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헤드라인

윤석열은 승리할 수 있을까


여기에 거론된 분들에게 일일이 존칭이나 직함을 생략한다. 인격이나 명예를 손상시킬 생각은 추호도 없다. 서툰 타이핑 솜씨로 시간을 조금이라도 절약하기 위함이다.


예고했던 대로 "새해 국민의힘에 보내는 쓴 약 세 봉지”의 마지막 쓴 약인 김종인 편을 힘들게 쓰고 나니 조짐이 이상했다. 하루를 묵혔더니 영영 세상에 내보낼 수 없게 되었다.

이제 윤석열은 홀로서기를 감행했다. 상왕(上王)도 없고 여러 선대위원장도 본부장도 실장도 자리를 떠났다. 날렵하고 심플한 선대본부를 구성하겠단다. 그러나 김종인의 거취를 놓고 상당한 고민을 했는지 본부장(권영세) 한 사람 발표한 것 외에는 다른 내용이 없다.

국민은 후보가 밤새 고민을 했는지 누구와 협의했는지 보다는, 후보가 무슨 말을 하고 어떤 태도를 보이는지에 더 관심이 있다. 이틀간 두문불출한 결과 치고 내용물이 빈약하다. 후속 조치를 하루빨리 내놔야 한다.

윤석열은 지금 외롭다. 물러난 김종인은 밖에서 흔들 태세고 이준석은 수틀리면 딴지를 걸 것이다. 윤핵관으로 지목된 사람들도 이제 대놓고 모습을 보이기가 힘들다. 사조직이 있다 해도 은밀히 움직여야 하는데 바쁜 후보가 시간내기가 쉽지 않다. 후보를 적극 방어하고 옹호하다가는 ‘핵관’으로 찍힐 수 있다. 후보와 일정거리를 둔 ‘쿨’한 선거 운동이 정석인 것처럼 되고 있다.

천하의 제제다사(濟濟多士)가 몰려들어야 하는데 축소가 곧 효율성처럼 되어 버려 숫자를 늘리려면 여론 부담이 생긴다. 메시지가 여전히 약하고 일정이 매끄럽지 못하다. 새 출발하는 첫날부터 실수가 또 터졌다. ‘군기반장’도 ‘총무부장’도 없다. 정무감각을 갖춘 비서실장도 안 보인다. 인재난(人才難)이다.

몽골 기병 운운하고, 개썰매 타고 기동성을 강조하는 입빠른 소리에 후보가 또 당한 것 같다. 몽골군의 전략도 제대로 모르고 하는 소리이고, AI시대에 웬 100여년 전 알래스카 탐사대 같은 생뚱맞은 짓인가. 돈, 조직, 사람, 권력, 홍보도 없거나 약하기 짝이 없는 야당이 오직 줄 수 있는 것은 선대위 직책뿐이다.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매머드면 어떻고 코끼리면 또 어떠냐. 문제는 효율성과 능률인데 외형을 시비 거는 통에 내실을 기하지 못했다.

시간은 후보 편이 아니다. 두 달 밖에 남지 않았다. 지난 두 달 그 물좋던 때를 날려버렸다. 첫 한 달은 김종인 ‘모시는’ 문제로, 그 다음 한 달은 김종인 ‘제대로 모시는’ 문제로 흘러갔다. 앞으로의 두 달을 ‘김종인 눈치보기’로 보내버린다면 선거는 하나마나다.

이제 윤석열은 비바람 몰아치는 황야에 홀로 섰다. 반면에 민주당은 이재명을 중심으로 똘똘 뭉친다. 이낙연과 손잡고 누비며, 한 때 삐딱했던 문빠들도 적극적이다. 국민의힘 내분으로 민주당은 자신감과 활기가 넘친다. 위기도 보통 위기가 아니다.

윤석열은 막다른 길에 몰렸다. 앞은 절벽이고 뒤에선 호랑이가 달려온다. 그렇다고 별 뾰족한 수가 없다. “모든 게 자기 잘못이고 자기 탓”이기 때문이다. 이럴 땐 딱 한가지 길 밖에 없다. “절벽에 매달렸다면 잡고 있던 나뭇가지마저 놓아버려라(※)” 죽겠다고 해야 사는 길이 나타나는 것이다. 구차하거나 좀스럽게 보이면 진짜로 죽게 된다. 오늘의 윤석열은 권력에 눈치 안 보고 탄압에 꿋꿋이 버텼기 때문에 탄생했다. 그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것이 윤석열다움이다. 정치권의 새내기인데 좀 서툴면 어떠냐. 말 재간 좋은 이재명보다 말 좀 못하면 어떠냐.

진지하고 진솔하며 진정한 ‘삼진’의 자세로 임해야 한다. 지난주 1편에서 강조한 ‘절박감’만이 윤석열을 다시 살린다. 다시 출발한다고 했다. “나라를 살리겠다. 국민의 자존심을 회복하겠다. 잃어버린 꿈과 미래를 제시하겠다.” 를 그의 눈빛, 표정, 어투, 제스처에서 보여야 한다. 국민을 하늘처럼 받들겠다는 각오가 전신에서 뿜어 나와야 한다.

내가 국회의원 선거에 처음 출마했을 때, 모든 것이 서툴러 부산에서 김형오만 빼고 다 당선된다고 할 정도로 위험했다. 그때 당대표였던 YS가 수시로 전화해 독려했다. 딱 두 마디다. “잠 잘 생각 하지마라. 호랑이가 토끼 한 마리 잡을 때도 온 힘을 쏟는다.”였다. 순진한 나는 곧이곧대로 듣고 밤을 새웠더니 이틀 후 완전 쓰러질 뻔했다. 그러나 그런 자세를 끝까지 가졌기에 당선되어 여의도로 갈 수 있었다. 지금 후보에게 필요한 부분이다.

