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헌정 5월호] 권력은 오만으로 무너지고 겸손으로 살아난다 나는 대선 전부터 새 정부에 대한 바람이 세 가지였다. “나라를 튼튼히 지키고 국민을 안심시키는 정부, 국민의 자존심을 살리는 정부, 나라의 미래를 책임지는 정부.” 최근 몇 년 사이에 이 평범하지만 근본적인 국가의 존재 이유에 대한 질문은 더욱 절실해졌다. 5월 10일 윤석열 정부가 5년 임기를 시작한다. 기대도 크지만 우려되는 점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도 0.73%의 아슬아슬한 선거 결과가 임기 내내 대통령의 발목을 잡을 것 같다. 정치적·심리적 큰 장벽이 될 수도 있다. 절대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과의 정국 주도권 싸움은 취임 전부터 시작되었다. 코앞의 지방선거가 중요 변수로 도사리고 있다. 현실적으로 차기 총선이 있는 2024년 봄까지 야당이 된 민주당의 협조 없이는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다. .. 더보기
[2022-03-23 이데일리] 김형오 “대선 캠페인 잘못해 질 뻔…아무도 반성 안 해”[만났습니다]② “6월 지방선거, 대선 반성 없으면 패할 것” 2030 성별 갈라치기 지적…“오히려 표 버렸다” ‘여가부 폐지’에 “힘없는 사람 누르면 국민은 동정” [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대선이 끝난 지 열흘이 훨씬 지났는데도 국민의힘에서 자성의 목소리를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보수 원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국민의힘이 0.73%포인트 차이의 `신승`을 거둘 수밖에 없었던 원인에 천착했다. 오는 6월 1일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대비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단계라고 보기 때문이다. 김 전 의장은 “누구든 대선에서 이기면 다음 선거는 낙승으로 간다지만, 질 뻔한 선거를 어렵게 이기고 스스로 반성하지 않으면 다음 선거를 또 진다”며 “내부에서 ‘왜 지도부가 말이 없느냐’고 말하는 사람조차 없다는 게 참 걱정스럽다”.. 더보기
[2022-03-23 이데일리] 김형오 "차기 대통령 정해지면 인사권 행사않는 게 상식"[만났습니다]① MB 인수위 부위원장 출신…"좌우 교체, 더 미묘해" 文·尹 갈등에 "물러나는 대통령, 욕심부리면 안 돼" "인사권이 고유 권한? 헌법으로 위임 받은 국민 뜻" "집무실 용산 이전, `신의 한 수`…돈으로 환산 못해" [대담=김성곤 부장·정리=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신구(新舊) 권력 간 충돌이 점입가경이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정권 교체기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복잡한 상황에 있지만, 좌에서 우로 갈 때는 더 미묘한 게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장은 지난 2007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 부위원장을 맡았다. 고 김대중·노무현 진보 진영의 두 전직 대통령을 거쳐 보수 세력이 다시 권력을 잡은 시점이었다. 정계 개편 갈등, 인사 편중 논란, 청와대 이전 시도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