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쟁점법안을 둘러싼 여야 대치가 심화되는 가운데 김형오 국회의장이 "즉각적인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의장은 7일 "형식과 절차 방법의 구애받지말고 여야 협상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허용범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또한 김의장은 이날 민주당 측에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의 농성을 즉각 중단하고 자진철수해 달라고 공식 요구했다.

김 의장은 "오는 17일 제61주년 제헌절을 앞두고 다양한 행사가 로텐더홀을 중심으로 열릴 예정이다" 며 "제헌절 행사에 어린이와 주한 외국대사 등이 방문하는데 농성하는 모습을 보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위원장인 박 진 한나라당 의원은 이날 "중동 레바논 동명부대 파병기간이 18일 만료된다, 파병연장 동의안을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파병연장 동의안을 외통위 법안심사소위로 회부했고, 법안소위를 통과했다"며 "국회가 정상화되고 민주당이 참여하는 대로 파병연장안을 상임위에서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늦어도 17일 국회 본회의가 불가피함에 따라 비정규직법, 미디어법 등 쟁점법안 여야 합의도 이 시점과 맞물려 있다는 관측이다.

박상천 민주당 의원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가 어려운 문제로 인해 상임위를 거부하고 있지만 미국, 중국, 일본 3자 협의체가 결성됐는데 여기서는 한반도 문제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며 "중요 문제가 발생한 상임위는 민주당이 참여하는 문제를 적극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혁진 기자 yhj@asiae.co.kr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