사람을 믿어라. 권영세, 원희룡 등 소수 정예지만 일당백의 전사다. 숫자가 많지 않으니 의논하기도 좋다. 격식을 따지지 말되 결론은 신속히 내려야 한다. 이들과 한몸 한마음이 되어야 한다. 이들이야말로 인성(人性)도 갖췄으니 후보를 업신여기는 일도 없을 것이다. 능력과 책임감을 갖춘 참모를 믿고 모든 것을 맡기면 희망의 싹이 여기서 돋을 것이다.

국회의원은 오늘부로 전원 하방(下方)해라.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조직이 그나마 유일한데 이것부터 활용해야 한다. 이들이 열심히 하면 당원, 지지자, 자원봉사자들이 힘을 받는다. 잘하는 지역은 표창·격려도 하고, 잘 안 되는 곳은 이유를 파악해야 한다. 이들을 독려하고 사기를 북돋워야 할 당 대표가 태업 중이니 원내대표가 독전(督戰)하고 후보도 수시로 관심을 보여야 한다. 김기현 원내대표의 사의(辭意)는 전 의원의 이름으로 즉각 반려돼야 한다. 지금이 어느때인가.

말이 많아지면 잔소리가 되니 마지막으로 한가지만 추가하겠다.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문제다. 한마디로 이들과 힘을 모으면 이기고 그렇지 못하면 진다. “협조 부탁” 수준이 아니라 아예 “공동의 정권 창출” 차원이어야 한다. 5년 전 대선과 재작년 총선에서 이들은 뿔뿔이였고 결과는 참패였다. 작년 서울시장 보선에서 안철수가 오세훈 당선의 주역이었다. 2002년 대선에서 노무현은 지지율 한자리 숫자에서 출발해 최후 승리를 낚았다. 매순간 그는 몸을 던졌다. 일반의 예상을 뛰어넘어 자기에게 불리한 제안도 서슴지 않았다. 그 점이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다.

지금이 바로 그 순간이다. 윤석열이 윤석열다움을 보일 때가 왔다. 불과 1년 전까지만 해도 대통령 생각을 하지 않았던 사람 아닌가. 절벽에선 붙잡은 가지마저 놓아버려라. 그것이 승리로 가는 비결 아닌 비결이다.

※ 김구선생이 결단을 앞두고 즐겨 썼던 표현. 현애살수장부아(懸崖撒手丈夫兒)

  • 삼단옆차기 2022.01.06 11:34

    정말 우국충정이 뚝뚝 묻어납니다. 윤석열은 귀가 있으면 김형오를 캠프로 모시거나 수시로 만나 금쪽같은 조언을 들어야 합니다.

  • ㅇㅇ 2022.01.06 12:22

    공천학살로 썩은 보수를 골로 보내려한 김형오 선생님의 우국충정 잊지않겠습니다... 오늘 의총에서 하는 짓을 보니 윤석열 후보의 한 마디가 생각나는군요. "이런 정신머리로는 이런 당 없어지는게 맞습니다."

  • 김연준 2022.01.06 13:15

    180석 내준 패장이시면 제발 은거하세요. 시류보는눈 없어서 패배했잖아요.

  • 임정현 2022.01.06 18:43

    "물러난 김종인은 밖에서 흔들 태세고 이준석은 수틀리면 딴지를 걸 것이다."
    현 사태를 보는 당신의 눈이 썩어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문장 한 구절이네요. 아마 알약 3봉지를 쓰고는 희대의 칼럼이라고 여기며 뿌듯하게 잠드셨겠죠? 전쟁터에서 쫓겨난 패잔병의 어리석은 눈이 가엾습니다.

  • 23737 2022.01.06 22:39

    원로다운 조언이십니다. 앞으로도 많은 글 부탁드립니다.

  • BlogIcon 파이채굴러 2022.01.07 18:55 신고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부자되세요!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 피붙이 2022.01.24 07:37

    두 번 다시는 "문재인과 같은 대통령이 나와서 안된다"는 최근 인터뷰를 봤습니다.
    김영오 씨, 당신 같이 "깜"도 안되는 인간들이 나라를 시끄럽게 한다는 사실은 알고 있지요?
    그래도 나라의 "국무총리"라는 직책까지 차고 앉아 권세를 누렸다면, 국민에게 "사실 과 진실"을 말 할 줄 알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무작정 보수나 진보라는 구시대의 이데올로기에 빠져 시답잖은 말을 처뱉는 당신을 보고 "시대의 어른"이라 할 수는 없잖습니까.
    김종인이라는, 당신과 비슷한 인격의 한 인간이 어줍잖는 정치질로 수 많은 국민에게 야유를 듣는 이유가 뭔지 곰곰히 생각하세요.
    뇌물 전과자 김종인이 누굽니까?
    국민으로부터 존경과 신망을 받는 인간이 나라를 위해 정치질을 한다면 그것을 받게되는 국민은 송구한 맘으로 새기게 되겠지만, 같잖은 인간이 제 실속을 위해 거짓을 말하고 있으면 누가 그런 자를 향해 시선을 두겠습니까.

    곧 관 속으로 사라질 입장이라면 아무 말이나 국민을 향해 처뱉어서야 되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