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국회의장은 금일(10일) 취임 1주년을 맞아 국회의원 전원에게 서한을 발송, 취임 이후 1년의 소회와 평가, 국회정상화, 개헌 등에 대해 밝혔다.

김 의장은 "자괴와 민망함과 책임감에 마음이 어둡다"면서 "지난 1년을 돌아보면, 그 어떤 성취나 보람보다는 실망과 좌절이 앞서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고 취임 1주년 소회를 밝히며 "여야는 같은 배를 탄 동반자다"며 "침몰하지 않기 위해서는 서로 도와야 하고, 여야가 서로 관용(寬容)의 정신, 역지사지(易地思之)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한 개헌과 관련해, 김 의장은 "단임 대통령제의 집중된 권력을 잡기 위한 여야의 대결은 선거 때만이 아니라 5년 내내 계속되면서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면서 "87년 체제에 대한 근본적 성찰 위에서 국가 백년대계를 내다보는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의장은 여야간 협상을 다시한번 촉구, "욕을 먹더라도 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는가 하면, 어떤 오해를 받더라도 해야 할 때가 있다"면서 "저는 의회민주주의의 내일을 위해 하지 말아야 할 것과 해야 할 것에 소신을 갖고 임할 것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 의장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은 자신과 의견을 같이하는 지지자들만 쳐다볼 것이 아니라 자신과 뜻을 달리하는 국민도 함께 아우를 수 있어야 한다"며 "국회의 주인은 여도 야도 아닌 오직 국민임을 기억하며, 꺼지지 않는 의사당의 불빛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환히 밝히자"고 당부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