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5-11 문화일보] “자율성 보장하는 게 국가 경쟁력…청년에 희망 [정치] 윤석열 정부의 과제 - ② 김형오 前국회의장 “여소야대 정국 일거돌파는 꿈 진정성 갖고 국회와 대화해야 형사사법 와해한 검수완박法 국민에 위헌성 알리며 개선을 힘 없는 평화는 허위이자 기만 北 자극 말고 눈치보지도 말라” 보수 정치 원로인 김형오(사진) 전 국회의장은 막 첫발을 뗀 윤석열 정부에 “청년이 희망과 비전을 갖는 나라가 되도록 공정과 상식, 국민 통합, 소통에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김 전 의장은 “여소야대 정국을 일거에 돌파하겠다는 것은 꿈”이라면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은 국민에게 계속 물으면서 개선할 방도를 찾아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만간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것으로 보이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선 “북한을 자극하지도 말고, 북한 눈치 보지도 말고, 북한.. 더보기
[2022-05-09 파이낸셜뉴스] "가장 시급한 건 국민통합… 약자에 대한 배려로 시작해야" [새정부에 바란다 <中>정치분야] 김형오 전 국회의장에 듣다 말 거칠어지거나 너무 앞서가서는 안돼 초반 낮은 지지율 '용산 이전' 설명 부족 탓 여가부 폐지 같은 정책은 통합에 완전히 역행하는 것 더는 잃을 게 없다는 각오로 국민만 보고 가야 윤석열 정부가 10일 출범하지만 초대 내각 구성부터 차질을 빚는 등 국내 정치여건이 녹록지 않다. 특히 여소야대 정국에서 대야 관계를 제대로 풀어나가지 않는다면 꽉 막힌 국정에 자칫 집권 초기부터 식물정부로 전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보수진영 원로 거물 정치인으로 꼽히는 김형오 전 국회의장(사진)은 임기를 시작하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진정성 있는 통합의 자세를 촉구하면서 "말이 너무 거칠어지거나, 말이 너무 앞서도 안된다"고 충고했다. 김 전 의장은 9일 파이낸셜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말은 .. 더보기
[2022-05-10] KBS1 사사건건 출연 오늘(5/10) 16:00 KBS1 시사프로그램 방송 출연 동영상 올립니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이후 새정부에 대한 기대와 과제에 대한 주제로 대담이 진행되었습니다. 아래 다시보기 클릭하시면 방송 내용 확인 가능합니다. KBS1 (2022-05-10 16:00 방송) ☞ 926회 다시 보기 ☜ 클릭 더보기