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9-28 세계일보] 김형오 “尹 대통령, 정치에 대해 신중하고 겸손한 자세로 다가가야” [세상을 보는 창] 김형오 전 국회의장 尹, 정치 초년병인데 너무 쉽게 여겨 고전 뉴욕 ‘실언’·영빈관 신축 논란 경험 부족 탓 교만 않고 소통… ‘칠종칠금’ 리더십 필요 김 여사도 잡음… 억울해도 조용히 지내야 당내 문제 법원 판단 맡기는 국민의 힘 창피한 일… 정치는 정치로 푸는게 마땅 가장 심각한 어젠다 저출산·교육·연금… 여야 초월 ‘10년 위원회’ 만들어 새 틀 짜야 윤석열정부에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공론화 없이 영빈관을 신축하려 했던 사실이 드러나 시끄럽더니 5박7일간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도 ‘비속어’ 논란으로 후유증이 만만치 않다. 30%대 초반까지 회복됐던 국정 지지율은 지난 23일 한국갤럽 조사에서 다시 28%로 내려갔다. 심기일전이 필요한 때다. 보수 원로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만나 윤석열정부 위기.. 더보기
《대한민국 국회를 말하다 : 김형오》편 국회도서관 기록보존소는 전직 국회의장들의 회고를 구술 수집하여 책으로 엮어 내는 사업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이번에 제 회고록이 나와 국회도서관 웹진에 기사가 실렸습니다. [국회도서관 웹진 9월호] > 바로가기 < 클릭 더보기
이준석을 위로함 김형오(전 국회의장) “리틀 우생순”. 자랑스러운 우리 젊은 핸드볼 선수들이 태극기 휘날리며 귀국하는 날 집권당 대표였던 이준석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 쪽은 이 나라 미래 스포츠에 대한 밝은 희망의 빛을, 또 다른 쪽에선 집권당을 둘러싼 우리 정치의 격랑을 예고했다. 얼마나 분하고 억울한지 회견문을 읽는 도중 눈물을 훔치고 말을 잇지 못할 때도 있었다. 밤새 다듬고 고심한 원고지만 곳곳에서 거칠고 감정적인 표현을 숨기지 않았다. 이준석은 이 시대 젊음의 아이콘이다. 이 땅의 청년들에게 덧씌워지는 지위‧조직‧체계‧질서‧관습 등에 반기를 들고 거부하겠다는 사명이 그에게 주어진 듯하다. 자유‧정의‧인권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두어야 한다는 그의 발언은 청년들의 고민과 좌절, 꿈과 희망을 대변한다. 그러나 기존 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