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11일 본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례적으로 언급

김형오 국회의장은 11일 오전 열린 본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이례적으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조속히 개최해 각종 긴급 현안들을 빨리 처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의장은 여야가 용산 사고에 대한 긴급 현안 질의를 합의해 놓고도 운영위원회를 열지 못해 질의 실시 여부를 본회의 의결로 결정한 것과 관련, "운영위원회에서 긴급현안 질문 실시를 협의했다면 이렇게 본회의장에서 실시 유무를 결정하지 않아도 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이와 함께 "국회입법조사처장이 공모를 통해 결정되었는데도 아직 임명받지 못하고 있고, 국회의장실을 포함해 국회사무처 직제안과 국회운영제도개선에 관한 제도개선안에 대한 협의도 늦어지고 있다"며 "운영위원회가 조속히 국회의 원활한 운영에 힘을 보태어 달라"고 당부했다.

실제 지난달 공모를 통해 뽑힌 입법조사처장은 2월 임시국회가 개회된지 열흘이 지나도록 운영위의 동의를 받지 못하고 있어 입법조사처 전체 업무가 정상적으로 수행되지 못하고 있고, 의회외교의 주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의원친선협회 회장도 운영위가 열리지 않는 탓에 최종 선임이 지연, 의회외교에 큰 차질을 빚고 있는 실정이다.

김 의장의 이 같은 이례적인 주문은 국회가 앞으로 상임위원회 중심으로 운영되어야 한다는 뜻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장은 이와 관련 어제(10일) 출자총액제한제도에 관한 공청회가 열린 정무위원회 회의실을 방문, 상임위 활동에 힘쓰고 있는 위원들을 격려한데 이어, 내일(12일)과 모레(13일)에는 각각 국회 상임위원장 및 상임위 수석전문위원들과 오찬을 함께할 계획이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