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보도자료] 김형오 의장 본회의 모두 발언

존경하는 의원 여러분

초계정 천안함 침몰 사건은 너무나 충격적입니다.
이 문제는 내일 모레 여야 합의로 긴급현안질문에서 다루기로 되어 있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실종된 대한민국 수병들이 반드시 살아 돌아오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인명 구출에 정부와 군 당국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생명 구조에 박차를 가해 줄 것을 거듭 당부를 드립니다.
아울러 인명 구조를 위하다가 스스로 생명을 바친 故 한주호 준위에게도 삼가 애도를 표하면서 유가족 여러분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금 방청석에는 뜻 깊은 손님들이 오셨습니다. 슬픔에 젖어 있는 역사의 현장, 긴장의 현장 백령도에서 귀한 손님들이 오셨습니다. 백령초등학교, 북포초등학교, 대청초등학교, 소청초등학교 학생 109명과 선생님 9명 등 모두 118명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분들이 오늘 이렇게 우리 국회까지 오는 데는 작년 10월부터 논의가 되었고 어려운 과정을 거쳐서 오늘 이 자리에 오게 되었습니다.
비록 백령도와 백령도 주민들 그리고 우리 학생들이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마는 외롭지 않다는 것을, 그리고 대한민국 조국이 언제나 지켜 주고 있다는 것을, 더구나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는 것을 우리 국회가 보여 주고 있다는 것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기 위해서 오늘 이 자리에 왔습니다.
또 이 자리를 마련하느라고 박상은 의원께서도 상당히 애를 썼습니다. 참고로 박상은 의원은 해군 출신이고 백령도를 지역구로 하고 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 공식 초청된 백령도 초등학생 여러분들이 서울을보고 국회도 보고 청와대도 보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러분들이 일구어 나가겠다는 그런 큰 희망을 가지기를 바랍니다.
지금 백령도는 비가 오고 있습니다. 서울 날씨도 흐립니다. 그러나 언제나 흐린 날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반드시 밝은 해가 솟아오르게 되어 있습니다.
백령도 어린이 여러분, 선생님 여러분, 학생 여러분, 주민 여러분 그리고 대한민국 해군과 국군장병 여러분!
힘내십시오. 희망이 언제나 여러분과 함께할 것입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ww.pourlille-pourvous.fr 2015.04.10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회의장은 천안함 침몰현장인 백령도 앞바다에서 수중 탐색구조작업을 벌이다 순직한 故 한주호 준위의 빈소가 마련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방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