이라해도
                            손색이 없다. 꼬리지느러미가 흐릿한게 아쉽지만 충분히 심미안으로 
                            보인다

            ▲ 그림

잘 보셨나요? 아마 흐릿해서 대략적인 윤곽 정도만 알아보실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런데 이는 사진 해상도 때문이 아니라 그만큼 암각화 보존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지난 가을 희망탐방 때 이곳에 들러 반구대 암각화 보존대책을 마련할 것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지난 가을 방문 때의 모습이군요.




제가 찍은 사진이 알아보기 힘들었다면 지금부터는 색을 칠해 모형으로 만든 사진을 소개합니다. 6천년 전 이곳에 살던 우리 조상들이 얼마나 예술적 감각이 뛰어났는지를 한 번 감상해보시죠. 이 채색모형을 보면 반구대 암각화의 위대함이 절로 느껴지실 겁니다.


우리 모두 힘을 합쳐 반구대 암각화가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posted by 호야 (국회의장 김형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